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얼굴 보는게 다르네요.

2020.04.30 22:18

해색주 조회:343 추천:1

 얼마전에 전화 회의를 하면서 갑자기 화상으로 하자고 하더군요. 사실 화상으로 하면 불편하기도 하거니와 개인의 사생활(대부분의 직원들이 재택) 문제로 인해서 가급적 안하려고 했는데, 왜 그러지 하면서 봤습니다. 저 빼고 다들 여자분들이고 모두 집이더라구요. 날씨가 더워서 가벼운 차림으로 오후 느지막히 회의 들어와서 발표하고 설명하고 질문하고 하는데, 확실히 얼굴이 보이니 말을 삼가하게 되더군요. 전화 회의를 할 때에는 다소 공격적으로 이야기 하고 때로는 화도 잘내는 편인데, 서로 얼굴 보면서 하니까 아무래도 조심하게 되더군요.


 사람이 이렇게 달라지는구나를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인터넷에서 글을 남기는 것도 남을 욕하는 사람들도 과연 당사자들 앞에서도 그런 말을 할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회의에서 저랑 자주 부딪히던 사람이 있었는데 화상으로 보니 제가 생각했던 전형적인 인도 아가씨더군요. 최근에는 하도 부딪혀서 서로 조금은 조심하고 있습니다. 다른 나라의 경우, 이직과 해고 모두 자유로워서 최근에 인원들이 많이 바뀌더라구요. 저는 앞으로도 이 회사 쭈욱 다녀야 하는데, 과연 얼마나 더 다닐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되더군요.


 늘 이직할 마음으로 이력서 업데이트 하고 분기마다 기술이나 영어같은 것을 측정하면서 살고 있는데 말이죠. 나이도 있고 급여 문제도 있고 해서 쉬운 일은 아니죠. 실무반, 관리반으로 일을 하고 있고 급하면 코딩도 하고 기술서적도 찾아보고 하는데요. 당분간은 이렇게 반반치킨으로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내려 가기도 올라가기도 애매한 직급과 나이인지라, 조심스럽더라구요. 사람들을 대하고 생각하고 설득하고 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일입니다. 회사에서 중간 관리자들에게 책임만 잔뜩 주고 권하은 쥐뿔 아무것도 없는데, 최근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새로운 언어로 이전하는 것을 준비하는데, 이거 집에서 별도로 공부하지 않으면 따라가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이 좋은 날에 코딩이나 하기에는 집이 참 좁습니다. 여행이나 훌쩍 가고 싶은데, 아내 반대로 집과 근처 산만 오가고 있습니다. 긴 연휴 모두들 즐겁게 보내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265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652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69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90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784
28831 늦은 지름 신고..간만에 여유로운 주말 아침..잡담.. [7] file 아람이아빠 06.21 271
28830 회사에서 일이 참 많네요. [5] 해색주 06.16 383
28829 사고 처리 했습니다 [12] 바보준용군 06.12 440
28828 순정내비 없고 올인원 안될때 이방법도 괜찮은거 같아요. [12] file 스파르타 06.11 399
28827 사고 났는데 빡칩니다 -_- [21] file 바보준용군 06.10 429
28826 뜬금없는 옛날 기억 [17] 낙하산 06.10 304
28825 영화 레버넌트를 봤습니다. [4] 최강산왕 06.08 295
28824 인터넷의 변화 [12] TX 06.04 424
28823 근황을 알리는 시 하나 써 봤네요. [11] 맑은샛별 06.04 272
28822 회사 건물에 확진자가 발생해서.. 재택근무중입니다. [13] 인규아빠 06.03 385
28821 하루 휴가, 자동차 서비스센터 와있습니다. [7] 해색주 06.03 315
28820 [지름] 메로나 구매했습니다. ( '') [10] 나도조국 06.03 302
28819 [데이터 주의] 올해 초 유럽 여행 사진 [10] file Lock3rz 05.31 268
28818 우리 동네 캣맘 근황-_- [23] 바보준용군 05.27 436
28817 [지름신고] 9만원의 행복 [13] file 바보준용군 05.26 384
28816 올림푸스가 영업종료라고 하네요. 디카의 추억을 떠올리며... [23] 수퍼소닉 05.22 384
28815 소하동에 유리갈러왔어요.. [6] file TX 05.21 264
28814 쌤x나이트 40% 할인쿠폰 [3] file 라끼루루 05.21 253
28813 자바를 하고있습니다. [3] 스파르타 05.19 256
28812 지르는 걸로 스트레스를 푸는 것 같습니다. [6] 해색주 05.17 276

오늘:
798
어제:
1,912
전체:
13,741,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