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참사가 일어난지 1달이 지나서 정리된 정보를 그알에서 방송했는데, 역시 인재였군요...




1. 화재 발생은 최초발견 20분 전

3시 20분에 건물 내 미용실에서 불이 발생했으나 바로 진압한 것으로 착각.

20분 동안 천장 안에서 EPS 단열재(스티로폼)를 먹고 대형 화재로 발달. 

1층 천장을 뚫고 내려온 순간 1층 차량 전부 순식간에 먹어서 초대형 화재로 확산


2. 당시 최초 도착 소방인력은 12명

소방차 도착 시점엔 이미 엄청난 화재로 모든 입구 진입 불가 상황

화재 진압 담당 4명은 폭발 위기에 있던 2톤 LPG 가스탱크에 달라붙음

인명구조 담당은 비상구로도 들어가려 했으나 엄청난 열기 및 화염으로 진입 불가 상태,

대신 3층 창문에 매달려 있던 사람을 구하기 위해 6명이 투입

지휘관은 현장에서 2층에 사람들이 갇혀 있다는 말을 들었으나 

무전기 상태 불량으로 요원들을 제대로 지휘할 수 없었고 외부 통제소와 제대로 연락도 안되서

계속 현장과 소방지휘차량을 왔다갔다 하며 정보 전달하는 상황


3. 2층은 진입 불가능한 상황

이미 엄청나게 화염이 번진 상태라 유리를 깨고 들어가면 백 드래프트 발생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외관상 2층 내부와 통로가 깨끗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2층 천장 내부가 다 탄 상태였고

엄청난 화염이 매우 빠르게 지나가면 이런 일이 발생할 수도 있는 것이 화재현장.



4. 화재 근본 원인

(1) 화재에 취약한 건물

천장에 화재에 치명적인 스티로폼 같은 가연성 내장재 사용

비상구 통로를 팻말로 가리고 비상구문을 막아둠

건물내 층마다 방화벽 시설 및 층간 굴뚝 차단이 안 되어 있어서 빠르게 퍼짐


(2) 소방관의 장비 부족

방화복이 해당 소방소에는 한벌도 없음.

무전기 엄청나게 오래된 아날로그 방식만 있음

2003 년 대구 지하철 참사 이후 대두된 화재현장 무선 네트워크 구축이 수도권에서 보급을 멈춰버림

사다리차 고장 등 장비 노후화


(3) 인프라 취약

불법주차 (그알에선 넘어감)



5. 화재 원인을 키운 사회적 요인들

(1) 소방 역량 미비

소방처 지자체 분리로 인한 예산 축소로 노후화 장비 교체 지연으로 소방역량 약화


(2) 안전 법규 미비 및 책임소재 불분명

2008년 화재후 발의된 건물 외장재 가연성 소재 제한 법규가 건물주의 반대 명목으로 무산

사고 담당도 없는 국토건설부가 소방처에 사고는 다 떠넘기고 건축물 안전제도 도입을 미룸



6. 결론

즉, 제천 화재는 인재이며, 책임을 물어야 할 대상은 소방관들이 아니라

(1) 소방관들이 제대로 장비를 갖출 수 없도록 돈 없는 지자체에 넘기고 소방안전법 도입을 반대하는 국회

(2) 안전 규정 도입을 미루고 전문 지식도 없는 국토건설부




뭐 언론이 하도 떠들어대도 소방관들은 죄가 없다고 믿고 있었는데, 확실히 아무런 죄가 없는 것으로 밝혀지네요.

정작, 실제로 질책을 받아야 할 야당 국회의원이나 국토교통부는 청문회에 나와서 잔뜩 쫄은 소방청장만 호통치고

국토건설부는 아예 청문회 출석거부한 것을 보면 기가 막힐 따름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9] 맑은하늘 2018.03.30 1231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835
28436 2,500통의 편지... [8] updatefile 노랑잠수함 06.19 118
28435 잡다한 케이스들입니다 [3] updatefile 건설노무자 06.18 125
28434 기말 고사가 끝났습니다. [11] 해색주 06.17 132
28433 일나간지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9] 아싸 06.17 138
28432 고추간장(혹은 고추다대기)이라는 음식을 아십니까? [10] file 냉소 06.17 136
28431 '부유하는 혼'을 읽었습니다 [2] hmc 06.17 120
28430 이런걸 구매 하였습니다. [2] file 스파르타 06.17 151
28429 이런! 메시가!!!~~ [1] 별날다 06.17 121
28428 (boxing) 한국 중량급 혜성 백현만 FATES 06.15 172
28427 LeEco LE 2(X522) 셀폰을 구입했습니다. 간단소감... [5] 돈돈돈까스 06.14 324
28426 월드컵 저만 관심 없나요? [7] 최강산왕 06.14 206
28425 CVID: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mocracy [5] SYLPHY 06.13 203
28424 베트남 다낭 여행기 [4] 쿠후^^ 06.13 235
28423 자동커피머신을 구매 했습니다. [10] file 스파르타 06.12 265
28422 리모콘 바꿨습니다... [3] file matsal 06.11 260
28421 아랫배가 무지막지하게 아파서 [10] 바보준용군 06.11 315
28420 갑자기 아이패드가 엉뚱한 이유로 땡기는군요. [3] 해색주 06.10 277
28419 소확행... [5] Pooh 06.10 259
28418 투표하고 왔는데... [2] file matsal 06.09 260
28417 투표하고 왔습니다. [2] file powermax 06.09 228

오늘:
1,458
어제:
1,806
전체:
11,174,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