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500통의 편지...

2018.06.19 01:45

노랑잠수함 조회:381 추천:2

저는 매년 12월이 되면 새해 다이어리를 구입합니다. 기왕이면 좋은 걸로 쓰고 싶어서 몰스킨 다이어리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매일 짤막한 편지를 씁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올해의 몰스킨 다이어리는 밝은 녹색입니다.


2011년 2월 7일... 제가 딸에게 처음 편지를 쓴 날입니다.
당시, 박유상이라는 작가님의 <남자 삼대 교류사>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책 말미에는 군에 입대한 아들이 훈련 받는 기간 동안 매일 편지를 쓴 아버지의 편지 모음이 부록으로 실려 있었습니다.
설마 제 딸이 여군 입대할 일은 없을 것 같고, 혹시 그런 선택을 한다고 해도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쓰기 시작했습니다.
뭐 딱히 중요한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날 있었던 이야기, 읽었던 책 이야기도 하고...
가끔은 세상 이야기도 하고요.


지금도 참 먹먹하고 가슴아팠던 건... 2014년 4월 16일... 그 날부터 며칠동안은 편지 쓰는 것 조차 망설여졌던 기억이 나네요. 공교롭게도 그 해에는 다이어리도 노란색이네요.ㅠㅠ


물론 건너 뛰는 날도 참 많았습니다.
작년엔 아버지께서 돌아가셨고, 여동생이 암판정을 받아서 1년 내내 항암치료와 수술을 받았고... 그러다 보니 건너 뛴 날이 참 많았습니다.


오늘 편지를 쓰면서 보니 2,500번째 편지네요.

이 편지쓰기가 언제 끝날지 모르겠습니다.
언젠가는 끝나겠죠?
<수민이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으로 말입니다.
그 날이 언제일지 궁금하네요.


20180619_012004.jpg

(페북에 옆동네에... 사방팔방 자랑하고 있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51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39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10] update 브라이언 03.18 165
28831 드디어 ... [10] file 바보준용군 03.17 191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6] matsal 03.17 181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106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6] file minkim 03.15 112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218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60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28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14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21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64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35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79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17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26
28817 오랜만에 걷기 운동 좀 했어요. (블로그 복붙입니다.) [2] file 맑은샛별 03.09 97
28816 안녕 하세요 브라이언입니다. [7] 브라이언 03.08 173
28815 이어폰 구입 [5] file matsal 03.07 153
28814 드디어 노트북 대공사 [5] file matsal 03.06 217
28813 일이 일찍 끝났는데 더 바쁘네요 -_- [12] 바보준용군 03.05 199

오늘:
2,638
어제:
3,476
전체:
11,951,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