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기 및 구매후기


갤럭시 S8+ 잠시 사용기

2017.06.22 14:20

왕초보 조회:2321

아직 적응중이라 잠시 사용기입니다. -_-;


박스가 뽀대는 나는데, 꺼내기 너무 어렵습니다. ㄷㄷㄷ 전화기 전면에 삼성 로고가 없어서 고급집니다. 까만색인데 나름 괜찮습니다. 회색보다 나은듯.


Type-C to Type-A receptacle gender를 하나 주는데, 이 넘이 smart switch로 옛날 폰과 연결할때 유용하게 사용됩니다. 나름 생각 많이 한 구성.


USB Type-C 콘넥터는 살짝 빡빡하고 잘 안 꽂힙니다. 꽂히고 나면 유격이 약간 느껴집니다. 품질 개선을 해야 할 듯. 베트남산이라고 나오는데 원산지 문제는 아닐듯 합니다. 사방에 있는 충전케이블이 micro-USB라서 이넘 아무데서나 충전은 못합니다. 무선충전킷은 없어서 테스트 불가. 일단 USB Type-C -- MicroUSB 젠더가 하나 따라와서 그걸로 충전하나.. USB Type-C케이블이 하나 와서 그걸로 충전하나 해서 두 곳에서 충전하고 있습니다.


제 손이 그리 큰 손이 아닌데, 큰 불편없이 사용합니다. 크기는 상당히 큽니다. 한손 사용은 아예 생각을 않게 만들지만 간단한 조작은 가능은 한듯 합니다. 화면과 뒷판이 매우 지문 잘 타는 재질입니다. -_-;

always on display는 OLED 특성상 매우 저전력으로 구현가능하지만, 제자리에 가만히 있어서 burn-in이 심각한 문제가 될 듯 합니다. 그래서 온작 옵션을 시도하다가.. 홈버튼만 표시로 정착. -_-;; 사이드패널을 시도해 볼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스크린 세이버처럼 조금씩만 움직여도 훨씬 나을텐데 말입니다. --> 사이드로 정착. 사이드 AOD는 정말 움직이는게 보입니다!


해상도를 제대로 쓰지 못하는 앱이 좀 보입니다. 뭐 사용상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큰 화면에 아래위로 검은 줄이 가니 조금 섭섭합니다.


말 많던 화면의 붉은 기운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뭔가 한듯. 파란색 필터를 키면 화면이 매우 노래집니다. 일단 야간에 켜지는 옵션으로 선택했습니다. 터치는 별 불만 없습니다만 폰앱에 문제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 OLED액정의 채도는 여태껏 다른 갤럭시에 익숙하다고 생각한 제 눈에도 상당히 개선되었습니다. 달력 같다는 느낌. (단 파란색 필터가 꺼져있을때 얘기)


배터리는 짱입니다. 도무지 줄지를 않습니다. 고속충전도 잘 됩니다.


지금까지 가장 큰 문제는.. 너무 미끄럽습니다. ㄷㄷㄷ 무슨 케이스가 있어야 할 듯도 합니다.


잘 만든 전화기인 것은 틀림없는데 개선할 점이 많이 보입니다. 지금까지 찾은 문제점:


1. 미끄럽습니다. 예전 갤럭시는 옆면에 요철이 있었는데 그런게 전혀 없습니다. (그 요철이 있어도 충분하지 않습니다만)

2. 전면 유리의 반사가 장난아닙니다. 이게 전화기를 이쁘게 보이게는 하는데, 나름 불편합니다.

3. 스피커 꽝입니다. 요즘 스피커는 고급품을 써서 음질을 개선하는게 아니라 DSP로 해결하는데, (따라서 좋은 음질이라고 원가 상승 이딴거 없습니다) 음질이 꽝이란건 이해가 안 갑니다. (이건 왜 갤럭시가 아직 저모양인지 보여주는 예)

4. 가끔 매우 뜨거워 집니다. 예를 들어 waze (네비앱)을 10분 이상 쓰면 손으로 들고 있기 불편할 만큼 뜨거워 집니다. 앱의 특성상 장시간 사용이 흔한데 이러다가 터지는 것 아니야 하는 생각까지 듭니다. 그전 갤럭시도 waze쓸때 뜨거워지긴 했지만 훨씬 더 심한듯. 같은앱, 더 저전력 씨퓨 라는 점을 생각하면 배터리 문제 같습니다. (이건 심각)

5. 가상홈버튼을 감추지 않는 것은 완전 병크.

