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윈도 태블릿을 하나 샀답니다.


물론 이건 윈도폰이 아니고 태블릿이니까, 당연히 터치 활용도는 낮겠다고 생각했지요.


보통의 랩탑처럼 쓰니 어플들의 타이틀 바의 버튼들이 작아서 창 여닫는 것부터 불편하긴 해요.


그런데 윈도 10에 기본적으로 태블릿 모드가 있지 않습니까?

터치되는 윈도 태블릿이니 태블릿 모드에서라도 좀 편리함이 있겠거니... 기대했는데...


엥, 제가 너무 세상을 모르고 살았네요.

그냥 터치만 되는 것이지, 인터페이스에서는 거의 변화가 없고, 어플들이 터치를 위한 기능이나 버튼 크기 같을 걸 지원하는 건 하나도 없군요.

전원 대기도 맥북에 비해 여전히 불안하고.


그냥 대충 생각해도 훨씬 편리하게 만들 아이디어는 충분할텐데...


걍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의 런처 개념만 갖고 와도 태블릿으로 쓰기 편할텐데...

윈도 스토어에서 찾아봐도 폰에서의 런처 비슷한 것도 없네요. ㅠ ㅠ


예전엔 소프트웨어 기능을 하드웨어 성능이 제대로 뒷받침 못한 시절이었지만,

요새는 저렴한 기기도 하드웨어 성능이 뛰어난데도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는 OS 차원에서 기능을 지원해주질 못하네요.


10년 쯤 전에 IBM 트랜스노트를 썼는데, 그 때랑 터치와 모바일 기능 지원은 거의 똑같은 수준이네요.


애플은 맥북을 당장은 아이패드와 OS를 통합하지 않고 각각 팔아먹으려고 맥북 OS에서 터치를 지원하지 않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 OS를 랩탑 뿐 아니라 태블릿에서도 쓸 수 있개 해놓고 터치 관련 기능 지원을 거의 안 하는 걸 보니...

애플에서 맥북과 아이패드를 통합하여 맥북에서도 터치가 되는 날이 되어야 부랴부랴 변화할 것 같군요.


예전처럼요.

팜이 나오고 나서야 윈도를 모바일용으로 만들기 시작하고, (그럼에도 마땅한 입력 수단도 없고 버튼 크기가 너무도 작고 백 그라운드에서 어플들이 작동하게 만들고, 터치 기능에 친화적이지 못하네요.)

팜에서 폰과 결합한 게 나오고서야 약간의 변화를 했고, (사양만 높지 느려터지고 터치 뿐 아니라 폰과도 융화되지 못한 OS)

애플에서 아이폰이 나오고서야 기존의 윈도 모바일을 버리고 새로 개발했듯이. (처음부터 윈도폰 같은 OS로 가면 될 것을...)


윈도에서 제대로 터치 관련 기능 지원이 나오려면,

애플이든 구글이든 다른 회사들이 랩탑용 터치 OS를 제대로 내놓고 나선 이후겠군요. 


마이크로소프트도 인터페이스에 대한 고민을 하긴 할 텐데,

10년 동안 윈도 모바일을 개선하지 못하더니...

윈도 모바일이 나온지 20년은 넘었을텐데도, 아직도 모바일과 터치에 대한 인식은 안드로메다네요.


오피스에서 독점 시장이니 이리 배짱이겠지만.


태블릿은 그냥 안드로이드나 아이오에스로 써야지, 윈도로는 쓸 게 못되는군요. 윈도가 꼭 필요한 랩탑 대용 아닌 이상에.

태블릿 만드는 회사들이 윈폰용 OS를 쓰느니 안드로이드를 쓸테지만 윈도가 터치 지원 기능만 잘 만들어도 윈도 태블릿이 상당히 팔릴 것 같은데...

뭐 아직 태블릿 시장이 너무 작아서 관심이 적나 보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서버 운영과 운영자금 확보에 대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13] KPUG 2017.09.11 48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3584
28422 10년전 KPUG 번개 file 해색주 09.25 73
28421 미니멀라이프는 가능한가 [6] file FATES 09.25 174
28420 오전에 잠실까지 한바퀴 돌고 왔습니다. [2] file 대머리아자씨 09.24 107
28419 필요하면 사야지요. [4] 해색주 09.23 176
28418 계륵 - Macbook Air 1,1 13" Original version [3] 낙하산 09.23 183
28417 오늘 점심 [6] file 즐거운하루 09.22 163
28416 유럽 출장.. 하면 [8] 사드사랑 09.21 236
28415 심심할 땐 안장가죽질 [7] 대머리아자씨 09.21 180
28414 (자작시) 또 이빨을 뺐다. [4] 대머리아자씨 09.18 241
28413 걷기인증샷 올려봅니다..ㅎ [7] file 몽배 09.18 242
28412 하늘이 예뻐서 어제 행주대교 건너 돌아다녔습니다. [6] 대머리아자씨 09.18 210
28411 심심할땐 재봉질을~~ㅎ [13] file 몽배 09.15 291
28410 통신사 공유기 설정 한번 점검해보세요 [3] matsal 09.15 329
28409 청년수당 문제 [28] SYLPHY 09.10 505
28408 통상임금 참 민감한 문제입니다. [5] 보부야!! 09.09 413
28407 -만화- 사채꾼 우지시마 [4] 최강산왕 09.08 410
28406 Humans of New York [7] 사드사랑 09.07 412
28405 고 마광수 교수님의 명복을 빕니다. [3] 별날다 09.06 377
28404 Synology 116 셋팅중입니다 [5] file 건설노무자 09.05 384

오늘:
1,008
어제:
2,246
전체:
10,737,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