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안타깝네요.

3호선버터플라이 정도면 국내 밴드 인지도에서는
탑 클래스라고 생각했는데.....심지어 저수입으로
생활을 걱정해야 할 정도였다는 게 충격적이기도 하고..

——
“경제적인 문제가 가장 크다. 20년 넘게 음악하면서
많이 버티고 참아왔지만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하는
한 한국에서 생활에 필요한 돈을 벌기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완전히 받아들이게 됐다. 내 취향이 대중과 맞지
않는다는 것, 그 점이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
——

그래도 프랑스 이주라니....좀 놀랍고도 쓸쓸하네요.

이석원씨는 “그 동안 나는 이 일을 그만둘 수 있기를
바래왔어요”라는 말로 마음을 흔들어 놓더니,
남상아씨의 말도 가슴은 흔듭니다.

“지금의 나는 그렇지 않다. 음악에 나의 모든
시간과 인생을 바쳐 멋진 작품을 만드는 것보다
한 인간으로서의 삶과 행복이 더 중요해졌다.”

조금 표현 방식은 다르지만 중국 생활을 완전히 접고
돌아오겠다는 결정을 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게 될
일 들을 받아들이던 제 상황과도 어느 정도 이입이
되기도 하는 것 같아서 쓸쓸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남상아씨가 행복하게 음악하면서 앨범도 꾸준히 내
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나마 이석원씨처럼 떠나는 건
아니라서 좀 낫긴하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6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57
28837 노트북 배터리 현황 [2] file matsal 03.22 143
28836 기술의 발전이란게 참 대단하네요...GPD Win2 10개월 사용 [7] file 돈돈돈까스 03.22 148
28835 노트북 액정 다시 교체 matsal 03.22 71
28834 아들 사진 [4] file 브라이언 03.22 97
28833 카니발을 살 것 같습니다. [19] 하얀강아지 03.20 181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12] 브라이언 03.18 245
28831 드디어 ... [12] file 바보준용군 03.17 241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7] matsal 03.17 232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129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7] file minkim 03.15 139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262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84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48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36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55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84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52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98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32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38

오늘:
2,566
어제:
2,898
전체:
11,967,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