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pc통신 생각 해 보니..

2017.06.17 23:25

FATES 조회:229

학부때 공부는 안하고 늘 그 속에서 허우적 거렸던 생각이 나는군요.

atdt01410, 나중에는 01420, 01421 등등도 있었던 듯...
하이텔 go plaza에서 읽었던 수 많은 좋은 글들. 히야..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 하는 느낌.
천리안에 있던 전문자료들과 고급 유료서비스들. 왠지 조금 올드하고 고상하게 느껴졌던 동호회 분위기. 그 사이를 치고 올라온 나우누리. 채팅방이 참 재미있었고, 동호회도 젊고 활기찼던 기억이 납니다. 헤비메탈, 프로그레시브메탈 동호회에서 참 많은 앨범을 소개받은 기억이 나는군요. 세상에 나보다 더 심한 덕후들도 있구나 하는 생각들 ㅎㅎㅎㅎ 그리고 한글 아이디가 허용되었었죠. 당시 히트쳤던 영화 '접속'에서 전도연 아이디가 '여인2' 였는데, 나우누리에 여인2, 여인3,..... 결국 여인35....까지 갔던 기억이 나네요. 당시 나왔던 조PD때문에 김PD, 정PD 등등 왠만한 pd는 다 있었고 ㅋ 나우누리광장(아마도 go plaza)을 휘젓던 아이디도 기억나요 (극단적 페미니스트 신정모라, 극우파 기술우월주의 임욱, 특유의 감수성이 느껴졌던 가브리엘, 기발한 유머감각의 킹싸이코 ...)

pc통신덕에 더 다양하고 깊게 음악/책에 빠졌고(지금 생각해 보면 쓰레기같은 문화에도 많이 빠졌었지만) 전공관련 동호회 활동을 하며 진로도 정했고, 훨씬 더 덕후스러워졌던 기억이 납니다. 아 그때 번개로 만났던 여자분들은 지금 어떻게들 사실지 ㅎㅎ 신촌에서 밤 10시에 대여섯명이 번개만남 해서 새벽6시 까지 놀고 첫 차로 집에 오던 기억도 나는군요. 뒤늦게 독자적인 프로그램을 갖고 나타난 유니텔에서 만난 친구들이 저 입대할 때 같이 지방까지 따라와 줬던 기억도 나네요. 지금은 다 연락 끊겼지만..

20살~26살 까지 큰 부분을 차지하던 pc통신의 추억을 잠시 끄집어 내 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8기 운영진 인사 드립니다. [18] KPUG 2017.06.01 45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2316
28311 석고 보드벽 조심하세요. [4] newfile 즐거운하루 06.23 44
28310 [정치글?] 왜 부역자들은 정권이 바뀌어도 계속 옛 주인에게 붙어있는가 [7] update 사드사랑 06.23 123
28309 궁극의 기기...현재 버전... 그리고 썰전 모 변호사. 만년필..좋은차 타령 [8] update 맑은하늘 06.23 150
28308 김치전 [11] updatefile 맑은샛별 06.22 133
28307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에는 손대면 역시나 안 될 듯 [8] 42195m 06.19 311
28306 [생존신고..잡담] 아주 아주 올만에 이용소를 갔습니다... [11] file 몽배 06.19 198
28305 [생존신고] 저도 홍미 3 프로의 배터리가 부풀어 올라서 놀랬네요... [10] Lock3rz 06.19 234
» pc통신 생각 해 보니.. [8] FATES 06.17 229
28303 아이폰3gs 배터리 부풀어 올라서 놀랐네요. [2] SON 06.17 185
28302 하아텔 천리안하던 시절이 그립네요 [48] file 즐거운하루 06.16 294
28301 푸틴-NBC : 1 - 0 영진 06.15 227
28300 인터넷나야나 13억원에 랜섬웨어 해커와 합의 [14] file 그런대로 06.14 403
28299 축구 본다고 깨있는데 [4] 42195m 06.14 266
28298 작업용 모니터 구매 했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6.14 286
28297 육포 먹다가 감동해서 울뻔했습니다. [14] 바보준용군 06.13 403
28296 오랜만에 왔습니다. [6] 42195m 06.13 272
28295 구글 이 ㄳㄲ들이.. 독도를 일본땅이라고.. ㄷㄷㄷ [2] file 사드사랑 06.13 294
28294 나눔 3가지 추첨 완료 되었습니다. [2] 박영민 06.12 270
28293 호스팅 서비스 업체 한곳이 털렸다고 하네요. [10] 해색주 06.11 357
28292 귀요미가 도착해서 밥먹고 있습니다 [8] file 건설노무자 06.07 564

오늘:
767
어제:
3,014
전체:
10,428,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