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한줄메모가 화끈하군요.

2018.12.19 22:55

해색주 조회:169 추천:1

 그러한 논쟁은 자유게시판을 통해서 해도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이야기를 한 번 해볼까 해요. 새로운 일을 해보고 싶어서 시작한지 거의 2년이 되어 갑니다만, 참 적응이 안되는 일입니다. 이제는 실무랑은 조금 멀어지고 있는데 그러기는 싫고해서 이런저런 고민을 하고 있지요. 빅데이터 쪽을 일해보고 싶어서 부족한 수학과 프로그래밍을 배워 보고서 방송대 컴퓨터 과학과 2학년으로 편입했는데, 과제물 만들고 공부하고 주로 수학쪽으로 열심히 공부했죠. 성적은 뭐 C+ 아니면 B0이더군요. 이번 학기에는 그나마 3~5점 차이로 B0가 많이 나오더군요. 매번 한학기마다 F 맞는 과목은 하나씩 있고 말이죠. 이러다가 보면 한 학기 정도는 더 다니던가 아니면, 계절학기를 다녀야겠죠.


 졸업논문을 써볼까 하다가, 겨울 방학을 맞아서 SQL 개발자 자격증을 따볼까 하고 공부중입니다. 아무래도 금융권 다니고 있고 여기서 가장 많이 쓰이는 언어가 ProC이고 제가 일하는 부서는 SAS/Hive/R/Python이라서 괜찮을 것 같아서요. 빅데이터 플랫폼이 내년에 들어오면 본격적으로 할게 많아 보입니다.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아직은 working level에서 일하고 싶은데, 그럴 여유도 할 수도 없습니다. 상사는 큰 그림 그리고 좀더 다른 것을 해보라고 하고 같이 일하는 분들도 그리 하랍니다. 아, 내가 이런거 해보고 싶어서 시작한 일인데 나는 누릴 수 없습니다. 회사에서 R이나 파이선으로 색다른 것을 해보려고 시작했는데 말이죠. 뭐, 그렇다면 취미로 뭔가를 만들어야 하나 생각합니다.


 저는 원래 조용히 살고 싶었고 영업이나 과도한 스트레스 받는게 싫더라구요. 그래서 금융회사에서도 좀 색다른 분야의 일을 하다가 보니 지금까지 왔습니다. 원래는 멋진 프로그래머가 되어서 새로운 것도 만들고 세상을 바꾸는 그런거 해보고 싶었죠. 지금 주변에서 보면 안하기를 잘했다고 하는데, 첫 취업만 실패하지 않았으면 SI회사에서 일하고 있었을 거에요. 지금은 전혀 다른 분야에서 간단한 스크립트 돌려서 자료 만들고 분석하고 하는 일을 하지만 말이죠. 그래도 저는 그나마 잠깐이라도 한국이 호황일때 취직을 해서 괜찮은 조건으로 다니고 있지만 요즘에는 정말 취직하기 힘들더군요. 관리자가 되면서 면접도 보고 팀원도 파견 보내고 채용도 해보고 하면서 정말 요즘 시장이 힘들구나 생각이 들더군요. 잘하는 사람들은 예전에도 지금에도 잘하지만 그 잘하는 정도 자체가 다르더군요.


 다음번에는 좀더 생각하는 이야기를 적어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25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425
28690 갑자기 일들이 틀어지기 시작하면서... [7] Electra 05.23 343
28689 오랜만(?) 에 생존기 올립니다. [7] 인간 05.19 361
28688 DRAM과 물리적 한계 [18] 왕초보 05.16 526
28687 아이싸다 아이 조타 -_- [4] 바보준용군 05.15 376
28686 cctv [6] TX 05.14 320
28685 v50 대란이라는데. [4] 해색주 05.13 783
28684 알리 요즘 배송 저만 옴팡 걸린 건가요? [6] 프로스트292 05.13 301
28683 당분간 해외쇼핑은 쉽지 않겠네요. [7] 수퍼소닉 05.13 308
28682 지름도 쉽지 않군요. [7] 해색주 05.12 282
28681 다큐. 성공스토리. 기능한국인 [3] 맑은하늘 05.12 239
28680 기사/ 착한 사람이 호구되지 않는법 [1] 맑은하늘 05.11 335
28679 근황...맑은하늘의 사업 &...생존신고 [10] 맑은하늘 05.11 278
28678 지름신고 및 생존신고 [13] file Lock3rz 05.11 235
28677 유튜브를 시작했습니다.^^ [29] 노랑잠수함 05.09 356
28676 요즘 지른게 참 많네요-_- [10] 바보준용군 05.08 287
28675 봄꽃 시즌이 거의 끝나가네요. [5] 수퍼소닉 05.08 192
28674 큰 아들이 군에 입대합니다.. [14] 인규아빠 05.07 331
28673 시계 지름신고 [16] file 타바스코 05.06 299
28672 오늘 저에게는 개린이날.. [2] file Pooh 05.05 226
28671 미쿡 경기 세계 경기 (경제 얘기) [15] 왕초보 05.04 301

오늘:
122
어제:
2,687
전체:
12,42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