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80516_004101.jpg

화요일 아침 출근했다가 아버지의 다급한 전화에 정신없이 달려간 덕에 임종 순간을 함께할수 있었습니다.
그 전날에도 병원으로 퇴근해서 9시까지 지킬때에서 많이 약해지시기는 했었습니다.
작년 10월에 폐렴 으로 가까운 대힉병원에 입원하실때만 해도 걸어들어기셨는데...
그후로 7개월 이 지나는 동안에 계속 고통만 받으셨는데.... 결국은 그리워하시던 집 으로는 못 돌아오셨습니다.
병원을 가기위한 외출 이 마지막 외출이 될줄... 아무도 몰랐네요.
오늘아침 발인인데 어제부터 비 소식에 걱정했는데 아침에 비 가 조금 내리고 말아서 무시히 잘 모셨습니다.
어머니를 잃은 슬픔속에서도 이제 더이상 육체적 고통을 안빋아도 된다고 생각하면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지난 7개월 퇴근 은 집 이 아닌 병원행 이었고 주말은 무조건 병원행 이었습니다.
연속으로 밤을 지샌덕에 지금은 비몽시몸... 오늘밤은 어찌 잠들겠지만... 내일부터 한동안 생활이 어색해질것 같습니다.
주말에 뭐할지도.... 이번 토요일 은 삼우제... 끝나고 성당에서 미사드리고 어찌어찌 히루가 가겠지요. 그담은....
무었을 해야할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06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239
28550 논문발표 하러 가야 합니다. [11] 스파르타 01.17 183
28549 저, 승진했습니다. [26] 해색주 01.16 255
28548 Tmap 안전운전 할인이 쉽지 않네요. [12] 수퍼소닉 01.14 791
28547 지름은 지름으로 [4] file 스파르타 01.13 243
28546 워드프레스 멀웨어 [2] TX 01.12 250
28545 글로벌 월급 루팡의 하루 -_- [5] file 바보준용군 01.11 328
28544 닌텐도 스위치 구매 하였습니다. [8] 스파르타 01.11 314
28543 헛된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네번째 이야기 그럴 줄 알았다... [8] powermax 01.10 271
28542 지름엔 신고(?) [5] file 앙겔로스 01.10 183
28541 만족할만한 스마트폰이 없네요. [19] 수퍼소닉 01.09 292
28540 CES 2019에서 낯익은 부스가 있네요. [2] file jubilee 01.09 243
28539 바보짓... [6] powermax 01.08 214
28538 cnc가 연결이 안된다 싶더니 [2] file 스파르타 01.07 195
28537 자 여러분의 선택은? [8] powermax 01.07 225
28536 스쿠프 발목 연골 소생기 [8] file 타바스코 01.06 264
28535 자동차 내비를 수리했습니다 -_- [11] 바보준용군 01.06 310
28534 아이폰은 정말 가격이 인정사정 없군요. [13] 해색주 01.05 253
28533 미국은 확실히 방송 판 크기가 다르네요. [2] file 앙겔로스 01.03 281
28532 소소한 지름을 했습니다. [8] 해색주 01.03 260
28531 폭풍같이 질렀네요-_- [12] 바보준용군 01.02 238

오늘:
1,336
어제:
2,955
전체:
12,249,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