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500통의 편지...

2018.06.19 01:45

노랑잠수함 조회:381 추천:2

저는 매년 12월이 되면 새해 다이어리를 구입합니다. 기왕이면 좋은 걸로 쓰고 싶어서 몰스킨 다이어리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매일 짤막한 편지를 씁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올해의 몰스킨 다이어리는 밝은 녹색입니다.


2011년 2월 7일... 제가 딸에게 처음 편지를 쓴 날입니다.
당시, 박유상이라는 작가님의 <남자 삼대 교류사>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책 말미에는 군에 입대한 아들이 훈련 받는 기간 동안 매일 편지를 쓴 아버지의 편지 모음이 부록으로 실려 있었습니다.
설마 제 딸이 여군 입대할 일은 없을 것 같고, 혹시 그런 선택을 한다고 해도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쓰기 시작했습니다.
뭐 딱히 중요한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날 있었던 이야기, 읽었던 책 이야기도 하고...
가끔은 세상 이야기도 하고요.


지금도 참 먹먹하고 가슴아팠던 건... 2014년 4월 16일... 그 날부터 며칠동안은 편지 쓰는 것 조차 망설여졌던 기억이 나네요. 공교롭게도 그 해에는 다이어리도 노란색이네요.ㅠㅠ


물론 건너 뛰는 날도 참 많았습니다.
작년엔 아버지께서 돌아가셨고, 여동생이 암판정을 받아서 1년 내내 항암치료와 수술을 받았고... 그러다 보니 건너 뛴 날이 참 많았습니다.


오늘 편지를 쓰면서 보니 2,500번째 편지네요.

이 편지쓰기가 언제 끝날지 모르겠습니다.
언젠가는 끝나겠죠?
<수민이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으로 말입니다.
그 날이 언제일지 궁금하네요.


20180619_012004.jpg

(페북에 옆동네에... 사방팔방 자랑하고 있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0] 맑은하늘 2018.03.30 2441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383
28516 잡담) 최근 묘한 경험한 이야기 [14] 건설노무자 08.24 297
28515 [번개 // 모임 게시판으로 이동하였습니다. [6] 맑은하늘 08.24 141
28514 [아이디어] PDA 등등 모든 전자기기...사용 & 사용기 릴레이 [11] 맑은하늘 08.23 258
28513 중국제 센서등 [5] file matsal 08.23 241
28512 각 지역 날씨....기상 요원님들 출동해 주세요 [10] 맑은하늘 08.23 158
28511 태풍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세요... [3] 다솜진주 08.22 152
28510 복학해야 해서 구매 하였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8.20 328
28509 소소한 diy - 고물 오디오 자동으로 켜기 [9] file 건설노무자 08.19 282
28508 세탁기 청소..(약간 협오?) [7] file 인간 08.18 278
28507 이직했습니다. [25] SYLPHY 08.18 317
28506 Palm m515 배터리를 싼 가격으로 교체 성공 [20] file 두치 08.17 273
28505 또 왔네 왔어요 +_+ [19] file 바보준용군 08.14 405
28504 자바가 유료화 되었다고 하네요. [5] 해색주 08.13 462
28503 오랜만에 KPUG 들러봅니다. Palm m100과 함께...! [16] file 이강원 08.13 328
28502 모형 근황 [5] file matsal 08.12 195
28501 구글 카메라 포토스피어 없어졌나보네요 [7] TX 08.11 219
28500 새 건물과 네트워크 선로, 와이파이. [6] TX 08.10 232
28499 펌, 링크] palm 새로운 모델 유출 [9] file 앙겔로스 08.10 286
28498 왔어요 왔어 !!!!! [6] file 바보준용군 08.09 272
28497 [지름 은 아름 다워라] 질렀습니다....드디어 ....드디어 ㅠㅠ [6] 바보준용군 08.08 314

오늘:
471
어제:
3,023
전체:
11,563,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