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내가 늙으면

2018.12.18 12:13

FATES 조회:148

어르신들을 보면 답답하고 이상하다고 생각 했습니다. 예를들어 다음 행동을 볼 때 특히 그랬어요.

- 차례 기다리며 줄 서 있는데(예를 들어 병원) 맨 앞에서 세치기 훅~ :
내키지 않지만 용기내어 “어르신.. 제 차례인데요” 라고 하면 “나는 아까부터 기다리고 있었어” 라고 합니다. 나도 기다리고 있었는데..
- 말 중간에 끊기, 상대 말 차례 막기: 탁구 하듯 주고받는 대화 불가능. 듣고 말하는게 아니라 말하는 중간에 끊음..
- 무단횡단 : 하려면 차 안올때 해야지 왜 차가 올때..?
- 무단횡단시 차 오는쪽을 보지 않음: 왜!! 차가 오는 차선을 보지 않고 반대편 차선 또는 전방을 보며 무단횡단을 하나요?

이유를 생각 해 봤습니다.
- 인지능력 문제: 상황에 대한 인지력을 두뇌활동이라고 봤을때, 두뇌활동의 전반적인 노쇠..
- 배려심 문제: 나이 들수록 더 인색해지고, 심지어 잔인해 지는 어르신들도 많이 있어요. 나이 들 수록 나름의 신념이 더 강해지는거겠죠. 예를들어 구도쇠노인은 절약정신이 신념으로 굳어진 것일 것이고요. 신념을 갖는 것이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은 아니겠죠?

그런데.. 잠시 생각 해 봤습니다. 생각 해 보니 젊은 사람들도 그런경우가 많습니다. 예를들어 좌우 살피지 않고 휴대전화 통화하며 무단횡단 하기, 카톡 보내면서 무단횡단하기, 상대방 말 끊고 자기말만 하기... 즉 어르신들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거죠. 나이들며 두뇌활동이 저하되긴 하겠지만, 기본적으로 그 사람의 문제가 아닐까 하고 생각 해 봤습니다.

요즘 들어 강한 확신(?)이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그것은 “이 복잡계에서 어떤 패턴을 발견했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확신하는 태도의 어리석음” 입니다. 저는 어리석음 이라기 보다는 위험성 으로까지 해석합니다. 패턴을 확신하는 순간, 끝이라고 생각 합니다. 이 거대한 복잡계에서 무엇을 확신하리오?

아마 말을 중간에 끊고, 자기말만 하고, 자기 신념이 강한 사람들은 그 패턴을 확신하기 때문이겠죠. 그 노력과 성실함에 경의를 표합니다만, 저는 그것을 버려야 덜 미움받고 살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6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56
28837 노트북 배터리 현황 [2] file matsal 03.22 142
28836 기술의 발전이란게 참 대단하네요...GPD Win2 10개월 사용 [7] file 돈돈돈까스 03.22 147
28835 노트북 액정 다시 교체 matsal 03.22 70
28834 아들 사진 [4] file 브라이언 03.22 96
28833 카니발을 살 것 같습니다. [19] 하얀강아지 03.20 180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12] 브라이언 03.18 244
28831 드디어 ... [12] file 바보준용군 03.17 240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7] matsal 03.17 231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128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7] file minkim 03.15 138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261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83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47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35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54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83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51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97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31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37

오늘:
2,490
어제:
2,898
전체:
11,967,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