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500통의 편지...

2018.06.19 01:45

노랑잠수함 조회:381 추천:2

저는 매년 12월이 되면 새해 다이어리를 구입합니다. 기왕이면 좋은 걸로 쓰고 싶어서 몰스킨 다이어리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매일 짤막한 편지를 씁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올해의 몰스킨 다이어리는 밝은 녹색입니다.


2011년 2월 7일... 제가 딸에게 처음 편지를 쓴 날입니다.
당시, 박유상이라는 작가님의 <남자 삼대 교류사>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책 말미에는 군에 입대한 아들이 훈련 받는 기간 동안 매일 편지를 쓴 아버지의 편지 모음이 부록으로 실려 있었습니다.
설마 제 딸이 여군 입대할 일은 없을 것 같고, 혹시 그런 선택을 한다고 해도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쓰기 시작했습니다.
뭐 딱히 중요한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날 있었던 이야기, 읽었던 책 이야기도 하고...
가끔은 세상 이야기도 하고요.


지금도 참 먹먹하고 가슴아팠던 건... 2014년 4월 16일... 그 날부터 며칠동안은 편지 쓰는 것 조차 망설여졌던 기억이 나네요. 공교롭게도 그 해에는 다이어리도 노란색이네요.ㅠㅠ


물론 건너 뛰는 날도 참 많았습니다.
작년엔 아버지께서 돌아가셨고, 여동생이 암판정을 받아서 1년 내내 항암치료와 수술을 받았고... 그러다 보니 건너 뛴 날이 참 많았습니다.


오늘 편지를 쓰면서 보니 2,500번째 편지네요.

이 편지쓰기가 언제 끝날지 모르겠습니다.
언젠가는 끝나겠죠?
<수민이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으로 말입니다.
그 날이 언제일지 궁금하네요.


20180619_012004.jpg

(페북에 옆동네에... 사방팔방 자랑하고 있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0] 맑은하늘 2018.03.30 250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451
28683 못다한 이야기... [42] updatefile Lock3rz 12.10 183
28682 프로젝트팀 SEED ITF를 만들었습니다.^^ [8] 스파르타 12.10 111
28681 얼마전 클리에를 한대 얻었습니다~ [11] update 똘이아빠 12.09 157
28680 QCY T1 요거 블투 이어폰 필요하면 구매 추천할만 한거 같습니다. [26] updatefile 스파르타 12.07 183
28679 오늘이 대설이라는 날이래요 [2] 따스한녹차 12.07 66
28678 정신없이 질렀습니다. [2] file minkim 12.07 151
28677 송년회 오늘 뵙겠습니다. [23] 맑은하늘 12.06 167
28676 김순옥 할머님 돌아가셨습니다. [7] 왕초보 12.06 114
28675 미쿡의 SEC [2] 왕초보 12.06 105
28674 흔한 아재의 조카 가지고 놀기 [2] file 바보준용군 12.05 146
28673 몸이 움츠려드는 날씨네요 [1] 따스한녹차 12.05 64
28672 이런 우연이 ! 그리고 또 이런 감동이 ! [8] 냉소 12.04 134
28671 빠르네요. [11] powermax 12.04 112
28670 이제 외노자 생활 청산하고 집으로 갈 수 있게 된 듯합니다. [25] 냉소 12.04 159
28669 나이 한 살 더 먹기까지 27일이네요 [4] matsal 12.03 93
28668 올해도 한달 남았네요 [2] 따스한녹차 12.03 70
28667 초보의 좌충우돌 15일 차량 운행기 [22] 바보준용군 12.02 179
28666 김장... [11] file 인포넷 12.02 96
28665 마소의 시가총액 1위. [6] 최강산왕 12.01 149
28664 출장 다녀왔습니다. [18] 해색주 12.01 153

오늘:
447
어제:
3,367
전체:
11,639,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