자유게시판


드라마 도깨비 12화에 대한 생각

2017.01.10 07:48

대머리아자씨 조회:551 추천:1

최근에 열심히 보는 드라마가 도깨비입니다.

소재가 좋고, 그걸 풀어가는 이야기 구성도 좋습니다. 지나치게 작가주의에 빠지지도 않는 것 같아 시청자로서 편안함도 있고요. 예측과 어긋남이 적절하게 조화되어 있는 듯합니다.

일부 PPL이 많다는 지적이나 지나친 중간광고도 참고 볼 수 있습니다.

남자주인공들, 조연들의 연기력도 대단합니다. 공유가 이렇게 연기를 맛깔나게 하나 싶기도 하고, 이동욱의 눈빛은 물론 대사 목소리 톤과 휴지 부분이 참 좋습니다. 육성재가 신으로 화한 장면은 전편까지 뭐지? 뭐지? 하던 시청자에게 날리는 화끈한 작가의 뒷통수였습니다. 예상보다 좀 컸습니다. 아주 통쾌했습니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김고은의 연기가 안타깝습니다.

똑 같은 표정, 놀라도 화나도 구분하기 힘든 눈동자.... 떨리지 않는 입술과 목소리, 적절하지 않은 대사의 휴지...

도깨비 드라마 몰입을 방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인 것처럼 보일 때도 많습니다.

딱 고등학생으로 분해서 천방지축 뛸 때까지만, 연기가 되고, 그 뒤 대학생이 되어 진지해질 때는 그냥 예쁘게 혹은 귀엽게 웃는 장면만 무리없이 지나가고, 나머지는 다 어라? 하며 분위기를 탁탁 깨뜨리고 맙니다.


그런데... 정말 12화는 전체의 압권인 듯합니다.

왜 그런가 봤더니... 김고은 분량이 적었던 것 같습니다. 다른 주연, 조연들이 많이들 나와서 나름 몰입할 시간이 많았더군요.

본방도 재방도 12화는 참 좋았습니다.

아, 김고은... 너무 답답합니다.

기획사에서 좀 더 가르쳤으면 좋겠구만, 그냥 돈 벌라고 자꾸 내보내기만 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


드라마나, 도깨비나, 제가 이렇게 끄적이는 것에 별반 감흥이 없는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논평이랄 것도 아니고, 자게에 계속 이상한 글만 올라오고 해서 적어봤습니다.

오늘 아침 뉴스에 일부 언론에서 김고은을 마구 아우라가 어쩌고 띄우는 것을 읽은 것도 이런 글을 적게 된 원인이기는 합니다. 기자가 기획사 직원인 것처럼 보이고....


자주 그렇습니다만, 별반응도 없고, 저도 어라? 이런 글을 또 썼네... 하는 후회가 밀려들면 지울 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8기 운영진 투표 종료 [24] 웹마스터1호기 2017.03.13 1374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1939
28285 만들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이미 있더군요. 아 맨붕. [2] new 최강산왕 05.27 33
28284 최저 시급이 오르긴 올라야 한다고 봅니다. [10] new 최강산왕 05.27 38
28283 스마트폰의 원조는 뭘까요 ? [11] update 사드사랑 05.26 153
28282 전자시계도 오차가 있군요 [6] update matsal 05.26 128
28281 로저 무어를 회상하며... [4] file 별날다 05.25 149
28280 1년 더 재약정으로 결정했습니다 지니~★ 05.25 154
28279 내가 아저씨가 되었음을 느낄때 [3] 바보준용군 05.24 224
28278 한화 감독님이 바뀌었네요. [2] 해색주 05.23 202
28277 미드추천: Breaking Bad [2] 영진 05.23 185
28276 노트북 하나를 빼고 태블릿으로 라디오 듣고 있습니다. [7] file 대머리아자씨 05.23 239
28275 5월 23일, 잊지는 않으셨지요 ? [4] 사드사랑 05.23 214
28274 득남 했습니다. [23] 포도+아빠 05.23 207
28273 아이패드 프로에서 갤럭시탭S3으로...다시 아이패드 프로로...ㅠㅠ [4] 돈돈돈까스 05.22 237
28272 한겨레 구독 13년을 정리하며 [7] file SYLPHY 05.21 409
28271 질러라~ SSD질렀습니다. [6] 해색주 05.20 355
28270 즐겨찾기에서 3군데 주소를 삭제했습니다. [6] 대머리아자씨 05.19 408
28269 SBS 수준 [9] file matsal 05.18 530
28268 겟 아웃 소감 [2] matsal 05.17 404
28267 맥북이 편할 때도 있네요. [12] file SYLPHY 05.16 470
28266 창문형 공기필터 근황 [3] file matsal 05.16 459

오늘:
687
어제:
3,068
전체:
10,339,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