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멋집탐방


이번엔 Portugal의 수도 Lisbon입니다. 어디를 가나 밤낮없이 일만 하다 오는 것은 전혀 변함이 없고, 이번엔 마지막날 한밤중에 시간을 쪼개서 (그 담날 이른 새벽 뱅기로 돌아왔으니 밤에 나간건 시간을 쪼갠 것이죠) 전망 좋다는 bar를 찾아나섰습니다.


의외로 영어를 하는 사람을 찾기가 매우 힘든 곳이 Lisbon입니다. 택시기사나 호텔 직원등 왠만하면 세계 어디를 가도 영어가 어느정도는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 조차도 소통이 매우 제한적인.. 그래서 역설적으로 그만큼 제대로 된 유럽을 맛 볼 수 있는 곳이긴 합니다. 일만 하고 있었으니 저분들 이외엔 접촉할 수 있는 포르투갈 사람들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 어떤 종류의 결론을 내리더라도 아무 의미가 없게 하는 이유가 되긴 합니다.


그런데도 저 bar의 이름은 놀랍게도 rooftop bar입니다. 이름을 영어로 붙였단 얘기는 두가지 중 하나. 우연히 저 영어 이름이 포르투갈어다.. (뭐 그럴 수도 있죠) 또는.. 여기는 영어하는 사람들이 제법 오는 곳이다. 영어가 좀 통할 수도 있겠다.


이 경우는 후자였습니다. 그곳의 종업원들은 영어가 좀 통합니다 (당연 "잘" 통하지는 않습니다). 저 술집.. 이라기 보다는 그냥 호텔 옥상 한쪽 구석에 카운터가 있고 그 너머에서 칵테일 같은걸 만들고 있고, 옥상에 지붕도 없이 그냥 테이블만 주왁 내 놓은 뭐 그런 곳입니다. Hotel Mundial은 리스본의 번화가에서 큰 블록 하나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그냥 2류 호텔 정도로 보이고. 구글지도로 호텔까지 가더라도 정문을 찾는 것도 또 일입니다. 정문을 찾아 들어가더라도 이 bar로 올라가는 엘레베이터를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호텔 로비 구역을 지나서 식당/술집처럼 보이는 곳을 가로질러서 멀리 보이는 엘레베이터 두개를 넘어가면. 그다음에 매우 쪼끄만 엘레베이터 두개가 나오는데 이게 그 술집으로 가는 엘레베이터입니다.


술집은 8층.


일단 올라가면 전망은 죽입니다. 문제는.. 리스본은 밤이 그리 휘황찬란한 곳이 아니어서, 야경이 죽인다는게.. 대략 깜깜합니다. -_-;; 물론 유명하다는 Sao Jorge Castle은 불을 잘 켜놓아서 잘 보입니다만.. 그래도 밤이라 사진빨은 안 받습니다. 폰카로는 말입니다. 사실 주종도 그리 다양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습니다. 포르투갈 특산이라고 주장하는 초록색 와인은.. 살짝 버블이 있는 것을 빼면 그냥 white wine과 별반 다를바 없고. (조명이 밝으면 뭔가 다를 수도 있겠습니다만) 맥주는 딸랑 여섯가지인데..


잔으로 파는 맥주로 -- 1. 작은 맥주 2. 중간 맥주 3. 큰 맥주 --- 당근 같은 맥주인데 잔 크기만 다름 -_-;; 이걸 세가지로 계산. -_-;;

병으로 파는 맥주로 -- 1. 알콜 없는 맥주! 2. 하이네켄! 3. dark beer -_-;; 여기서 알콜없는 맥주와 하이네켄은 맥주로 간주하기 뭐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 바에서 파는 맥주는 딱 두가지. -_-;;


여튼 전망은 좋은 곳입니다. 3월은 리스본에서 노천 술집에 앉아있기는 조금 춥습니다. 그래서 난로를 사방에 틀어놓고, 원하는 분들께 담요 -- 하늘색 -_-;; --를 한장씩 줍니다. 예.. 완전 수재민 패션이 그냥 나옵니다.


나름 공원, 박물관, 가게들이 많고, 사람 둘도 비껴나가기 힘들만큼 좁은 골목에도 가게들이 빼곡이 들어차 있습니다. 아무리 좁은 골목이라도, 유럽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자갈로 (리스본은 타일 같기도 합니다만, 오랜 시간 닳아서 반들거리면 이게 자갈인지 타일인지) 깐 바닥이라, 비만 오면 매우 미끄럽다고 하네요. 한밤중이나 매우 이른 새벽에만 잠시 바깥 공기를 마실 수 있으니, 저런 곳들 열린 꼴을 못 보았습니다만. 리스본은 크레딧카드 안되는 곳이 많습니다. 뭘 타거나, 사거나, 먹더라도 그것부터 물어보시길 바랍니다.


공항에서 택시를 타시면 미터요금에서 몇 유로인가 더 더해서 받습니다. 이게 외국인들 덤테기인지, 공항이용료인지는 물어보지 않았습니다. 현찰 밖에 안 받는 택시가 많으니 주의하세요. 단 내리시는 곳이 호텔이라면, 호텔서 대신 내고, 호텔 요금 정산할때 내는 방법이 있기는 합니다. (호텔서 공항으로 가는 경우에도 같은 추가요금이 있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8 [제주] 어 마 장 장 ... 재방문 후기.. [6] file Pooh 06.17 652
» [한잔][포르투갈] rooftop bar @ Hotel Mundial 사드사랑 03.19 529
176 [강릉] 테라로사 커피공장 [12] file Pooh 03.12 1134
175 [부산] 테라로사(F1963) [2] Pooh 02.28 1455
174 [한식][미쿡] 전주집 CJ house 사드사랑 02.11 582
173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곰집 칼국수 대머리아자씨 02.11 344
172 [대구] 어묵집들.. [2] Pooh 02.02 319
171 [미쿡][미쿡] Lulu's 와이키키.. -_-; [3] 사드사랑 02.01 206
170 [서울, 광화문] 남도식당 연탄삼겹살 (비추) [6] 데루피 01.24 303
169 금자네생등심 /소고기무우국 /서울역 ytn빌딩 모퉁이 [1] 하얀강아지 12.03 464
168 [한식] 김종산 7.1이 운영하는 오리 코스 요리 전문점 덕가 본가 입니다 [3] file 김종산7.1 12.03 402
167 [서울, 영등포] '시골 순대'--> 신길동 복귀 [8] file 대머리아자씨 11.29 389
166 [홍콩][일식] 일본식 라멘집 부타오.. 사드사랑 11.29 311
165 [태국음식][핀란드] Lemon Grass, 핀란드 헬싱키 [6] 사드사랑 09.15 431
164 [독식?][독일] Wirtshaus am Bavariapark 사드사랑 08.29 285
163 [중식][중국] 북경오리 전문점 전취덕(全聚德) [2] file 敎主 03.30 1248
162 [일식][미쿡] Hatcho 왕초보 03.24 572
161 [김밥][미쿡] roll house, santa clara [3] 왕초보 03.09 795
160 [커피][미쿡] Blue Bottle [3] 왕초보 02.06 808
159 [서울, 영등포] '시골 순대' [16] file 대머리아자씨 02.02 1092

오늘:
218
어제:
1,741
전체:
10,845,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