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소모임


YH272000.jpg

[이번 여행에는 심심해서 만보계나 달아봅니다. 얼마나 많이 걸어다녀봤나 궁금해서요.]



아침에 일어나 나눈 이야기는 어제의 축구 이야기 입니다. 그만큼 아쉬웠다는 뜻이겠죠?

 

중국 친구들이 도와준 덕분에 아침 조식 쿠폰도 얻을 있었습니다. 2명이 먹으려면 50위안(한화12000) 내야 하는데 다행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IBIS 조식을 1 로비에서 먹는다는 것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와서 조식쿠폰을 주고는 접시와 쟁반을 가지고 먹고 싶은 것을 담아 봅니다.


YH272002.jpg

[무료이니 감지덕지 입니다.]



갑자기 무리한 탓일까요? 생각보다 입맛이 나지 않습니다. 원래의 저라면 엄청나게 음식으로 충전을 해야 하는데 오늘은 조금의 과일로 배를 채워봅니다. 아까운 생각뿐 입니다.

 

YH272004.jpg

[체크아웃후 밖을 나서 봅니다.]



YH272006.jpg

[배낭을 매고 지하철을 타는 일은 참 번거롭습니다.]


아침을 먹고 짐을 정리한 톈진으로 가는 열차를 타려고 기차역으로 갑니다. 베이징역은 항상 많은사람으로 붐빕니다. 자칫 정신을 딴곳에 팔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습니다. 작년 베이징역 소매치기님에게 3000위안(당시 환율 26만원) 들어있는 지갑을 헌납했습니다. 그런 기부는 한번으로 족하다고 다짐하며 정신을 집중합니다.

 

YH272020.jpg

[평일이지만 많은 사람으로 붐비는 베지징 역전 입니다.]




YH272032.jpg 

[구입한 티켓입니다. 올해 3월부터 2차바코드에서 저렇게 바코드가 바뀌었습니다.]



YH272034.jpg

[창밖의 열차길 입니다. 고가에 있는 열차길은 고속열차 전용길로

160Km의 여정을 30분 내로 끝낼 수 있습니다. 일반열차는 2시간이 걸립니다.]


2시간의 짧은 기차여행을 마친뒤 톈진에 도착했습니다. 톈진은 베이징의 위성도시 같은 기분입니다. 베이징에서 고속열차를 타면 30분만에 도착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YH272035.jpg 

[톈진 시내버스 전용 승강장 입니다. 지하철같이 원하는 방면으로 올라가면 버스를 탈 수 있습니다.


역시나 톈진에서도 중국 친구들이 도와준 덕분에 호텔에 무료로 체크인을 있었습니다. 역시나 10명의 친구들 땡큐 합니다. 체크인을 하고 카드키를 받은 방문을 열었을 베이징과 너무나 흡사한 인테리어로 깜짝 놀랐습니다.



YH272036.jpg

[역시나 오늘도 ibis로!]



YH272040.jpg

[베이징 ibis와 뭐가 다를까요? 알아마춰 보세요!]

 

톈진에는 예전에 알던 미녀친구가 있습니다. 윈난 리장에 장기간 거주했을 인연이 있던 친구로 거진 1년만에 만나는군요. 그때는 상하이 남자친구와 같이 대학교에 다니던 대학생 이였습니다만 남자친구 부모님의 반대로 지금은 돌싱이 되어 있습니다.

 


YH272055.jpg

[왼쪽 분이 톈진 미녀 입니다.]

상하이에 거주하는 남자의 부모님은 절대 상하이 사람이 아니면 결혼을 허락해 없다는 입장입니다. 재미있는것은 1년넘게 함께해온 남자친구가 부모님 말씀 한마디에 쉽게 바뀔 있다는 사실입니다.

 

중국에 많은 20 친구들이 있는데 그들과 많은 이야기를 해보고 한국의 젊은이들과 다른점이 많다고 느낍니다. 나중에 시간이 있다면 이것도 꼭지로 적어보고 싶네요.

 

어쨌든 미녀는 돌싱이 되고 나서 바뀐점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부에 집착을 많이 한다는 것이였습니다. 아마 자신의(가족의) 능력 때문에 이런 상황이 것이라 생각하나 봅니다.

 

같이 요시노야에서 규동과 함께 이야기를 나눕니다. 사실 조용한 카페에서 하고 싶었지만, 아침도 부실하게 먹고 점심도 먹은 상태에서 뭐라도 먹어야 하기 때문에…

 

톈진에 명물인 고부리 빠오즈라는 것은 안중에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만두를 70위안(15000) 주면서 먹을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류의 음식은 베이징 오리요리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는 차라리 이런 소박한 이야기가 있는 길거리 음식이 정감 있는 같습니다.

 

작은 통에 찹쌀 가루를 시루에 넣어 초안에 떡같이 만드는 것입니다. 찜통에서 삐익~ 하고 소리가 나기 때문에 엄마와 함께 있는 아이들의 맑은 청각을 자극시켜 구매로 이어지게 됩니다.

 

그리고 톈진의 부촌을 걸어가 봅니다. 잘사는 분들은 역시 국적을 가리지 않고 사는군요. 저녁식사는 부촌 주변 대학교 식당에서 먹어 봅니다.

 

사실 제가 멈추지 않았다면 이야기는 밤새도록 계속되었을지도 모릅니다. 미녀는 남자와 깨지고 나서 계속 직장과 집만을 반복했습니다. 아마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같습니다.(그랬던 이유는 저번 미녀가 전남친을 보러 상하이에 갔지만 보지 못했던 것도 관련이 있는 같습니다.)

 

많은 이야기들을 하고 호텔로 돌아가서 느끼는 것은 사람의 심리와 인생에 대한 복잡한 생각 뿐입니다.

 

 


오늘:
2,438
어제:
2,034
전체:
12,994,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