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확고한 주관

2018.06.30 23:52

해색주 조회:252 추천:1

  나이를 먹으면 남의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확신이 생긴다고 말합니다. 제가 20대때에는 할아버지로만 여겨졌던 40대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같은 부서에서 좀 다른 일을 하게 되면서 사람들을 많이 만나게 되고 발표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느끼는 것은 내가 저랬나 싶었을 정도로 사람들이 자신들의 일에 확신을 갖고 있었던 겁니다. 그리고 다들 자기들의 방식이 옳다고 철썩같이 믿었다는 거죠. 저는 사람들을 관리하는 방법도 이게 맞나 싶을 정도로 고민하고 맞춰서 테스트를 하는 성격이었습니다.


 주변의 조언도 많이 구하고 싫은 이야기도 많이 들었는데, 주로 사람들은 싫은 이야기는 싫어하더군요. 저도 잘하는 것은 없지만 그래도 조언은 늘 피하게 되더군요. 이렇게 저렇게 제안은 많이 해도 확고하게 이건 아니다 라고 말하는 적은 드물어요. 실제 피드백이 안좋았을때 그것을 잊지 않고 말하는 것은 여전하지만요. 사람들과 일하는 방법도 배운대로 하려고 노력하는데 안통하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이래서인지 자신들이 저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더군요. 실력이 없어서 생각이 많고 확고하게 말하지 못한다고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주로 그래요. 늘 좀더 괜찮고 나은 방법이 없을까 그리고 새로운 방법이 없을까 생각하는데, 그게 우유부단한 것으로 보이더군요. 문제는 저렇고 도전하거나 뒷담화를 하는 사람들이 제 기준으로는 말이 앞서고 오히려 실력은 떨어진다는 것이었습니다. 정말 실력이 있는 사람은 인정받고 더 나은 길을 알아서 찾아 가더군요.


 사람들과 일하는게 쉽지는 않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특히나 자기에 대한 평가가 외부 평가가 일치하지 않을 때 자기에 대해서 고민하기 보다 팀장이나 환경에 대해서 비난부터 하는 사람은 말이죠. 저는 일을 잘하는 사람을 좋아하는데, 일도 별로이고 말도 많고 남들에 대해서는 이래저래 평가하면서 자기에게는 관대한 사람을 혐오합니다. 말만 앞서는 사람들을 무척이나 싫어하는데 이제는 저도 지쳐서 내색을 하게 되더군요. 위인전에 나오는 사람들은 사람들을 감화시키고 카리스마로 일을 시킨다는데, 나는 당장 있는 사람들도 어떻게 관리를 못하는구만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늘 몸에 안맞는 옷을 입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입니다. 승진을 해야 급여가 오르는 구조라서 내년 승진을 목을 메고 있기는 한데, 말도 안듣는 팀원과 어떻게 잘 원만하게 지낼지 고민입니다. 내보낼 수도 없고. 사람들은 나이가 먹으면 확고한 주관이 생긴다는데 저는 늘 이게 최선일까 맞는 것일까 혼자서 고민을 하니 말입니다. 


  우리 집 둘째가 좋아하는 모모랜드 주이 올려봅니다.


restmb_jhidxmake.php?idx=5&simg=2018022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6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51
28717 간단하게 모델링 연습 [4] file 스파르타 12.23 119
28716 영어와 놀기... 쓰다보니....부산 여행가고싶네요 ! [11] file 맑은하늘 12.22 122
28715 ^^ 살렸습니다. [10] file 박영민 12.22 135
28714 조그만 노래방 꾸미기... [3] file 맑은하늘 12.21 142
28713 자작 파이 IP캠 [5] file 건설노무자 12.21 125
28712 자동차 이야기 [23] 맑은하늘 12.21 182
28711 당일치기 장거리 출장은 빡세네요 -_- [35] file 바보준용군 12.21 217
28710 ㅜㅡㅜ 비디오카드 롬 업데이트 실패 했습니다. [6] 박영민 12.20 158
28709 고 김용균씨를 추모합니다. [21] file 맑은하늘 12.19 154
28708 프린터 다행이 살렸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12.19 133
28707 한줄메모가 화끈하군요. [10] 해색주 12.19 163
28706 질렀습니다... [7] file 맑은하늘 12.19 64
28705 헛된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세번째 이야기, 로스트아크... [15] file powermax 12.19 87
28704 자동차 및 초보운전 책을 빌렸습니다 [3] file 맑은하늘 12.19 64
28703 20대의 젊은이들이 처한 현실은 어떤 모습일까요 ! [22] 맑은하늘 12.19 126
28702 Q9400 CPU 구입기 [3] 타바스코 12.19 96
28701 월튼네 사람들 [2] 왕초보 12.19 100
28700 파폭 퀀텀 써보신 분? [6] 엘레벨 12.19 100
28699 쿄토에서 만난 할머니 [7] 왕초보 12.19 107
28698 운전을 잘 한다는 것/ 안전/ 생명/ 자립/ 스스로의 경제 생활... [16] file 맑은하늘 12.19 125

오늘:
1,451
어제:
3,123
전체:
11,960,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