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7 번개후기

2017.12.07 16:06

해색주 조회:508 추천:1

 안녕하세요, 해색주입니다. 2017년 번개후기 드립니다. 어제 참석자는 산신령님, 준용군님, 맑은하늘님, 인규아빠님, 해색주 이렇게 5명이었습니다. 제가 8시 정도에 도착했을 때, 다른 4분은 이미 와계시더라구요. 주된 주제는 내년도 운영진을 누가 할꺼냐 그리고 어떻게 하면 동호회를 활성화 시킬 수 있을까 등등 이었습니다. 다른 이야기들은 요즘에 유행하는 기기와 아이폰이 너무 비싸다 그리고 어떻게 잘 살꺼냐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은퇴후의 삶을 어떻게 갖고 살꺼냐가 가장 어려우면서도 흥미있는 주제였습니다.


 예전과 달리 다들 기기에 대해서는 큰 주제가 없었습니다. 대신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이 통합되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이 좋아했던 팜과 팜OS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지요. 생각보다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오랜만에 2차도 갔습니다. 2차에서는 회사에서의 삶과 가정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습니다. 이제 다들 연차가 되서 회사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인지, 그런 이야기도 많이 했습니다. 물론 중간에 DB나 AWS 같은 이야기도 조금 나눴습니다.


 준용군님과 처음 뵈었던 것 같아요. 예전에 사진으로 봤을 때와는 달리 많이 변하신 것 같더라구요.


 아참 원박스 행사도 했습니다. 저는 안갖고 왔구요, 맑은하늘님/인규아바님/준용군님이 해오셨고 산신령님이 대박이 났습니다. ㅎㅎ 저도 좀 준비를 할것을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아, 그리고 준용군님이 낙찰 받으신 케이블 세트는 제가 갖고 왔네요. ㅎㅎ 예전에 제가 원박스에서 낙찰 받고 오랫동안 열어보지 않았던 상자가 DSLR 카메라였던 것이 밝혀졌습니다. 오늘 일이 있어서 오신 인규 아빠님이 오셔서 카메라 검증을 해주셨는데, 나름 괜찮은 것 같아서 열심히 배우고 써보기로 했습니다.


 어제 생각보다 많이 마신 것 같더라구요. 저는 휴가라서 늦게까지 낮잠을 잤습니다. 다들 즐거운 목요일 되시기를 빌겠습니다. 다음번 번개때에는 좀더 많은 분들이 뵐 수 있었으면 합니다. 사진은 다른 분들이 많이 올려주시리라 믿습니다.


IMG_20171207_160740_186.jpg

[인규 아빠님이 준비하신 원박스입니다. 준용군님이 당첨되셨어요.]

20171206_213346.jpg

[2차때 마셨던 맥주입니다. 맥주맛이 괜찮더라구요.]

20171207_134022.jpg

[오늘 봤던 제 카메라입니다. 이렇게 보니 꽤 괜찮네요.]

IMG_20171207_160652_027.jpg

[다 같이 찍은 사진입니다. 왼쪽 첫번째가 주최자이신 산신령님, 뒷분이 준용군님이구요. 오른쪽 첫번째가 맑은 하늘님, 가운데가 인규아빠님 그리고 마지막이 저 해색주입니다.]

IMG_20171207_160702_188.jpg

[번개때 주식인 양꼬치입니다. 음 맛있어요.]

IMG_20171207_160710_431.jpg

[추가로 주문한 부추/계란 볶음입니다. 따뜻할 때 드셔야 해요.]

IMG_20171207_160715_597.jpg

[양꼬치가 지글지글 익고 있는데, 마늘도 같이 굽고 있어요.]

IMG_20171207_160727_451.jpg

[맑은 하늘님이 준비해 오시면, 원박스입니다. 근처 슈퍼에서 준비해 오신 거라네요. 인규 아빠님이 당첨되셨어요.]

IMG_20171207_160733_946.jpg

[준용군님이 준비해 오신 원박스입니다. 산신령님이 득템하셨어요. 술병 밑에 있는 것이 LED랍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8] 맑은하늘 2018.03.30 41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126
28360 요즘도 인터넷 익스플로어만 접근이 가능한 곳이 있군요. [6] new 해색주 04.24 49
28359 [준용군님 따라하기] 네, 질렀습니다.(feat. 차) [10] update 박영민 04.24 90
28358 [준용군님 따라하기] 저도 큰거 하나 질렀습니다. [8] update 아싸 04.24 126
28357 집을 내놓을까 합니다. [28] update 바보준용군 04.23 224
28356 저도 간만에 큰거 하나 질렀습니다 [16] 바보준용군 04.23 225
28355 이혼할까 하는데요.. [18] update 뿌뿌아빠 04.22 452
28354 이상한 회사 빤스런(?) 했던 경험... [8] Pooh 04.21 212
28353 국도로 다니는 것도 꽤 괜찮군요. [5] SYLPHY 04.21 183
28352 충동 지름 신고 [18] 해색주 04.21 209
28351 오랜만에 앰프 바꿨습니다. (생존신고겸) [4] file 앙겔로스 04.20 195
28350 백수 반년차 반녀간 취업 4번-_- 전부 빤쓰런한 후기 [12] 바보준용군 04.20 218
28349 세월호 sbs 블랙하우스...전문가라는 이들이 데이터로 이야기하지 못하는 모습 [6] 맑은하늘 04.20 230
28348 x나오게 x세네요-_- [15] update 바보준용군 04.18 312
28347 신나게 만들어 댔네요. [8] file Lock3rz 04.18 247
28346 뭐 어떻게든 시간이 가기는 가는 군요 ^.^;; [13] file 냉소 04.17 336
28345 또 다른 대륙의 실수 [8] file matsal 04.17 438
28344 4년이 흘렀군요. [6] file 로미 04.16 311
28343 애플이 간만에 잘한 일 [5] file matsal 04.15 347
28342 중소기업 티비 뜯어보니 어처구니가 읍네요 [11] file 바보준용군 04.15 414
28341 차량 방탄유리 테스트 동영상 [6] 건설노무자 04.15 301

오늘:
253
어제:
2,025
전체:
11,077,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