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지금 일하는 회사에 대한 단상

2018.06.23 00:31

아싸 조회:240 추천:1

이제 이곳에서 일한지 2주가 지나가네요.

이제서야 이곳 직원들 하고도 편하게 이야기 할수 있게 되었고, 그분들도 저의 이상한 대화법에 익숙해 지신것 같습니다..... 좀 편해요...ㅋㅋㅋ

사실 이곳에서 연락온게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그냥 생각이 나서 그 이야기좀 하려구요...


작년말에 3년반쯤 다니던 회사에 정말 오만정 다 떨어져서 힘들어 할때 연락왔던 회사, A라고 할게요, 하고 면접을 보고 들어가겠다고 이야기 하고 1주일을 남겨 놓았을때 였습니다. 지금 다니는 회사, B라고 할게요, 에서 오래전에 같이 일하던 보스에게 전화가 왔었습니다.

한국도 쓰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에 Linkden 이라는 페북 비슷한데 개인적인 이야기 보다는, 이력서 올려놓고 자신의 커리어에 관한 그런 이야기 올려놓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여기에 나 회사 나와서 찾고 있다 라는 뭐 그런 내용을 올려놓으면, 연결되어 있는 친구들에게도 그 글이 보여지고 연락이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럼 제 이름 클릭하고 제 페이지 들어오면 제가 그동안 올려놓은 이력서를 보게 되죠. 개인적으로 메세지 보내서 연락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제가 이걸로 지금까지 3번의 직장을 바꿨거든요. 거기에 올려놓은 상황을 B에서 보고 그때 연락을 주었었습니다. 지금 면접 보기로 한 사람의 경력이 다른곳과 더 연결이 되어 있어서, 만약 일하게 되면 기본적인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데, 만약 제가 관심이 있다면 면접 한번 안보겠냐고 연락이 왔었죠. 전 벌써 A로 가기로 했기 때문에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A에서 짤리고 B에 들어오고 보니, 그때 그사람하고 일을 했었는데, 이래저래 안맞아서 그사람 3개월 못채우고 나갔더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지금 제가 앉아 있는 자리가 그 사람 자리구요.


사람일은 모르는거다 싶네요. 정말 어디던지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생각을 새삼 합니다.


오늘은 불금 입니다. 달리셔야죠?????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4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33
28712 자동차 이야기 [23] 맑은하늘 12.21 182
28711 당일치기 장거리 출장은 빡세네요 -_- [35] file 바보준용군 12.21 215
28710 ㅜㅡㅜ 비디오카드 롬 업데이트 실패 했습니다. [6] 박영민 12.20 158
28709 고 김용균씨를 추모합니다. [21] file 맑은하늘 12.19 153
28708 프린터 다행이 살렸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12.19 133
28707 한줄메모가 화끈하군요. [10] 해색주 12.19 163
28706 질렀습니다... [7] file 맑은하늘 12.19 64
28705 헛된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세번째 이야기, 로스트아크... [15] file powermax 12.19 87
28704 자동차 및 초보운전 책을 빌렸습니다 [3] file 맑은하늘 12.19 64
28703 20대의 젊은이들이 처한 현실은 어떤 모습일까요 ! [22] 맑은하늘 12.19 126
28702 Q9400 CPU 구입기 [3] 타바스코 12.19 96
28701 월튼네 사람들 [2] 왕초보 12.19 100
28700 파폭 퀀텀 써보신 분? [6] 엘레벨 12.19 100
28699 쿄토에서 만난 할머니 [7] 왕초보 12.19 107
28698 운전을 잘 한다는 것/ 안전/ 생명/ 자립/ 스스로의 경제 생활... [16] file 맑은하늘 12.19 125
28697 지름 전도 하는김에 저렴한 3D프린터 찾으시면.. [25] file 스파르타 12.18 181
28696 내가 늙으면 [3] FATES 12.18 148
28695 --; 결국 질렀습니다. [17] 박영민 12.17 221
28694 학교에서 꼭 가르쳤으면 하는 것들 [9] FATES 12.17 199
28693 헛된꿈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두번째 이야기, 지름의 시작... [10] file powermax 12.16 188

오늘:
2,281
어제:
3,796
전체:
11,947,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