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DP 보셨나요?

2021.09.06 21:58

해색주 조회:180 추천:1

 이제 큰애가 고3입니다. DP를 보면서 걱정이 안된다고 하면 거짓말일 겁니다. 저는 군대에서 장교로 복무했고 주로 병사들의 가혹행위를 막으려고 노력했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부대내 폭력이나 가혹행위를 모두 막았고 그런 일이 있었을때 모두 영창을 보냈냐고 하면 그건 아니었어요. 저같은 의무 복무 장교들의 경우 "군인"이 직업인 사람들 사이에서는 "인턴"에 불과했고, 그들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었습니다. 장교/부사관/준사관의 경우 "군인"이 직업이고 이게 생계이기 때문에 부당한 명령에 항거하기가 몹시 어렵습니다. 사실 부당 행위에 적극 가담하지나 않는다면 다행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상급부대 있으면 문제가 생기는 하급 부대에 가서 소위 말하는 5부 합동 조사를 해서 탈탈 터는데 육사 출신이나 줄이 있는 장교들 아니면 이런 경우 진급은 물건너간다고 보면 됩니다. 군인은 직급 정년제라는 것이 있어서 일정 직급까지 진급을 못하면 그만 둬야 하는 것이고, 급여나 복지 모든 것들이 계급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모든 간부들은 진급에 목숨을 걸 수 밖에 없습니다. 네, 그들도 직장인입니다. 줄이 있으면 부대에서 몇 명이 탈영을 하고 본인이 개판을 쳐놔도 잘 빠져나가서 잘 삽니다. 저도 저러한 부조리를 보면서 군생활을 했으니 말이죠.


 DP에서 나온 말중에 가장 뜨끔한 것은 바로 "방관자"였습니다. 물론 부대내에서 황장수처럼 개판을 치는 것들은 잘 기다렸다가 영창을 보내거나 다른 부대로 전출을 보내 버립니다. 사실 간부들도 사람이기 때문에 굳이 휘하 병력의 앞길을 막는 짓은 피하려고 합니다.(네, 압니다. 비겁하죠.) 저는 전방에서 보낸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아서 영창 보내본 적은 없고, 영창 갔다가 전출 온 병장을 본적은 있습니다. 그냥 평범한 아저씨인데, 왜 객기를 부리다가 자기 인생 망쳤는지 모르겠더군요. 저도 그때 방관하지 않고 개입하려고 노력은 했지만, "방관자" 아니였냐고 물으면 솔직히 아니라고 말하기는 어렵더군요.


 간만에 사람을 몹시 불편하게 만드는 드라마였습니다. 정해인이 저 얼굴에 35밖에 안되었다는 것이 좀 놀랍기는 했지만 말이죠. 넷플릭스의 경우 전 세계에 송출되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이 드라마를 몹시나 불편해 한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거기 이런 글이 나오죠. 군대 수통은 아직도 1953년이라고 말이죠. 제가 군생활 했던 2000년도 초반에도 1953년 수통을 쓰고는 했는데, 거의 2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20년된 수통을 쓴다니 현타가 오더군요.


 군대 좋아졌다, 요즘 군대가 군대냐 라고 말하는 40대 아재(저는 40대 중반) 댓글을 보고 제가 어찌나 화가 나던지요. 세상은 벌써 20년이 바뀌었는데, 군대는 아직도 그대로이고 30년 전에도 군대 가혹행위로 내무반에서 수류탄 까고 기관총으로 난사했고, 20년 전 제가 막 전역하고 얼마 안있어서도 기관총 난사가 있었죠. 부조리한 세상이 바뀌어야 하는데, 아직도 군대도 안가고 지 자식도 군대 안보낼 "개새끼"들이 전쟁 하자고 덤비는 이런 한국이 답답하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7] KPUG 2021.06.26 64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569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5095
29128 Windows 11을 써보고 싶으나... [4] update 수퍼소닉 10.20 42
29127 블랙프라이데이가 얼마 안남았네요. [7] 해색주 10.13 168
29126 40대 중반의 뻔한 지름+나를 위한 지름 [4] 해색주 10.10 173
29125 40대 이상의 체력 관리 기법공유 좀 해주세요. [16] 해색주 10.05 227
29124 40초반 아저씨는 또 이상한걸 지릅니다-_- [7] file 바보준용군 09.29 295
29123 아이폰 미니쓰는데 오타너무나네요 [6] 메이플 09.28 181
29122 지름 신고 [9] file 야채 09.27 161
29121 추석연휴 무사히 잘 보내셨습니까 [7] file 어떤날 09.24 184
29120 요즘 넷플릭스가... [3] 인간 09.23 222
29119 번호이동 하나 했을뿐인데... [4] powermax 09.18 221
29118 왔네 왔어 ~~~ 왔다네 [9] file 바보준용군 09.18 212
29117 [사진많음주의]생존신고 드립니다 [8] Lock3rz 09.18 171
29116 아마 다음 초가성비 태블렛은 삼성일지도 모릅니다 [4] 바보준용군 09.17 178
29115 뜬금없이 Nest Thermostat에 관심이 갑니다.. [6] 나도조국 09.17 141
29114 손전화기를 바꿨습니다 [13] file 바보준용군 09.16 178
29113 애플기기가 필요합니다. [7] powermax 09.16 159
29112 p11 대란입니다. [7] powermax 09.16 189
29111 미개봉 택배 상자가 쌓이고 있네요. [5] powermax 09.15 127
29110 백신 1차 접종 후기.. [6] 아람이아빠 09.15 118
29109 이제 충전기도 usb와 c타입 출력포트 가진걸 사야겠네요 [6] 갈릭스 09.15 119

오늘:
1,045
어제:
1,454
전체:
14,107,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