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드라마 도깨비 12화에 대한 생각

2017.01.10 07:48

대머리아자씨 조회:492 추천:1

최근에 열심히 보는 드라마가 도깨비입니다.

소재가 좋고, 그걸 풀어가는 이야기 구성도 좋습니다. 지나치게 작가주의에 빠지지도 않는 것 같아 시청자로서 편안함도 있고요. 예측과 어긋남이 적절하게 조화되어 있는 듯합니다.

일부 PPL이 많다는 지적이나 지나친 중간광고도 참고 볼 수 있습니다.

남자주인공들, 조연들의 연기력도 대단합니다. 공유가 이렇게 연기를 맛깔나게 하나 싶기도 하고, 이동욱의 눈빛은 물론 대사 목소리 톤과 휴지 부분이 참 좋습니다. 육성재가 신으로 화한 장면은 전편까지 뭐지? 뭐지? 하던 시청자에게 날리는 화끈한 작가의 뒷통수였습니다. 예상보다 좀 컸습니다. 아주 통쾌했습니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김고은의 연기가 안타깝습니다.

똑 같은 표정, 놀라도 화나도 구분하기 힘든 눈동자.... 떨리지 않는 입술과 목소리, 적절하지 않은 대사의 휴지...

도깨비 드라마 몰입을 방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인 것처럼 보일 때도 많습니다.

딱 고등학생으로 분해서 천방지축 뛸 때까지만, 연기가 되고, 그 뒤 대학생이 되어 진지해질 때는 그냥 예쁘게 혹은 귀엽게 웃는 장면만 무리없이 지나가고, 나머지는 다 어라? 하며 분위기를 탁탁 깨뜨리고 맙니다.


그런데... 정말 12화는 전체의 압권인 듯합니다.

왜 그런가 봤더니... 김고은 분량이 적었던 것 같습니다. 다른 주연, 조연들이 많이들 나와서 나름 몰입할 시간이 많았더군요.

본방도 재방도 12화는 참 좋았습니다.

아, 김고은... 너무 답답합니다.

기획사에서 좀 더 가르쳤으면 좋겠구만, 그냥 돈 벌라고 자꾸 내보내기만 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


드라마나, 도깨비나, 제가 이렇게 끄적이는 것에 별반 감흥이 없는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논평이랄 것도 아니고, 자게에 계속 이상한 글만 올라오고 해서 적어봤습니다.

오늘 아침 뉴스에 일부 언론에서 김고은을 마구 아우라가 어쩌고 띄우는 것을 읽은 것도 이런 글을 적게 된 원인이기는 합니다. 기자가 기획사 직원인 것처럼 보이고....


자주 그렇습니다만, 별반응도 없고, 저도 어라? 이런 글을 또 썼네... 하는 후회가 밀려들면 지울 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8기 운영진 후보 추천 받습니다.(1주일 연장) [7] 해색주 2017.02.22 313
공지 회원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9] 해색주 2017.02.01 790
공지 STUFP 대책 모임 게시판이 열렸습니다. 웹마스터1호기 2016.11.16 2018
공지 스터프 관련 공지사항 [6] 해색주 2016.11.15 2268
공지 패스워드 만료 상태에서 로그인 시 화면 갱신 안되는 오류 수정하였습니다. [3] 웹마스터1호기 2016.07.23 4208
공지 사랑나눔통장 기부처 투표 [7] 해색주 2016.05.23 5605
공지 사랑나눔 통장 기부 관련 공지글입니다. [3] 해색주 2016.05.13 5640
공지 사랑나눔통장 운용 관련해서 의견을 여쭙습니다. [7] 해색주 2016.04.20 584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0514
28154 학교담벼락 현수막교체 [2] newfile 대머리아자씨 02.28 18
28153 아래 주소 퀴즈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풀어보아주셔요. [4] new 대머리아자씨 02.28 27
28152 아버님께서 어제 아침 소천하셨습니다. [21] new 노랑잠수함 02.28 66
28151 유행(?) 따라하기... [2] update 인간 02.28 71
28150 별다방에서는 맥북? [4] update 해색주 02.27 88
28149 근황 릴레이 [13] update Alphonse 02.25 197
28148 해외직구를 많이 하는 모양입니다. [10] file 노랑잠수함 02.24 338
28147 드디어 틀니 완성 [10] 대머리아자씨 02.23 244
28146 커피값은 왜 비쌀까 [17] FATES 02.23 314
28145 최저점을 기다리며... powermax 02.22 198
28144 저도 생존인증 근황입니다.. [34] file 윤발이 02.22 264
28143 그러고 보니 정모가 없었나 봅니다. [4] 대머리아자씨 02.22 213
28142 지나가리(자작시) [9] 대머리아자씨 02.21 213
28141 차기 운영진 모집할 시점이 되었네요. [9] 해색주 02.20 295
28140 나의 소중한 x꼬 근황 [12] 바보준용군 02.20 368
28139 KPUG의 발자취를 정리해 주셔요. [10] 대머리아자씨 02.19 403
28138 레고 배트맨 재밌게 봤네요 [1] matsal 02.19 219
28137 U+ 케이블이 요상하게 변했네요 [8] 대머리아자씨 02.18 294
28136 근황 릴레이 [6] file 파나메라911 02.18 267

오늘:
2,265
어제:
3,630
전체:
9,96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