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게임과 교육

2018.01.10 14:36

matsal 조회:362

게임은 민주주의를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사회 재교육 수단 중 하나로 발돋음 하였습니다.
맨날 학생들만 바글거리는 구립 도서관이나 바보상자(뭔지 모르시는 분은 검색!)보다 
높은 수준의 재교육이 가능하고 효율도 훨씬 좋기 때문입니다.


게임은 남녀노소 구분하지 않고 모든 연령과 성별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호감도도 높습니다.
바보상자만이 아니라 들고 다니는 핸폰을 통해서도 쉽게 접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해서
접근성 또한 어떠한 즐길거리보다 좋습니다. 게임의 형태는 매우 다채롭고 개발자마다 다른 생각과 도구로 만들기 때문에 
특정 사상에 치우치더라도 모든 게임이 거기에 물 드는 경우는 없으며, 
하나의 게임만 죽도로 파는 사람은 거의 없기 때문에 다양성이 보장됩니다.

궁극적으로, 게임은 논리의 결정체 입니다. 0 과 1 의 기계어로 구동되는 CPU 를 기반을 하여
프로그래밍 언어라는 모든 것이 논리적으로 구성된 도구로 개발자의 꿈을 구현하는 게임이라는 세계는
현실에선 기대하기 어려운 이상적이고 공정한 세계입니다. 뽑기 같은 불확정적인 요소도
엄밀히 말해 일부러 꾸며놓은 확률적인 정수의 하나이며, 이마저도 해킹이나 에디트를 통해 100%확률로 만들어버릴 수 있습니다.
일종의 '이상사회'인 게임을 경험하는 것을 통해 인간은 보다 공정하고 이상적인 미래를 꿈꿀 수 있으며,
동시에 게임을 공략, 파악해 나감으로서 이상사회를 구현하는 방법론도 배우게 됩니다.

교육이란 새로운 걸 배우는 것만이 아니라 이미 배운 걸 복습하는 것도 포함하므로
게임을 꾸준히 하여 학교에서 배운 걸 끄집어내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교육이 됩니다.
혼자 플레이하는 싱글플레이 게임이 이런 작용이 가장 강하며,
게임과 사회를 융합하여 게임만의 특색이 흐려지는 온라인 게임에선 다소 약화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게임을 해나가면서 레벨업을 하고 돈거래를 하면서 계속 수학을 다루기 때문에
린저씨 처럼 10년 넘게 하나의 게임만 죽자고 매달리는 사람이 아닌 이상 게임을 즐기는 건 명백히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게임을 본격적인 교육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효율상 지양해야 할 일입니다.
이미 비슷한 일을 시도한 회사가 일본 1990년대 컴파일이라고 있는데요.
게임을 오피스웨어에 융합하려다 대차게 망했습니다. 
게임은 현실과 동떨어진 개발자 머릿속의 세계입니다. 현실에서 사용하기 위한 방법론을 배울순 있지만
현실에서 오직 현실을 위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교육하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효율이 떨어집니다.
특히 게임과 책은 엄청나게 차이나는데, 책과 같은 내용을 게임으로 만들려면 인력과 돈이 기하급수적으로 많이 듭니다. 
따라서 잘 만든 게임도 적거니와 내용까지 유명한 책 수준으로 충실한 게임은 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습니다.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면 공부를 하는 것이 가장 자신을 위해 도움이 됩니다.
공부를 도저히 할 수 없는 환경-예를 들어 6시 퇴근은 고사하고 밤 10시에 피곤에 쩔어 퇴근하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 같은 경우에서나 스트레스 해소 + 사회재교육의 일환으로서 게임의 가치가 있습니다.

Image132.png

게임의 한계는 명확하며, 지금까지 나온 대중매체들과 비교하여 그 특질을 이해한다면 

게임 하나로 모든 매체를 커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건 다들 이해하실 겁니다.
영화나 책 하나만으로 모든 사회문제가 해결될 수 없듯이,
게임도 이미 주류 문화에 편입된 미디어 중 하나로서 
모든 것을 혼자서 할 순 없지만 모든 것을 도와주는 역할을 이미 충분히 훌륭하게 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8] 맑은하늘 2018.03.30 80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514
28400 일단은... [3] newfile 바보준용군 05.26 33
28399 매일매일이 완전 반전드라마네요 [4] new matsal 05.26 55
28398 노트북이 도착했네요. [2] new 해색주 05.26 53
28397 100편의 유튜브 동영상 올리기 [10] update 노랑잠수함 05.26 78
28396 면접 보고 왔습니다. [7] update 아싸 05.26 70
28395 요즘 초딩부터 고딩 대딩까지 쓰는 급식체에 대하여-_- [5] file 바보준용군 05.25 145
28394 트럼프 북미회담 취소.. [3] file 왕초보 05.25 141
28393 순실전자에서 대학생프로그래밍 경진대회를 하네요. [6] 별날다 05.23 201
28392 제 딸입니다.^^ [18] 노랑잠수함 05.22 292
28391 회사 짤렸습니다. [23] 아싸 05.22 354
28390 테니스 미국 남서부 지역 예선에서 우승하였습니다. [13] file minkim 05.21 224
28389 주말에 혼자 해먹은 음식들..... [13] file 냉소 05.20 246
28388 늦둥이 아빠 되었습니다~ [27] SON 05.20 261
28387 이젠 아이폰 3gs로 할게 별로 없네요 [4] shootingstar 05.20 232
28386 중국 여행중입니다. [2] 최강산왕 05.19 198
28385 왔노라, 보았노라, 질렀노라. [9] 해색주 05.19 276
28384 어머니 께서 고통없는 세상 으로 가셨습니다. [44] file 인간 05.17 329
28383 [구인] 인터넷마케팅 경력, 신입 급구!! (본문내용 삭제) [5] 노랑잠수함 05.17 316
28382 시디즈 의자 비추 [7] matsal 05.16 319
28381 전역했습니다.! [27] 스파르타 05.16 321

오늘:
172
어제:
1,569
전체:
11,133,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