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새해 벽두부터

2018.01.10 11:27

해색주 조회:293

과음과 식사량 조절을 오가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변비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두통과 변비 없는 나름 괜찮은 삶을 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식사량을 줄이면 늘 있는 현상이기는 한데 솔직히 두렵습니다. T_T 살을 많이 빼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앨러지가 도져서 퇴근후 집에서 맥주 한 잔(삶의 즐거움)도 그만둬야 할 상황입니다. 이 와중에 평정 및 승진 기간이라 스트레스도 몇 백배이네요. 어제 면담하다가 인사부 찾아가겠다는 항의도 듣고 멘붕이 온적도 있었습니다.

직무라는 옷이, 1년이 다된 지금도 잘 안맞네요.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라는데, 이렇게 몸으로 나오니 당황스럽더군요. 아 글을 쓰다 보니 신세한탄글이 되어 버렸네요. 객관적으로 보면 제가 대학생때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했던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직무 스트레스가 좀 크네요. 예전에는 할부 지름으로 시름을 달랬으나 이젠 그것도 안되고. 아흑... 오늘은 정시 퇴근하고 헬쓰장이나 가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9] 맑은하늘 2018.03.30 2048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9513
28570 특이한 거를 좋아해요. [4] update 해색주 10.12 155
28569 HDD는 사용비율에 영향을 받나 봅니다. [13] 해색주 10.12 161
28568 운동은 원래 다시 시작하는 것입니다. [2] matsal 10.08 148
28567 운동 다시 시작해야합니다. [5] TX 10.08 122
28566 아니 무슨 잡초도 아니고 뽑아도 뽑아도 계속 나는 거죠. [10] 해색주 10.08 203
28565 운동 다시 시작했습니다. (2) [3] file 앙겔로스 10.06 137
28564 알리에서 시킨에 속속 도착했네요 (바보짓에는 대가 따릅니다) [21] file 바보준용군 10.04 273
28563 운동 다시 시작했습니다. [6] 해색주 10.04 177
28562 오늘로 견생 83일째.. [14] file Pooh 10.03 182
28561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3] 해색주 10.02 212
28560 미녀와 야수 좋아하세요? [4] file 바보준용군 10.01 185
28559 요즘 하고 싶은게 있네요 [15] 바보준용군 09.29 259
28558 주는건 다 받아야겠죠? ^^ [4] 인간 09.27 233
28557 방금 안시성 을 보고 나왔습니다. [13] 인간 09.25 258
28556 목소리는 언제부터 늙는 것일까요? [5] 최강산왕 09.25 210
28555 아산 달 이 크고 밝습니다. [5] file 인간 09.24 135
28554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5] minkim 09.23 150
28553 극단 공존 [9] FATES 09.22 224
28552 아침에 심천 푸티엔에서 조깅했는데 지금은 대전가는 KTX입니다. [8] 냉소 09.21 175
28551 uber택시는... [7] file FATES 09.20 244

오늘:
132
어제:
3,860
전체:
11,442,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