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노하우


가계부와 예산

2014.01.04 20:44

calm 조회:9783

안녕하세요. 강좌 비슷무리한 건 새 케퍽이 되고 나서는 처음인 것 같네요.

오늘은 간단하게 가계부와 예산에 대한 제 경험을 적어 볼까 합니다.


가계부는 국민학교 3학년인가 4학년 때 즈음 부터 학교에서 나눠준 용돈 기입장에서 시작해서

palm시절에 아드리안 머니, 블랙 베리에서 스플래쉬 머니, 아이폰에서 포켓 머니에 이르기 까지

일단 기록 자체는 거의 평생 해왔던 것 같네요 -_-;


지금 제가 쓰는 포켓 머니는 월 예산 기능을 제공합니다. 각 예산 별로 roll over 도 가능하지요.

(항목 중 덜 사용하거나, 더 사용한 예산액을 다음 달로 넘겨주는 기능)


월 예산은 대충 한 서 너달 정도 가계부를 작성한 후에

반복적으로 나가는 액수들을 정리해 보면 어떤 부분에서 매월 얼마만큼의 금액이

매달 들어오거나 나가는지를 계획해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더 필요한게 부정기적인 항목에 대한 연 예산이라고 생각합니다.

월 예산을 한 참을 써도 돈 관리가 안 되는 기분이 들어서,

지난 일 년간 부정기적으로 지출된 항목 중에, 액수가 일정액을 넘어가는 항목들을 따로 뽑아 보았습니다.

(앱을 쓸 경우, 새 account를 하나 신설해서, 뽑을 항목들을 그 계좌로 duplicate 하면 간단하게 정리 됩니다.)


이렇게 부기정적으로 나간 항목들을 쭉 모아 놓은 후,

각각의 성격 별로 크게 대분류를 시도했습니다.

예를 들어...

여행 / 전공 서적, 세미나 / 가구, 주방 용품 / 전자 제품 / 화장품, 의류, 이발비 / 수리비


같은 식으로  소비시 만족의 성격이 비슷한 것 끼리 그룹으로 모아서,

각 그룹별로 연간 부정기적으로 나가는 지출액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이 부정기 지출액을, 월간 정기 지출등을 빼고 계산 되는 실제 연간 여윳돈을 놓고 비교해 보니

서너 달에 십만원 정도 나가는 화장품 비용이 연 단위로 놓고 보니 여윳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다라던지...

그 때 그 때 지출할 때는 그렇게 크게 느껴지지 않던 항목들이 모아 놓고 보니 다르게 보이더군요.


위와 같은 부정기 지출 기록들을 살펴서, 이 항목들에 대한 대략적인 연간 예상 지출액을

연간 여유 자금 내에서 다시 구성을 하고, 각 그룹별 지출 예정 총액을

extra Budget과 같은 식으로 별도의 account에 +(수입) 으로 잡아서기록해두었습니다.


그 후 부정기적인 지출이 발생할 때 마다, 원래 기록되야 하는 account에 항목을 기록한 후

이것을 다시 extra Budget에 복사해, 해당 그룹 내에 배정된 예정 지출액이 얼마나 남아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해두니

월 예산만 가지고 소비할 때 보다, 조금 더 지출이 관리가 잘 되는 느낌이 들더군요.


이렇게 기록하니, 각 그룹에서 지출 가능한 금액이 얼마 남았는지와,

연간 총 여윳돈이 얼마 남았는지도 동시에 확인이 가능합니다.


여기에 더해 당장 급하게 필요한게 아니라면 사고 싶은 것들을 extra Budget에

임의의 미래 날짜에 각 그룹별로 일단 모아 두다 보면, 전체 여윳자금이 아니라

해당 그룹의 예산 내에서 지출을 비교할 수 있어서 좀 더 효과적인 것 같네요.


구체적으로 설명을 하면...

올 해 제가 전제 제품 그룹내에서 아이폰(10), 사진기(8), 키보드(2) 등을 사고 싶을 때,

이 개별적인 금액을 연간 여윳돈(100)에서 비교해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각 그룹별 예산, 예를 들어 전자기기 (15)내에서 따지고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좀 더 절약이 되는 것 같아요 ^^


만약 전자 기기 살돈이 모자라면, 다른 그룹 (예를 들어 여행 그룹 또는 감가상각, 수리비 그룹)

에서 예정된 지출액을 줄이고, 전자 기기 예산을 늘리면 언뜻 될 것 같은데,

막상 살아보니 한 그룹의 추가 지출을 위해, 다른 그룹의 지출을 줄이는게 그렇게 쉽지가 않더군요;


뭐 전문적으로 이 분야를 공부하고 적은 글이 아니라,

그냥 저처럼 올해는 절약하고 살아야 겠다 싶은 분들이 계시면 참고 정도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6 ubuntu에서 로지텍 마블 마우스 (트랙볼) 스크롤 설정하기 file 건설노무자 02.06 7503
65 한 줄 노하우? 디카로 동영상이 길게 저장되지 않을 때... [4] 휴911 08.18 7510
64 산신령님보다 대충, 하지만 살짝 빨리하는 차량 셀프세차법 [15] file iris 07.09 7551
63 적금 풍차돌리기로 보험료 할인 받기... [4] yohan666 07.02 7647
62 가장 저렴하게 스키장 당일치기 가기 팁 (비발디파크) [2] Freedom^^ 03.13 7758
61 토렌토 막힌 ISP 뚫는 법 [4] 파리 09.16 7760
60 PC 등에 쓰이는 점퍼 케이블 직접 만들기 file matsal 06.30 7886
59 [RC강좌]멀티콥터 제작하기 강좌 [7] yohan666 03.11 8131
58 쉽게 하는 차량 관리법 [8] 산신령 02.10 8333
57 여름에 마시기 좋은 냉침 원두커피 만들기 [9] iris 06.01 8425
56 마이크로유심 구하기... [12] 하뷔 02.07 8562
55 살림하는 남자 전설의 주부용사의 소세지 야체볶음 [16] 전설의주부용사 10.30 8744
54 꽤 된 정보지만... 해외결제 가능 체크카드 [4] yohan666 02.16 8853
53 블럭 암호화 알고리즘 키 사이즈를 128-bit이상 사용해야 하는 이유 [4] file 에스비 10.14 8958
52 화장실 환풍기 청소 [16] file Lock3rz 03.06 8973
51 [휴대폰] KT 아이 요금제, 바꾸어 주기 - 아이러브 요금제 - 아이서치 포함 [5] 맑은하늘 05.03 9030
50 4100만 화소의 스마트폰 루미아 1020의 화질에 대해서 - 화소만 크면 좋은 건가? [13] FFK953 07.17 9173
49 날로 먹는 운전연수 셀프 가이드(Prototype) [13] iris 08.12 9241
48 중고차 구매 or 차량 유지 잘하는 요령. [10] 피델리티 08.14 9336
» 가계부와 예산 [2] calm 01.04 9783

오늘:
6
어제:
1,526
전체:
13,512,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