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80516_004101.jpg

화요일 아침 출근했다가 아버지의 다급한 전화에 정신없이 달려간 덕에 임종 순간을 함께할수 있었습니다.
그 전날에도 병원으로 퇴근해서 9시까지 지킬때에서 많이 약해지시기는 했었습니다.
작년 10월에 폐렴 으로 가까운 대힉병원에 입원하실때만 해도 걸어들어기셨는데...
그후로 7개월 이 지나는 동안에 계속 고통만 받으셨는데.... 결국은 그리워하시던 집 으로는 못 돌아오셨습니다.
병원을 가기위한 외출 이 마지막 외출이 될줄... 아무도 몰랐네요.
오늘아침 발인인데 어제부터 비 소식에 걱정했는데 아침에 비 가 조금 내리고 말아서 무시히 잘 모셨습니다.
어머니를 잃은 슬픔속에서도 이제 더이상 육체적 고통을 안빋아도 된다고 생각하면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지난 7개월 퇴근 은 집 이 아닌 병원행 이었고 주말은 무조건 병원행 이었습니다.
연속으로 밤을 지샌덕에 지금은 비몽시몸... 오늘밤은 어찌 잠들겠지만... 내일부터 한동안 생활이 어색해질것 같습니다.
주말에 뭐할지도.... 이번 토요일 은 삼우제... 끝나고 성당에서 미사드리고 어찌어찌 히루가 가겠지요. 그담은....
무었을 해야할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0] 맑은하늘 2018.03.30 251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467
28527 이번엔 토깽이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9] Lock3rz 09.01 239
28526 철없는 아저씨가 또 이상한걸 집에 들였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8.30 351
28525 밖에서 번개가 치네요. [4] 해색주 08.28 219
28524 내일 번개 연기 이야기 드립니다. [9] 맑은하늘 08.27 268
28523 DJI Osmo Mobile 2 질렀습니다. [3] KJKIM 08.27 210
28522 확실히 이젠 5분벽을 깬 것 같습니다. ^^;; [15] file 냉소 08.26 324
28521 딸의 스마트폰을 강탈했습니다. [6] 상호아빠 08.26 324
28520 전 너무 철없는 아저씨인가 봅니다 -_- [18] file 바보준용군 08.26 315
28519 영화 Her.. 그리고 virtual love [2] FATES 08.25 184
28518 her 를 봤습니다... [2] 맑은하늘 08.25 185
28517 옛날 노키아 디바이스들 입니다. [26] file 두치 08.25 226
28516 잡담) 최근 묘한 경험한 이야기 [14] 건설노무자 08.24 298
28515 [번개 // 모임 게시판으로 이동하였습니다. [6] 맑은하늘 08.24 141
28514 [아이디어] PDA 등등 모든 전자기기...사용 & 사용기 릴레이 [11] 맑은하늘 08.23 260
28513 중국제 센서등 [5] file matsal 08.23 242
28512 각 지역 날씨....기상 요원님들 출동해 주세요 [10] 맑은하늘 08.23 158
28511 태풍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세요... [3] 다솜진주 08.22 152
28510 복학해야 해서 구매 하였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8.20 328
28509 소소한 diy - 고물 오디오 자동으로 켜기 [9] file 건설노무자 08.19 285
28508 세탁기 청소..(약간 협오?) [7] file 인간 08.18 282

오늘:
1,486
어제:
3,260
전체:
11,650,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