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게임과 교육

2018.01.10 14:36

matsal 조회:231

게임은 민주주의를 유지하기 위한 중요한 사회 재교육 수단 중 하나로 발돋음 하였습니다.
맨날 학생들만 바글거리는 구립 도서관이나 바보상자(뭔지 모르시는 분은 검색!)보다 
높은 수준의 재교육이 가능하고 효율도 훨씬 좋기 때문입니다.


게임은 남녀노소 구분하지 않고 모든 연령과 성별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호감도도 높습니다.
바보상자만이 아니라 들고 다니는 핸폰을 통해서도 쉽게 접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해서
접근성 또한 어떠한 즐길거리보다 좋습니다. 게임의 형태는 매우 다채롭고 개발자마다 다른 생각과 도구로 만들기 때문에 
특정 사상에 치우치더라도 모든 게임이 거기에 물 드는 경우는 없으며, 
하나의 게임만 죽도로 파는 사람은 거의 없기 때문에 다양성이 보장됩니다.

궁극적으로, 게임은 논리의 결정체 입니다. 0 과 1 의 기계어로 구동되는 CPU 를 기반을 하여
프로그래밍 언어라는 모든 것이 논리적으로 구성된 도구로 개발자의 꿈을 구현하는 게임이라는 세계는
현실에선 기대하기 어려운 이상적이고 공정한 세계입니다. 뽑기 같은 불확정적인 요소도
엄밀히 말해 일부러 꾸며놓은 확률적인 정수의 하나이며, 이마저도 해킹이나 에디트를 통해 100%확률로 만들어버릴 수 있습니다.
일종의 '이상사회'인 게임을 경험하는 것을 통해 인간은 보다 공정하고 이상적인 미래를 꿈꿀 수 있으며,
동시에 게임을 공략, 파악해 나감으로서 이상사회를 구현하는 방법론도 배우게 됩니다.

교육이란 새로운 걸 배우는 것만이 아니라 이미 배운 걸 복습하는 것도 포함하므로
게임을 꾸준히 하여 학교에서 배운 걸 끄집어내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교육이 됩니다.
혼자 플레이하는 싱글플레이 게임이 이런 작용이 가장 강하며,
게임과 사회를 융합하여 게임만의 특색이 흐려지는 온라인 게임에선 다소 약화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게임을 해나가면서 레벨업을 하고 돈거래를 하면서 계속 수학을 다루기 때문에
린저씨 처럼 10년 넘게 하나의 게임만 죽자고 매달리는 사람이 아닌 이상 게임을 즐기는 건 명백히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게임을 본격적인 교육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효율상 지양해야 할 일입니다.
이미 비슷한 일을 시도한 회사가 일본 1990년대 컴파일이라고 있는데요.
게임을 오피스웨어에 융합하려다 대차게 망했습니다. 
게임은 현실과 동떨어진 개발자 머릿속의 세계입니다. 현실에서 사용하기 위한 방법론을 배울순 있지만
현실에서 오직 현실을 위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교육하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효율이 떨어집니다.
특히 게임과 책은 엄청나게 차이나는데, 책과 같은 내용을 게임으로 만들려면 인력과 돈이 기하급수적으로 많이 듭니다. 
따라서 잘 만든 게임도 적거니와 내용까지 유명한 책 수준으로 충실한 게임은 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습니다.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면 공부를 하는 것이 가장 자신을 위해 도움이 됩니다.
공부를 도저히 할 수 없는 환경-예를 들어 6시 퇴근은 고사하고 밤 10시에 피곤에 쩔어 퇴근하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 같은 경우에서나 스트레스 해소 + 사회재교육의 일환으로서 게임의 가치가 있습니다.

Image132.png

게임의 한계는 명확하며, 지금까지 나온 대중매체들과 비교하여 그 특질을 이해한다면 

게임 하나로 모든 매체를 커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건 다들 이해하실 겁니다.
영화나 책 하나만으로 모든 사회문제가 해결될 수 없듯이,
게임도 이미 주류 문화에 편입된 미디어 중 하나로서 
모든 것을 혼자서 할 순 없지만 모든 것을 도와주는 역할을 이미 충분히 훌륭하게 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운영비 모금 결과 안내(2017년 11월 6일 ~ 2018년 1월 4일) [5] KPUG 2018.01.08 274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5191
28224 전신 안마 의자 매우 주관적인 사용기 [3] updatefile 바보준용군 01.18 94
28223 재탕 완료! [2] file Lock3rz 01.18 76
28222 혹시 지방에서 외국인 친구 사귈수 있을까요? [4] 뿌뿌아빠 01.17 122
28221 안마의자 지름신이...ㅠㅠ [8] 돈돈돈까스 01.17 124
28220 축하해주세요.^^ [23] updatefile 노랑잠수함 01.17 134
28219 다른 세상 사는 기분입니다. [8] 노랑잠수함 01.15 283
28218 고용노동부 또 갑니다 [11] 바보준용군 01.15 209
28217 국제 공인(?) 스나이퍼 [4] file SYLPHY 01.13 266
28216 유튜브 4k 서비스는 정말 멋지네요!(29금) [3] 바보준용군 01.13 272
28215 만드는 남자시리즈? 떢볶이 만드는 남자~ [6] file 즐거운하루 01.10 270
28214 현직 빵굽는 남자 입니다. [6] file 바보준용군 01.10 299
» 게임과 교육 [3] file matsal 01.10 231
28212 최근에 클리어한 게임들... [2] 돈돈돈까스 01.10 225
28211 새해 벽두부터 [1] 해색주 01.10 183
28210 애들을 위한 조언 [21] 영진 01.09 319
28209 초1/2 방과후 영어교육 어떻게 생각하세요 ? (횡설수설이네요) [8] 왕초보 01.09 280
28208 아무래도 번아웃 신드롬인 걸까요 ^^;; [3] 냉소 01.09 243
28207 혼자있는 시간은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1] 최강산왕 01.09 228
28206 티스토리 구걸해봅니다 [6] matsal 01.08 245

오늘:
255
어제:
1,296
전체:
10,921,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