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운 좋게 코로나 거의 정점에서 다 털고 관망하는 중이었습니다.  넷플릭스랑 페이스북 폭락 할 때마다 조금씩 샀는데 그 뒤로 계속 폭락(T,. T) 중이어서 한동안 보고 있었는데, 음??  최근 생각외로 주가가 계속 오르네요?


넷플릭스와 페이스북은 좀 지나치게 평가 절하된거 같아서 어느정도 오르는게 이해는 되는데, 걍 기술주들이 전부다 쭉쭉 오르고 있네요. 전문가들이 엄청난 겨울이 온다 어쩌다 하는데; 오르락 내리락  하는건 누구도 모르네요. 솔직히 전 좀더 떨어지길 바라는 편이긴 합니다. 암튼 이래서 주식은 힘든 거 같아요. 사실 친구중 한명이 작년에 조기 은퇴를 했습니다. 주식으로 대박쳐서. 사실 코로나 장은 누가 해도 잃기는 힘들었죠. 근데 올해 다시 직장 복귀 하려고 생각중이라고 하네요. 번거 다 날려서;;


그나저나, 마켓 분석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거는 이 사람들은 정말 금융 공학적으로만 판단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2018, 2019년 경에 nvidia 폭락할 때도 뭐 그럴듯한 이유로 폭락을 조장 했는데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갔습니다. 어차피 장기적으로 nvdia의 시대는 올 수 밖에 없었는데... 이때는 주식의 주짜도 모르는 상태여서, 땡큐 땡큐 하면서 계속 샀습니다 ㅋ.


넷플릭스 비판하는 글도 이게 얼핏보면 맞는데 상당히 서양 시각에서 보더군요. 좀 오만하달까... 그래서 기회를 놓치는거 같아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컨텐츠 제작 시스템이 생각보다 빠르게 완성화 되고 있고,  여러 지역에서 현지화를 잘하고 있고 무엇보다 월정액 이상의 가치를 전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 저력을 너무 우습게 보는 거 같아요.


전 운 좋게 코로나 폭락장 때 주식에 관심이 생겨서 나쁘지 않게 이득을 챙겼던거 같아요. 운으로 낼름 먹은 만큼,  올해는 좀 본격적으로 금융공부를 다시 해서 전략적으로 다시 마켓에 뛰어들 생각입니다. 불운도 행운도 계속 지속되지는 않으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1121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96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695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6432
29300 [공지] 댓글 알림기능의 위치를 우측하단으로 변경하였습니다. [7] KPUG 07.16 61399
29299 [공지] 금칙어 적용에 대한 투표 결과입니다. [4] KPUG 07.15 60699
29298 Yuandao N10 그리고 N12의 공식케이스 공구들어갑니다. (마감되었습니다..) [39] file 星夜舞人 11.07 55987
29297 제7차 공동구매 시작합니다 (마감되었습니다~) [67] 星夜舞人 11.17 55134
29296 [공지] 댓글알림 기능 투표결과입니다. [5] midday 07.24 52053
29295 소모임의 자료실을 공개로 해놓을까요?? 아니면 회원공개로만 해놓을까요?? [21] 星夜舞人 02.03 50937
29294 다나와 중고장터 [4] matsal 01.25 49221
29293 공동구매 AS는 이렇게 이루어 집니다... [2] 星夜舞人 10.28 45249
29292 KPUG 운영비 계좌 + 모금현황 (최종) [16] 하얀강아지 06.13 41139
29291 [공지] 태파님에 대한 징계를 알려드립니다. [2] KPUG 웹마스터 1호기 07.31 40596
29290 제5차 공동구매 시작합니다... (마감되었습니다.) [51] file 星夜舞人 09.29 40374
29289 100만번째 이벤트 가위바위보 토너먼트 최종결과 그리고 나머지 이야기.. [44] file 星夜舞人 03.22 39795
29288 Gpad를 터치패널 구입합니다. (신청자 리플에 남겨 주세요..) [17] 성야무인 04.22 38943
29287 [알림]4기 운영진 인사드립니다 [20] KPUG 03.12 38590
29286 이북모임 이름 후보작들입니다. [13] 星夜舞人 01.21 37736
29285 서울, 경기, 인천지역에서 키보드 찾아가지 않으신 분들은 이번주 일요일에 노예처럼 부려먹겠습니다. ^^; (일요일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회기역으로 오세요~~) <---시간 수정 .. 아 그리고 이번에 안찾아 오시는 분들의 경우 무조건 착불로 보냅니다.. 섭섭해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20] file 星夜舞人 11.17 36520
29284 KPUG 운영비 모금을 종료합니다. [13] 로켓단® 07.12 34784
29283 댓글 테스트 한번 더... [24] file 인포넷 05.15 34041
29282 PS3 개조했습니다. [9] file matsal 11.22 32841

오늘:
849
어제:
1,386
전체:
14,527,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