6. 주머니에서 지 멋대로 뭔가 하는 문제는 여전. 가능성을 줄이는 모든 옵션을 다 켰는데 아직도 이런 짓을이 하루에 두세번 정도는 생깁니다. 저 말고는 아무도 주머니에 알전화기 넣고 다니는 분들이 없으신가 봐요.


추가) FM 라디오 매우 잘 됩니다. 그런데 쓸데가 없습니다. -_-;; 우리나라향은 업데이트를 통해 가상홈버튼을 감춘다고 합니다만 미쿡향은 아직 업데이트 안 뜹니다. 파란색 필터 켜지는 것, 익숙해지니 켜졌다는 것도 모르겠네요. 눈이 참 간사합니다.


--

2018년 업데이트


아직 안 깨먹었습니다. 아직 알폰으로 사용중입니다. 이제 조금 익숙해 진 듯해서 한손으로도 패스워드를 쳐넣..습니다. waze 장시간 사용시 뜨거워지는 것은 사실 열도 열이지만 화면이 망가집니다. ㄷㄷㄷ 그래서 요즘엔 waze 쓸때 화면 꺼둘 때가 많습니다. 스피커도 익숙해지니 그냥 저냥 쓸만합니다. 업데이트가 몇번 되어서 가상홈버튼 감추기 기능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머니에서 지 멋대로 뭔가 하는 문제는 아직 있기는 한데 그빈도가 현저히 줄었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습니다. 무선충전은 잘 됩니다. 스타벅스 가면 테이블에 얹어두면 충전됩니다.


주위에 아이폰X랑 노트8 사용하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65 cimfax 팩스 서버 사용기 [2] file 기계치 07.19 3803
1064 아이패드 10.5 구매및 사용기 (후쿠오카 구매) [1] file 윤발이 06.28 4534
1063 세상에서 제일 작은 스마트폰.. [4] file 몽배 06.27 5302
1062 [midigong] 별자리 스트링아트(황소자리) [4] file Lock3rz 06.26 3670
1061 [영공방] 오르골 그랜드 피아노 [4] file Lock3rz 06.26 3604
» 갤럭시 S8+ 잠시 사용기 [6] 왕초보 06.22 2321
1059 뉴아패프 10.5 며칠 사용기 [5] matsal 06.18 1872
1058 태백산맥 핸디북세트 간단한 느낌 [6] file 타바스코 06.17 1779
1057 외장 odd 케이스 구매후기 [2] file 즐거운하루 06.15 1880
1056 신에츠 G-501 ( 플라스틱용 구리스 ) 간단사용기 [3] file 타바스코 05.18 2531
1055 휴대용 리눅스 머신 PocketCHIP. [4] file piloteer 05.12 2721
1054 서피스를 무거운 노트북으로 돌려주는 키보드 Brydge 12.3 [2] file matsal 05.08 2451
1053 크롬북 ASUS C302 사용기 (초안) [2] 파초 04.26 3041
1052 아수스 크롬북과 넷북 비교 [1] file matsal 04.15 2929
1051 삼성 공기청정기 소음발생문제 고찰 [11] file matsal 03.22 10550
1050 멀티배터리충전기 구입.. 사용기.. [6] file 몽배 01.11 2322
1049 여행용 공유기 gl-inet의 ar150 하루사용기 file 스노우캣 01.10 2254
1048 샤오미의 Mi Max 간단한 느낌입니다. [4] file 돈돈돈까스 01.07 2621
1047 Philips ViVa Airfryer [2] minkim 01.03 1718
1046 Teclast X89 Kindow(D5N3) - 안드로이드에 모두 할당하기(몰빵) [2] file 즐거운하루 01.03 3367

오늘:
2,069
어제:
2,590
전체:
12,99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