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니멀라이프는 가능한가

2017.09.25 00:08

FATES 조회:640 추천:3


저는 어릴 때 부터 어디선가 무엇인가를 줏어오는 습관이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렇구요. 아파트 분리수거 하는 날 사람들이 버리려고 내놓은 책등 중에서도 골라서 줏어와서 아내님께 혼나는 경우도 많아요.

이런 습성은 다운로드 시대를 맞이하며 더욱 강해졌습니다. 토렌트라고 하는 무지막지한 세계... 과거 학생때 한장에 2만원이나 하던 수입 CD한장 사려고 해도 스트레스 참 많이 받았는데.. 하루밤 새 그런 CD를 100장 이상 받다니..격세지감이죠.

이런 습관은 과잉의 문제를 가져왔지요. 듣지도 않는 음악, 보지도 않는 영화... 그럼에도 왜 테라바이트급 HDD를 사고 마는지. 식생활도 그렇습니다. 필요 없이 많이 먹는 음식, 그래서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각종 증상들.. 혈압, 혈당, 요산, LDL콜레스테롤.....그리고 불필요한 말, 개같은(!!)오지랖, 상대가 원하지도 않는데 뱉어내는 각종 불필요한 정보들.. 그런 정보들을 뱉어내는 나, 그로 인해 스트레스 받는 나, 그런 상대로 인해 스트레스 받는 나. 너무 이상하지요. 정상이 아닌 것 같습니다.

끊임 없이 버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끊임없이 사들이고 있군요. 역시 과잉은 습관 입니다. 습관은 생각보다 복잡한 메커니즘 입니다. 그래도 끊임 없이 버리고, 재활용하고, 나에게 의미 없는 너저분한 것들을 쳐 내고 있습니다. 완전히 버리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어릴적 습성이 인이 박혀서 그런 것 같아요. 행동이 패턴화 된 것은, 뇌가 불필요한 사고를 함으로 인해 자원을 낭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라죠. 그러나 그런 패턴으로 잘못된 결과가 야기된다면 바꿔야죠.

최근 자전거 출퇴근을 하며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어요. 한달 자가용 기름값 3만원이 그것 입니다. 지하철 값과도 비교할 수 없군요. 고점대비 체중 14kg 감량보다 더 의미 있는 수치 입니다.

미니멀리즘은 생각보다 어렵더군요. 버리는게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아깝다는 생각 때문이에요. 그러나 비울수록 얻는게 많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무엇을 버릴까 생각합니다.


사본 -27fe7386fc5fd4282d14d6f8a9bbfef6.jpg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9] 맑은하늘 2018.03.30 195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9154
28551 uber택시는... [7] updatefile FATES 09.20 106
28550 오늘 오일 체인지를 하였습니다. [8] file minkim 09.19 112
28549 속초 여행 다녀왔습니다. [6] 해색주 09.18 106
28548 초음파 세척기 왔네요 [14] updatefile 바보준용군 09.17 179
28547 오늘은 캣맘때문에 지구대에 갔다왔습니다-_- [17] 바보준용군 09.17 234
28546 드디어 태풍 영향권입니다. (중국 심천입니다.) [10] file 냉소 09.16 118
28545 국내출장 & 해외출장 [7] 인간 09.12 229
28544 의자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5] MrEGOIST 09.11 178
28543 안드로이드 앱 중에서 palm으로 나오면 좋을 것 같은 게 뭐가 있을까요? [4] 행복주식회사 09.10 153
28542 철없는 아재가 수십년전 부터 가지고 싶던 이상한걸 또 질렀습니다-_- [26] 바보준용군 09.10 297
28541 포코폰 지름 성공 [8] KJKIM 09.06 347
28540 잡담) 유니버샬 IoT 링크 아이디어 [6] 건설노무자 09.05 189
28539 미드 뉴스룸 보고 있습니다. [6] 해색주 09.04 184
28538 유튜브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채널을 개설했어요... [5] file 오드득 09.04 196
28537 몇십년 된 범선들 [13] file matsal 09.03 217
28536 Nokia, Blackberry ... 그리고 Palm [13] 하얀강아지 09.03 178
28535 모형 근황 [3] file matsal 09.03 111
28534 제 꿈은 책과 관련된 것입니다. [9] 하얀강아지 09.03 144
28533 산신령님의 생신을 축하드립니다 !!! [6] 맑은하늘 09.03 89
28532 [공지]09/02 이미지 업로드 장애 해결하였습니다. [4] KPUG 09.03 72

오늘:
2,047
어제:
3,934
전체:
11,355,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