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새해 벽두부터

2018.01.10 11:27

해색주 조회:158

과음과 식사량 조절을 오가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변비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두통과 변비 없는 나름 괜찮은 삶을 살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되어버렸네요.

식사량을 줄이면 늘 있는 현상이기는 한데 솔직히 두렵습니다. T_T 살을 많이 빼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죠. 앨러지가 도져서 퇴근후 집에서 맥주 한 잔(삶의 즐거움)도 그만둬야 할 상황입니다. 이 와중에 평정 및 승진 기간이라 스트레스도 몇 백배이네요. 어제 면담하다가 인사부 찾아가겠다는 항의도 듣고 멘붕이 온적도 있었습니다.

직무라는 옷이, 1년이 다된 지금도 잘 안맞네요.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라는데, 이렇게 몸으로 나오니 당황스럽더군요. 아 글을 쓰다 보니 신세한탄글이 되어 버렸네요. 객관적으로 보면 제가 대학생때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했던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직무 스트레스가 좀 크네요. 예전에는 할부 지름으로 시름을 달랬으나 이젠 그것도 안되고. 아흑... 오늘은 정시 퇴근하고 헬쓰장이나 가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운영비 모금 결과 안내(2017년 11월 6일 ~ 2018년 1월 4일) [5] KPUG 2018.01.08 24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5165
28220 축하해주세요.^^ [1] newfile 노랑잠수함 01.17 9
28219 다른 세상 사는 기분입니다. [8] 노랑잠수함 01.15 217
28218 고용노동부 또 갑니다 [9] 바보준용군 01.15 161
28217 국제 공인(?) 스나이퍼 [4] file SYLPHY 01.13 232
28216 유튜브 4k 서비스는 정말 멋지네요!(29금) [3] 바보준용군 01.13 232
28215 만드는 남자시리즈? 떢볶이 만드는 남자~ [6] file 즐거운하루 01.10 243
28214 현직 빵굽는 남자 입니다. [6] file 바보준용군 01.10 273
28213 게임과 교육 [3] file matsal 01.10 203
28212 최근에 클리어한 게임들... [2] 돈돈돈까스 01.10 198
» 새해 벽두부터 [1] 해색주 01.10 158
28210 애들을 위한 조언 [21] 영진 01.09 293
28209 초1/2 방과후 영어교육 어떻게 생각하세요 ? (횡설수설이네요) [8] 왕초보 01.09 254
28208 아무래도 번아웃 신드롬인 걸까요 ^^;; [3] 냉소 01.09 216
28207 혼자있는 시간은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1] 최강산왕 01.09 202
28206 티스토리 구걸해봅니다 [6] matsal 01.08 219
28205 인생은 운 [1] SYLPHY 01.08 235
28204 보안 특화 폰 '블랙폰2' 한국 출시 [7] 그런대로 01.07 285
28203 인텔 멜트다운/스펙터 패치 이후 성능 저하 SYLPHY 01.07 221
28202 보안 위협으로부터 지키려면 아이폰이 필수 [3] matsal 01.06 285

오늘:
294
어제:
1,402
전체:
10,918,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