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아이들과 함께 어벤저스 엔드 게임 보러 왔습니다. 마블을 그닥 즐겨보지 않는 아내는 조금 졸립다고 하더군요. 영화가 거의 3시간 정도 걸리기 때문에 시작전에 화장실은 필수이고, 중간중간에 나갔다가 들어오는 사람이 많을 정도입니다. 시리즈가 시작한지 거의 10년이 지났고 히어로즈 한 세대가 거의 끝나간다고 봐야 할겁니다. 왜냐하면 이제 주연 배우들도 나이를 먹어가고 언제까지 이 사람들을 빡센 블록버스터 영화를 찍으라고 할 수는 없으니까 말이죠.


 유튜브에 보면 이 사람들 영화 찍기 전에 몸 만든다고 운동하는 것이 나옵니다. 정말 나이키나 아디다스 광고에 나오는 운동선수들처럼 코치들이 붙어서 미친듯이 운동을 시키더라구요. 이게 아무리 열심히 운동을 하고 하더라도, 나이를 먹으면 더 힘들어지더라구요. 저는 작년부터 다시 운동 시작했는데, 20대 대학생들과 검도 대련하다가 부딪히면 제가 날라갑니다. 예전에는 어디가서 체력으로 안밀리는데, 요즘에는 음, 져도 좋으니 다치지만 말자라는 마음으로 운동하고 있습니다.


 중간에 이런 대사가 있죠. "신입은 없고, 다 구닥다리들만 남아 있어." 좀 찔리더군요. 제가 다니는 회사 분위기가 이래요. 막내가 35인데, 제일 나이 많은 분들은 50대 진입이죠. 다음달이면 26의 대리님이 새로 들어오는군요. 영화도 한 세대가 끝나고 개편된다는 생각을 하니까 서글퍼더군요. 저 시리즈가 시작할 때에는 제가 쌩쌩하고 뭔가 열심히 일하고 살아가던 30대 초반이었거든요. 아직 젊어서 좀더 열심히 살아가야겠습니다.


 영화는 좀 정신이 없지만 지난 10년간의 왠만한 배우들은 다 한 번씩 다시 나오는 추억의 종합선물세트 같습니다. 강추까지는 아니더라도,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케이블TV에서 재방송하는 마블 시리즈를 먼저 보시고 가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12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301
28684 알리 요즘 배송 저만 옴팡 걸린 건가요? [6] 프로스트292 05.13 290
28683 당분간 해외쇼핑은 쉽지 않겠네요. [7] 수퍼소닉 05.13 306
28682 지름도 쉽지 않군요. [7] 해색주 05.12 279
28681 다큐. 성공스토리. 기능한국인 [3] 맑은하늘 05.12 234
28680 기사/ 착한 사람이 호구되지 않는법 [1] 맑은하늘 05.11 323
28679 근황...맑은하늘의 사업 &...생존신고 [10] 맑은하늘 05.11 276
28678 지름신고 및 생존신고 [13] file Lock3rz 05.11 231
28677 유튜브를 시작했습니다.^^ [29] 노랑잠수함 05.09 349
28676 요즘 지른게 참 많네요-_- [10] 바보준용군 05.08 287
28675 봄꽃 시즌이 거의 끝나가네요. [5] 수퍼소닉 05.08 192
28674 큰 아들이 군에 입대합니다.. [14] 인규아빠 05.07 320
28673 시계 지름신고 [16] file 타바스코 05.06 294
28672 오늘 저에게는 개린이날.. [2] file Pooh 05.05 225
28671 미쿡 경기 세계 경기 (경제 얘기) [15] 왕초보 05.04 299
28670 아이폰의 와이파이 [5] 하얀강아지 05.02 279
28669 어버이날 선물 구매 + 장학금 !! [7] file 스파르타 05.02 221
28668 얼마 전에 크레마 사운드 업이라고 새 e북 리더가 나왔네요. [8] 수퍼소닉 05.02 283
28667 피곤이 가시지 않네요. [5] 해색주 05.01 214
28666 피곤하네요 [12] 바보준용군 04.30 247
28665 아침에 못난 정치? 때문에 웃었습니다. [13] 박영민 04.30 263

오늘:
2,982
어제:
3,045
전체:
12,304,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