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LG G4와 샤오미 홍미노트 4X를 사용 중입니다.


LG G4.... 


장점이라고는 카메라에 전문가 모드로 수동조절 기능이 여러가지 있는 디카 느낌 나는 것 빼곤 없어요.


단점은 배터리 시간이 극악입니다. 오래 됐다고는 해도 Tmap을 켜놓고 경로 안내 받으면, 2시간 조금 넘었을 때 10% 이하로 떨어집니다. 발열도 엄청 납니다. 게다가 가죽 커버라 열을 더 가두어놓으니... 플라스틱 커버로 바꿔도 발열은 뭐 그리 차이가 없는 듯... 반응이 빠릿하지 않고 느린 것도 웬만하면 참는데... 배터리와 발열은 정말 답이 없네요.


aliexpress에서 보면 11~12 US$ 정도로 6500mAh, 8200mAh의 대용량 호환 배터리가 있긴 한데... 중국산 배터리 셀이 재수없으면 배터리가 터져서 화상을 입으면 뭐... 손해배상 청구할 수도 없고... 


이 폰을 써보고, LG는 더 이상 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샤오미 홍미노트 4X


장점 배터리 시간은 정말 엄청납니다. G4와 비교해보면 더더욱 장점이 두드러지죠. 10만원 대 가격으로 부담이 없습니다. 지문인식까지 있고, 듀얼 앱 기능이 있어서 1개의 폰에서 계정 2개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가족 ID로 부탁한 물건을 대신 주문해드려야 하는데, 듀얼 앱 기능이 없으면 로그아웃하고, 가족 ID로 로그인하고, 주문 끝나면, 로그아웃하고 내 ID로 로그인해야하는데 불편하죠.) 


단점 중국 업체라 정보를 빼내간다는 우려가 있어서 은행, 증권, 보험 앱 등은 전혀 사용하지 않고, 공인인증서도 복사해놓지 않았습니다. 이 보다 심한 단점은 가격 생각하면 어쩔 수 없겠지만, 똑같이 떨어뜨렸을 때 G4를 비롯한 국산 폰은 액정이 거의 깨지지 않습니다만... 고릴라 글래스가 아닌 일반 유리(?) 재질인 홍미노트 4X는 그냥 금이 갑니다. 사설 업체에 가면 5~6만원이면 교체가능한데... 그래도 조심히 다룬다고 해도 1~2달 안되어 한 번만 떨어지면 바로 액정 유리가 깨집니다. 정말정말 소중히 다뤄야 합니다. 가격 대 성능비로 편하게 쓰려는데, 소중히 다룬다는 것이 앞 뒤가 맞지 않지요. 카메라가 ㅆㄹㄱ라고 하는데, 제게는 그냥저냥 쓸만합니다. G4와 화질이 크게 차이나는지도 모르겠구요. 배터리가 오래가니 여행 가서 사진도 찍고, 이것저것 다 해도 하루 버티는데 별 문제가 없어요. 샤오미 2세대 10000mAh 보조 배터리까지 함께 하니, 여행 가도 걱정이 없지요.


액정이 일반 유리(?)인 이 폰을 써보고, 고릴라 글래스로 바뀌지 않는 이상, 샤오미 폰은 쓰고싶지 않네요. 그리고, 액정이 깨지면 날카로운 조각이 나옵니다. 만지다가 찔릴 수도 있어요. 그래서 결국 액정을 교체하게 됩니다.



위의 2가지 장점을 합쳐 놓은 폰이 없을까 찾아봤는데... 가장 근접한 폰이 이번에 LG Q9이긴 하네요. 사양도 다 좋고 맘에 드는데, 단 하나 배터리 용량이 3000mAh로 G4와 같습니다. Q9의 배터리 효율이 좋아졌다고 해도 화면이 훨씬 커졌는데...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은 건 G4와 별 차이가 없지 싶네요. 


지금은 G4에 샤오미 2세대 10000mAh 보조배터리를 항상 갖고 다니면서 50% 이하로 떨어지면 바로 충전합니다만... 불편하긴 하네요. 선택약정 25%를 24개월 간 포기하고 기기변경하기도 아깝고... 마땅한 폰은 없고... 돈은 없고... 당장은 부담이지만, 비싼 폰을 사서 오래 쓰는 수 밖에 없나 싶기도 하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11] KPUG 2019.10.17 10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41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605
28630 살까 말까 하는놈이 있습니다 [12] 바보준용군 03.29 272
28629 [지름시도] QCY 무선 이어폰 [7] file matsal 03.29 234
28628 [지름정보]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커피머신 + 웰컴팩 [4] file 스파르타 03.29 298
28627 [지름신고] 다이소 도마거치대를 활용한 스마트폰 거치대 [9] file Pooh 03.26 460
28626 폰에서 지메일 앱을 삭제했습니다 [4] 건설노무자 03.26 399
28625 강남경찰서와 열혈사제 (스포?) [8] 왕초보 03.26 461
28624 노트북 배터리 현황 [2] file matsal 03.22 323
28623 기술의 발전이란게 참 대단하네요...GPD Win2 10개월 사용 [7] file 돈돈돈까스 03.22 338
28622 노트북 액정 다시 교체 matsal 03.22 191
28621 아들 사진 [4] file 브라이언 03.22 200
28620 카니발을 살 것 같습니다. [19] 하얀강아지 03.20 303
28619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12] 브라이언 03.18 390
28618 드디어 ... [12] file 바보준용군 03.17 313
28617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7] matsal 03.17 342
28616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176
28615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7] file minkim 03.15 196
28614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359
28613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241
28612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381
28611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221

오늘:
1,392
어제:
2,646
전체:
12,573,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