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원래 간단한 염증 같은 거였는데, 이게 몇 달 야근을 하면서 딱딱하게 굳더라구요. 올해 초에도 일이 많았지만 7월부터 정말 쉬지도 않고 달려왔다는 생각이 드네요. 계속해서 프로젝트 하나 마무리 하고 다른 것 시작하고 하면서 다른 것 계속하고 그러다 보니 스트레스를 많이 받더라구요. 외국인들과 일하는 것도 많아서 영어 스트레스도 있는데, 어제는 너무 열받아서 영어로 화내면서 소리를 지르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더군요. 저는 상대방이 안들릴까봐 전화기에다가 크게 이야기했다고 생각햇는데, 같이 회의했던 차장님이 말릴 정도로 컸나 봅니다. 원래 투덜투덜 대고, 쌍욕하면서 쿨하게 일하는 스타일이었는데 어제는 많이 화가 나더군요. 


 정말 인도인들에 대한 편견이 생길 정도이고, 하도 부딪혀서 이제는 다른 중국계 직원들과 연맹(?)을 맺어서 대응하려고 할 정도가 되어습니다. 나 원래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니었는데 말이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도 풀 곳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도 원래 약속했던 운동 시간에 늦게 도착해서 중간부터 다시 운동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 낮에 열심히 일하고 저녁에 집중해서 운동을 해야 하는데, 이렇게 전력을 다해서 일하고 운동하러 가면 지쳐서 조금만 뛰면 기력이 떨어집니다. 더군다나 저는 몸무게도 많이 나가고 운동 신경도 없어서 남들보다 체력도 빨리 소진되는 판이라서, 요즘 몇 주 고전중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저녁에 술 안마시고 밥도 일찍 먹어야 하는데 그게 안되더라구요.


 7월인가는 몇 주 야근하면서 밤에 빵 몇 조각 먹고 집에 가서 바로 자고 그랬더니 사람들이 걱정할 정도로 살이 빠지더군요. 오랜만에 보는 사람들이 다들 아프냐고 물어볼 정도였으니까 말이죠.


 오늘 병원 갔더니 의사분이 약으로 진정시키기에는 이미 늦은 것 같다고 하면서 째서 안에 있는 것들을 빼자고 하시더군요. 결국 동의하고 간단하게 째서 안에 것들을 빼고 봉합했네요. 아직 좀 저리기는 한데, 마취 깬다고 해서 미친듯이 아픈 것은 아닌가 봅니다. 아직은 뭐 그럭저럭입니다. 워낙에 겁이 많아서 붕대를 아직 갈지 못했네요. 이런 거는 아내가 잘 아는데 다녀오면 어떻게 할지 물어봐야겠네요. 다들 건강 잘 챙기시고, 코로나 바이러스 안정화 될때까지 화이팅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7] KPUG 2021.06.26 564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561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5012
28939 결국 돌아 돌아 Palm의 위대함만 느낄 뿐이네요. [19] 행복주식회사 12.25 455
28938 시간관리가 참 어렵네요. [6] 최강산왕 12.25 278
28937 다 잊고 무작정 만들고 있습니다. [13] file Lock3rz 12.23 358
28936 누군가 제 이멜로 스펨 메일을 보냈네요 [6] 상호아빠 12.22 329
28935 결국 아이들로부터 노트북을 회수했습니다. [2] 해색주 12.20 393
28934 새 키보드 구입했습니다 (책상 정리좀 잘하고 싶네요) [5] file 최강산왕 12.17 338
28933 폰 바꾸고 [5] file 메이플 12.17 351
28932 [리눅스정보] Centos 8.x 가 내년에는 더이상 유지 되지 않습니다. [4] 차칸앙마 12.17 290
28931 오늘 올해 최저점을 찍은거 같습니다.(너무 추워여) [2] file 박영민 12.17 249
28930 남자는 식당가는 걸 부끄러워해서... [2] matsal 12.17 285
28929 불안하네요 (경제글 정치색도 있을 글) [4] 바보준용군 12.15 397
28928 이제 맥북 프로는 인터넷 용도로만 써야겠네요. [2] 해색주 12.14 312
28927 고물 데스크탑에도 업그레이드가 오는군요. [11] 해색주 12.10 423
28926 조카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이 왔네요 [6] file 바보준용군 12.08 360
28925 아이폰 입문서가 없네요 [6] matsal 12.05 338
28924 드디어 수능이 지나갔네요. [16] 냉소 12.04 272
28923 ARM 윈도우 노트북이 나올까요? [10] 해색주 12.03 767
28922 얼마전 구매한 TV 입니다. [9] file 스파르타 11.29 411
28921 사실 제가 가장 하기 좋아하는 제 취미는.... [6] 냉소 11.27 401
28920 예전 모회원 근황 [8] 바보준용군 11.27 510

오늘:
26
어제:
949
전체:
14,068,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