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오랜만(?) 에 생존기 올립니다.

2019.05.19 15:52

인간 조회:366 추천:1

어떤 이유에서인지 핸드폰 에서 kpug접속이 안됬습니다. (로그인이.... 눈팅 은 되는데 말입니다.)


회사에서도 접속이 잘 안되고 ... (물론 나가 있는 날 이 더 많은 만큼 회사에서 pc로 접속할 기회조차 별로 없었습니다.)


3월 은 감기로 겔겔거리고....


4월

4월 은 업무시즌(?) 시작 이라 정신이 없었네요.


그 정신없는 중에도 마눌 무릅 때문에 차 가지고 강북삼성병원도 가보고.... (촌넘이 진담 좀 흘렸습니다. ^^;;)


무었보다 4월 의 백미 는 큰아이 훈련소 데려다주고 4주를 기다린 겁니다. (1월 부터 공익 근무 시작하고 4월 에 훈련소 입소...)


입소식날 4월 따듯한(?) 봄볕에 입소식 하던중에 어느집 자식인지 픽~ 하고 쓰러지더군요.


퇴소식날 아이말로는 퇴소식 끝나고 내부반 가던중에 한녀석이 또 쓰러졌답니다.


현역을 못가는 녀석들만 모아놓은 탓 인지.... (제 아이는 어릴적 병치례 때문에 현역을 못갑니다.)


일과 후 에는 충분한 휴식이 보장되고... 일과중 에도 누구하나 다칠까봐 조심조심 했나봅니다.


훈련중에 다치거나 하면 안되겠지만 모든 책임을 관리자 들에게 물어대니 훈련소 훈련조차 설렁설렁 하나봅니다.


전용앱 깔자마자 아이들 사진올려달라... 왜 전화가 안오냐? 등등.... 이건 뭐 군대를 보낸건지? 캠프를 보낸건지??


이건 아닌데.... 싶더군요.


하나더....  16년 정든차 를 떠나보냈습니다. (아이 출퇴근용 으로 사용하라고 했더니 큰차 는 부담스럽다네요.)

그리고 지인에게 작은차 하나 싸게 얻어서 정비하고 광 내서 큰아이 출퇴근용 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5월

5월 하고도 어느덧 2/3 가 지나갔네요.


지난주 에는 어느덧 어머니 께서 천국으로 가신지 1주년이 되었습니다.

집안의 친척들 형제들 이 모두 모여  제사 도 지내고 성묘도 다녀왔습니다.

가끔 불현듯 그립고 어떤때는 본가에 가면 계실것 같지만... 돌아기시기전 몇달동안 힘들고  고통스러워 하시던 모습과

주무시는듯 하던 마지막 모습을 떠올리며 편한세상으로 가셨으니 미련은 이제그만... 이라고 스스로 를 다잡아 봅니다.

세상을 떠난 모든분들에게 영원한 안식을.....


kpug 회원 모든분들 에게도 행복한 일상들만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1,981
어제:
2,947
전체:
12,504,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