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4년이 흘렀군요.

2018.04.16 13:02

로미 조회:380 추천:1

R.jpg


멍하니 티비를 보면서 한숨만 푹푹 쉬던 그때가 떠오릅니다.

믿어지지 않는 상황을 보면서 눈물도 나고 욕도 나오고 도대체 뭐하고 있는 건지 답답하기도 했었지요.

지금도 생각만하면 눈시울이 붉어지는게 트라우마로 계속 남을듯 합니다.


옆동네에 리본이야기가 있어서 보다가 따라간 링크에 리본을 무료로 나눠주더군요.

택배로 몇개 받아서 붙이려고 보니까 의외로 가까운곳입니다. 그래서 얼른 찾아가 무료 리본도 몇개 얻고 밴드랑 열쇠고리 등을 몇개 사니까 이것저것 막 챙겨주십니다.

고맙고도 죄송한 마음이 들어 다음에 시간나면 리본만들기 자원봉사를 해야겠단 생각만 했습니다. 게으름으로 실천은 과연? 입니다만.


눈에 보이는곳엔 대부분 붙이고 걸고 다니는데 노란색이라 뭔가 묻을까봐서 조심하게 되네요.

붙여놓고 보니 흐뭇하면서 갑자기 눈앞이 흐려지기도 하고 요상한 기분이 됩니다.

그리고 애들이 서로 붙여달라고 해서 원하는곳에 예쁘게 붙여 줬더니 좋아라 합니다. 물론 붙여주면서 리본의 의미를 함께 이야기하다보니 숙연해진 분위기가 되어버렸지만요.


제가 뭔가를 할 수 있는건 잊지않고 기억을 하는것밖에 없으니 늘 보이는곳에 노란리본을 두려고 합니다.

잊으려고 해도 잊을수 없는 일이니까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4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32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5] new 브라이언 03.18 25
28831 드디어 ... [10] updatefile 바보준용군 03.17 135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5] matsal 03.17 127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88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6] file minkim 03.15 96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196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47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15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03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06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55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29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71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13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21
28817 오랜만에 걷기 운동 좀 했어요. (블로그 복붙입니다.) [2] file 맑은샛별 03.09 93
28816 안녕 하세요 브라이언입니다. [7] 브라이언 03.08 167
28815 이어폰 구입 [5] file matsal 03.07 148
28814 드디어 노트북 대공사 [5] file matsal 03.06 210
28813 일이 일찍 끝났는데 더 바쁘네요 -_- [12] 바보준용군 03.05 194

오늘:
172
어제:
3,796
전체:
11,945,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