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로본당


신참 작가가 썼기 때문인지 무슨 이유에서인지 아이튠즈에는 항상 무료책이 올라오고 여기에 순위도 매기고 있습니다.




Screen Shot 2012-09-09 at 23.11.59 .png

작년 여름 휴가 때 읽은 Throwaway 라는 책인데요. 미국의 어두운 삶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여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고요. (제가 봐도 굉장히 상투적인 감상평이라 죄송합니다. -_-;) 처음엔 비행기 타면서 시간 때우려고 급하게 받아 간 책이었는데 너무 몰입해서 휴가 기간 동안 줄기차게 다 읽어버렸습니다. 아이팟터치의 작은 화면으로 완독한 첫 영문 장편 소설이네요. 아이팟 터치도 그냥 참고(?) 읽을만 합니다. 무엇보다 터치가 작기 때문에 언제든 짬나면 읽을 수 있죠. 몰입도가 매우 높은 책이라 다음번 비행기 탈 때 한번 더 빨리 읽어보고 싶네요. 두번 읽으면 놓쳤던 부분도 볼 수 있겠죠. 다만, 무료였던 이 책은 그 뒤로 인기가 높아진 탓인지 지금은 $4.99 에 팔리고 있습니다.



Screen Shot 2012-09-09 at 23.17.01 .png

이 책은 자체로도 재미있지만 이 후속편인 The Map of Time 책에 영감을 줬다고 합니다. 내용이 비슷비슷하고 제가 어렸을 때 이걸 영화로도 본 느낌이 납니다. 위의 책도 그렇지만,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에서는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모여 각색되고 첨가되어서 책으로 까지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위의 책 보다는 단어가 어렵지만 사전 찾아가면서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이건 몰입도가 떨어져서 그런지 아직 반밖에 못 읽었어요.


이 밖에도 Winnie the Pooh도 상당히 재밌게 읽었습니다. 이건 이북 설치하면 기본으로 들어있는 책 맞죠? 생각보다 양도 꽤되고 읽는 사람을 생각하게 만들더라고요.


지금 다운 받아 놓은 책들로는


아이튠즈

Rescue Me

A Matter of Trust

Pride and Prejudice

Untraceable

Untraceable.png

특히나 위 책은 무료책 링크에 꽤 2위인가 합니다. 표지가 마음에 들어서 골랐습니다. '네.. 전 표지보고 책을 골라요. ㅠ_ㅠ 절 비난해 주세요.'


킨들에 다운받은 책들로는


A Christmas Carol

이건 크리스마스 때마다 혼자서 할일없으면 읽고 있습니다. 2010년부터 읽고 있는데 아직도에요. ㅋㅋ


The Scarlet Letter

이것도 매우 재미있을 것 같지만, 역시나 내공 부족으로 손에 잘 안 잡히는 책입니다.


Vanish

Conspiracy in Kiev

Midnight in Madrid

Already Dead


그 밖에 이런 책들이 있습니다.


(조심스러운 말씀입니다.) 한국에서는 물론 제가 더 못찾아본 탓이겠지만, 소재나 배경의 다양성이 조금 적지 않나 라고 느껴집니다.


무엇보다 전자 기기들의 발전으로 무료책만 받아봐도 공부도 되고 취미도 되는 지금 세상이 참 좋아진것 같습니다. 예전에 대전의 동네 서점에서 문고판 영문 서적을 사서 거의 1년 넘게 반밖에 못 읽고 그래도 혼자 감동 받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Doctors by erich segal 였나요? 이 책은 20년이 되기 전에 꼭 끝까지 다 읽고 싶습니다. 제 기억력이 나빠서 벌써 다 읽었지만 잊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_-; 고등학생 때 내공부족이라 힘들게 읽었는데요. 지금 다시 읽으면 어느정도나 따라 갈 수 있을 까 기대되네요. ㅎㅎ


PS. 허걱 검색해 보니 erich segal 이분이 러브스토리의 원작 소설을 1970년대 쓴 작가네요. 역시나 그뒤에 썼던 Doctors도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2010년도에 타계했습니다. 고등학교 때 저에게 꿈과 희망을 준 책을 쓴 작가였는데 아쉽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4 지름신고 [3] file 미케니컬 08.29 2804
153 [정보] 크레마 터치 59,000원이네요. [12] jubilee 01.03 4581
152 이북 보실 때 폰트 [5] 새참 12.28 3702
151 교보문고 샘(SAM) 사용기 [7] file 새참 06.08 13067
150 sam 구입....입당신고 [5] 새참 05.27 2254
149 [질문] prs-t1 으로 pdf 글씨 위주 보기가 어떨까요? [4] 기둥 05.06 2369
148 [잡담] 혹시 소리북유저였던 분들 계신가요..ㅎ file 무한그너머 01.11 2064
147 아마존 킨들 공짜 이북 [4] pond 12.26 4445
146 아! 이북 단말기 고르기 어렵네요 [10] 빈삼각 11.23 2845
145 비스킷에 전원 완전 끄기 기능이 숨어 있었네요. [1] 파리 11.18 2159
144 넥스트파피루스가 뒷통수를 날려주는군요 [3] 졸린다옹 10.29 3848
143 네이버북 비추, 인터파크 비스킷 추천 [2] 에스비 10.27 2863
142 이북 쓰면서 독서량이 확실히 늘었습니다. [4] 에스비 10.27 1870
141 이북 인터파크 50% 행사하네요 - 책 추천 바랍니다. [4] 맑은하늘 10.27 1721
140 비스킷을 다시 꺼내서 충전했습니다... [5] 이C 10.14 1875
139 미라솔 참 애매합니다 [8] 졸린다옹 09.15 2277
138 아래의 영문 책에 이어서 한글 책들 [2] 파리 09.10 1914
» 아이튠즈/킨들/비스킷 무료책들 많이 보시나요? (몇권 소개) [1] file 파리 09.10 2225
136 크레마 단말기 예약 받고있군요 [12] 졸린다옹 08.20 3815
135 스캐너와 마우스가 합쳐진 기기도 있네요 [6] scotch 08.15 1913

오늘:
401
어제:
1,724
전체:
11,222,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