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노하우


오래된 차를 몰다 보니 손 볼 데가 많습니다.


십년 넘은 차를 몰다 보니 문짝을 여닫을 때 끼익 소리가 납니다.


소리가 나는 이유는 다음과 같은 문짝 도어 체커가 낡고 닳아서 그런 겁니다.



사진 보시면 아하~ 하실 부분입니다.


이게 보통 플라스틱 코팅 같은 것이 되어 있는데 오래 쓰다 보면 코팅이 벗겨져 쇠가 닿게 되어 끼익 소리가 나는 거지요.


이 도어체커 자체는 몇천원 밖에 안 되는 물건입니다만 문제는 교체가 아주 귀찮습니다.


차체 쪽에는 밖에서 풀면 되는데, 문짝 쪽 안쪽에서 빼내야 하기에 도어체커 교체하려고 문짝을 뜯어야 하는 거죠.


이 교체 귀찮고 문짝 뜯기 싫어서 구리스, 윤활제 등등 발라보았는데 해결이 안 되더군요.


그러다가 영문 사이트에서 발견한 내용!, 아무래도 우리나라보다 차 사용 년수가 길어서 이런 문제를 겪은 모양.


바로 엔진오일에 섞는 엔진코팅 첨가제를 바르면 해결된다는 겁니다.


기억해 뒀다가 마트에 갈때 한병 사 왔습니다.


Johnsen's Oil Treatment


칠천원이 넘더군요. 필요한 양은 약간인데..


뭐 뾰족한 수 없이 사다가 발라봤습니다.


오오.. 한참 두고 봤는데도 소리가 안 납니다. 이 엔진코팅 첨가제가 점성이 꽤 강하고 금속 표면에 침투하여 코팅하는 성질이 있어 이 용도에 딱 맞았던 겁니다.


혹시나 저처럼 오래된 차 모시는 분이 있다면 도움이 되실지 싶어 생활강좌에 적어 둡니다.


금속 마모성 부분에 윤활 용도로 바르는 것이면 어디나 적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저도 기억해 뒀다가 딴 금속마찰면에도 써야 겠습니다.


아주 오랜만에 로긴하여 글 하나 올렸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1 백수 준용군의 간단 떡국 끓이기 [2] file 준용군 01.21 2535
90 백수 준용군의 간단 요리 번외편 10만원 안쪽으로 차례상 차리기 준용군 01.21 2428
89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장떡 만들기 [4] 준용군 01.20 2565
88 백수 준용군의 소불고기 전골 만들기 준용군 01.19 3039
87 케퍽에 열심히 작성하고 등록버튼을 눌렀는데, 로그인이 풀렸다! [3] file yohan666 01.19 1965
86 백수 준용군의 간단 찹쌀 백설기 만들기. [1] 준용군 01.19 4711
85 백수 준용군의 간단 고구마 맛밤 밥 [1] 준용군 01.19 2095
84 연말정산시기에 쓰는 맞벌이의 카드값, 기타소득의 종합소득세 신고 [3] 피델리티 01.18 10735
83 백수 준용군의 술안주 밥도둑 김치찜 만들기 [3] 준용군 01.18 2218
82 백수 준용군의 간단 요리 번외편 식재료 보관하기 [야체편] [4] 준용군 01.17 2165
81 백수 준용군의 간단 아침or점심 식사 대용 프렌치 토스트 [2] 준용군 01.17 2231
80 사례로 풀어보는 중국법 [1] yohan666 01.17 2133
79 백수 준용군의 간단 콩나물밥 만들기 + 계란말이 [2] 준용군 01.17 2194
78 백수 준용군의 간단 영양 굴밥 만들기 2인분 [6] 준용군 01.16 2352
77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잡채 만들기 [5] 준용군 01.15 2543
76 중국에서의 공짜폰에 대해서... [3] yohan666 01.01 2884
75 자동차와 바이크의 녹을 잡자! - 철분제거제 초간단 이야기 [5] iris 12.30 15976
74 값싼 차량 방향제 만들기 초간단(?) 이야기 [2] iris 12.30 11532
73 케익 드실 때. [7] 하얀강아지 12.29 2036
» 자동차 문 여닫을 때 나는 끼익 소리 없애기 [14] 피델리티 12.20 13373

오늘:
290
어제:
1,678
전체:
11,125,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