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한참만에 쓰는 글이네요.


이 내용도 회자된 지 꽤 된 것인데. 들어보신 분들도 계실 겁니다. 저글링을 잘 해야 승진하는 회사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었습니다.


다들 회사를 성토하고 대표자를 비난하고 그랬었죠.


여러가지 생각을 해 봤습니다. 과연 현재 우리나라 사회구조와 뭐가 다른가 싶어 말이죠.


요즘 애들은 유치원부터 초 중 고 대 사회생활까지 엄청난 경쟁을 합니다.

그리고 그 경쟁이 다 상대구조 입니다. 몇 명을 통과시킬지를 정해놓고 시험을 치르고 시험 점수로 평가하는 것이죠.

사실 이 시험점수로 평가하는 것은 굉장히 무식하고 단순한 방법입니다. 개개인에 대한 평가 오류가 심하게 날 수 있음을 감수하고

전체적인 총합, 집단 총계의 평가 통계에서 우수한 쪽을 뽑았다고 만족하는 구조이지요.


그리고 그 평가는 그냥 무식하게 하나의 잣대를 이용해 버리죠. 예를 들면 수능시험이나 공무원시험 같은 게 그렇습니다.

그리고 경쟁과 조금이라도 높은 점수를 받는 쪽이 보다 좋은 댓가, 학습조건, 노동조건, 사회적 대우를 받는 것이 당연하게 여겨지고

사회가 그렇게 굴러갑니다. 승자는 모든 것을 얻고 패자는 모든 것을 잃는 경우도 나오죠.

이런 상황에서 상대평가에서 다른 경쟁자를 밟고 올라가는 것은 당연한 정당화가 됩니다.

경쟁이 심화되면서 평가의 고도화, 평가를 잘 받으려는 고도화가 모두 이뤄집니다.

평가의 고도화 쪽에서는 공부와 학습과 관계가 적어보이는 기묘한 문제를 출제합니다. 변별력이라 하죠.

평가를 잘 받으려는 고도화 쪽에서는 온갖 네트워크와 정보망을 통해 그 기묘한 문제가 무엇일지 슈팅하는 일을 합니다.

그리고 이 기묘한 문제의 출제는 변별력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죠. 우리사회에서 상당히 왜곡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변별력이라 함은 학습의 단계를 측정하고 피평가자가 어느 단계에 가 있는가를 구분하여 차기 학습과 발달에 사용할 수 있는 구조를 달성할 수 있는 문제를 의미합니다.

그런데 우리의 변별력은 일정 점수 이상을 받는 사람을 줄여서 제한된 인원만 선발할 수 있는 구조를 완성할 수 있는 문제를 출제함을 의미합니다. 학습단계 측정 그런거 없습니다.

이해력과 사고력, 그리고 윤리성, 보편성 등의 종합적 변별을 위한 평가과정은 온데간데 없죠.

이런 불합리한 시험을 높게 받은 사람이 우수한 사람이다? 동의할 수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변별을 위한 시험일 뿐입니다.

우리 사회의 젊은이들이 이런 불합리를 받아들이고 수용합니다. 그러면서 이 시험을 통과한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을 깔보고 경시합니다.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사람이 이 불합리를 깨지 못하고 오히려 수긍하고 동의합니다. 자신도 언젠가 합격하여서 저쪽으로 갈거야 하고 말이죠.

그리고 이 시험의 보편성을 지지하고 오히려 견고히 만들고 있지요.


이 말도 안되는 내용을 적게 된 이유가 있습니다.

우연찮게 그 문제 자체를 평가하게 된 일이 있었는데, 참으로 납득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키워진 다음 세대에 면목이 없었습니다.

빅데이터를 이용한 인공지능으로 특정 재능과 직역에 적합한 사람을 선발하고 지원하는 게 더 낫지 않나 싶은 생각까지 들더군요.


차라리 저글링이 나아 보였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9] 맑은하늘 2018.03.30 195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9148
28551 오늘 오일 체인지를 하였습니다. newfile minkim 09.19 18
28550 속초 여행 다녀왔습니다. [4] update 해색주 09.18 65
28549 초음파 세척기 왔네요 [10] updatefile 바보준용군 09.17 138
28548 오늘은 캣맘때문에 지구대에 갔다왔습니다-_- [17] 바보준용군 09.17 200
28547 드디어 태풍 영향권입니다. (중국 심천입니다.) [10] file 냉소 09.16 108
28546 국내출장 & 해외출장 [7] 인간 09.12 223
28545 의자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5] MrEGOIST 09.11 172
28544 안드로이드 앱 중에서 palm으로 나오면 좋을 것 같은 게 뭐가 있을까요? [4] 행복주식회사 09.10 148
28543 철없는 아재가 수십년전 부터 가지고 싶던 이상한걸 또 질렀습니다-_- [26] 바보준용군 09.10 288
28542 포코폰 지름 성공 [8] update KJKIM 09.06 340
28541 잡담) 유니버샬 IoT 링크 아이디어 [6] 건설노무자 09.05 184
28540 미드 뉴스룸 보고 있습니다. [6] 해색주 09.04 180
28539 유튜브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채널을 개설했어요... [5] file 오드득 09.04 192
28538 몇십년 된 범선들 [13] file matsal 09.03 212
28537 Nokia, Blackberry ... 그리고 Palm [13] 하얀강아지 09.03 174
28536 모형 근황 [3] file matsal 09.03 107
28535 제 꿈은 책과 관련된 것입니다. [9] 하얀강아지 09.03 140
28534 산신령님의 생신을 축하드립니다 !!! [6] 맑은하늘 09.03 84
28533 [공지]09/02 이미지 업로드 장애 해결하였습니다. [4] KPUG 09.03 69
28532 저는 악마 입니다 [4] file 바보준용군 09.02 201

오늘:
2,884
어제:
4,348
전체:
11,348,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