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4년이 흘렀군요.

2018.04.16 13:02

로미 조회:339 추천:1

R.jpg


멍하니 티비를 보면서 한숨만 푹푹 쉬던 그때가 떠오릅니다.

믿어지지 않는 상황을 보면서 눈물도 나고 욕도 나오고 도대체 뭐하고 있는 건지 답답하기도 했었지요.

지금도 생각만하면 눈시울이 붉어지는게 트라우마로 계속 남을듯 합니다.


옆동네에 리본이야기가 있어서 보다가 따라간 링크에 리본을 무료로 나눠주더군요.

택배로 몇개 받아서 붙이려고 보니까 의외로 가까운곳입니다. 그래서 얼른 찾아가 무료 리본도 몇개 얻고 밴드랑 열쇠고리 등을 몇개 사니까 이것저것 막 챙겨주십니다.

고맙고도 죄송한 마음이 들어 다음에 시간나면 리본만들기 자원봉사를 해야겠단 생각만 했습니다. 게으름으로 실천은 과연? 입니다만.


눈에 보이는곳엔 대부분 붙이고 걸고 다니는데 노란색이라 뭔가 묻을까봐서 조심하게 되네요.

붙여놓고 보니 흐뭇하면서 갑자기 눈앞이 흐려지기도 하고 요상한 기분이 됩니다.

그리고 애들이 서로 붙여달라고 해서 원하는곳에 예쁘게 붙여 줬더니 좋아라 합니다. 물론 붙여주면서 리본의 의미를 함께 이야기하다보니 숙연해진 분위기가 되어버렸지만요.


제가 뭔가를 할 수 있는건 잊지않고 기억을 하는것밖에 없으니 늘 보이는곳에 노란리본을 두려고 합니다.

잊으려고 해도 잊을수 없는 일이니까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8] 맑은하늘 2018.03.30 44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155
28362 준용군님을 따라서... 저도 지름 신고 [8] updatefile 노랑잠수함 04.26 79
28361 구글에서 용돈 받았습니다.^^ [15] updatefile 노랑잠수함 04.26 84
28360 요즘도 인터넷 익스플로어만 접근이 가능한 곳이 있군요. [9] 해색주 04.24 163
28359 [준용군님 따라하기] 네, 질렀습니다.(feat. 차) [13] 박영민 04.24 186
28358 [준용군님 따라하기] 저도 큰거 하나 질렀습니다. [12] update 아싸 04.24 208
28357 집을 내놓을까 합니다. [31] 바보준용군 04.23 303
28356 저도 간만에 큰거 하나 질렀습니다 [20] update 바보준용군 04.23 278
28355 이혼할까 하는데요.. [32] 뿌뿌아빠 04.22 522
28354 이상한 회사 빤스런(?) 했던 경험... [8] Pooh 04.21 251
28353 국도로 다니는 것도 꽤 괜찮군요. [5] SYLPHY 04.21 215
28352 충동 지름 신고 [18] 해색주 04.21 240
28351 오랜만에 앰프 바꿨습니다. (생존신고겸) [4] file 앙겔로스 04.20 225
28350 백수 반년차 반녀간 취업 4번-_- 전부 빤쓰런한 후기 [12] 바보준용군 04.20 253
28349 세월호 sbs 블랙하우스...전문가라는 이들이 데이터로 이야기하지 못하는 모습 [6] 맑은하늘 04.20 260
28348 x나오게 x세네요-_- [15] 바보준용군 04.18 346
28347 신나게 만들어 댔네요. [8] file Lock3rz 04.18 277
28346 뭐 어떻게든 시간이 가기는 가는 군요 ^.^;; [13] file 냉소 04.17 365
28345 또 다른 대륙의 실수 [8] file matsal 04.17 479
» 4년이 흘렀군요. [6] file 로미 04.16 339
28343 애플이 간만에 잘한 일 [5] file matsal 04.15 378

오늘:
401
어제:
1,829
전체:
11,08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