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500통의 편지...

2018.06.19 01:45

노랑잠수함 조회:367 추천:2

저는 매년 12월이 되면 새해 다이어리를 구입합니다. 기왕이면 좋은 걸로 쓰고 싶어서 몰스킨 다이어리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매일 짤막한 편지를 씁니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올해의 몰스킨 다이어리는 밝은 녹색입니다.


2011년 2월 7일... 제가 딸에게 처음 편지를 쓴 날입니다.
당시, 박유상이라는 작가님의 <남자 삼대 교류사>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책 말미에는 군에 입대한 아들이 훈련 받는 기간 동안 매일 편지를 쓴 아버지의 편지 모음이 부록으로 실려 있었습니다.
설마 제 딸이 여군 입대할 일은 없을 것 같고, 혹시 그런 선택을 한다고 해도 너무 오래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쓰기 시작했습니다.
뭐 딱히 중요한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날 있었던 이야기, 읽었던 책 이야기도 하고...
가끔은 세상 이야기도 하고요.


지금도 참 먹먹하고 가슴아팠던 건... 2014년 4월 16일... 그 날부터 며칠동안은 편지 쓰는 것 조차 망설여졌던 기억이 나네요. 공교롭게도 그 해에는 다이어리도 노란색이네요.ㅠㅠ


물론 건너 뛰는 날도 참 많았습니다.
작년엔 아버지께서 돌아가셨고, 여동생이 암판정을 받아서 1년 내내 항암치료와 수술을 받았고... 그러다 보니 건너 뛴 날이 참 많았습니다.


오늘 편지를 쓰면서 보니 2,500번째 편지네요.

이 편지쓰기가 언제 끝날지 모르겠습니다.
언젠가는 끝나겠죠?
<수민이에게 쓰는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으로 말입니다.
그 날이 언제일지 궁금하네요.


20180619_012004.jpg

(페북에 옆동네에... 사방팔방 자랑하고 있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9] 맑은하늘 2018.03.30 195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9157
28553 극단 공존 [3] new FATES 09.22 21
28552 아침에 심천 푸티엔에서 조깅했는데 지금은 대전가는 KTX입니다. [5] update 냉소 09.21 31
28551 uber택시는... [7] file FATES 09.20 125
28550 오늘 오일 체인지를 하였습니다. [8] file minkim 09.19 124
28549 속초 여행 다녀왔습니다. [6] 해색주 09.18 113
28548 초음파 세척기 왔네요 [14] file 바보준용군 09.17 188
28547 오늘은 캣맘때문에 지구대에 갔다왔습니다-_- [17] 바보준용군 09.17 238
28546 드디어 태풍 영향권입니다. (중국 심천입니다.) [10] file 냉소 09.16 120
28545 국내출장 & 해외출장 [7] 인간 09.12 232
28544 의자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5] MrEGOIST 09.11 180
28543 안드로이드 앱 중에서 palm으로 나오면 좋을 것 같은 게 뭐가 있을까요? [4] 행복주식회사 09.10 155
28542 철없는 아재가 수십년전 부터 가지고 싶던 이상한걸 또 질렀습니다-_- [26] 바보준용군 09.10 299
28541 포코폰 지름 성공 [8] KJKIM 09.06 349
28540 잡담) 유니버샬 IoT 링크 아이디어 [6] 건설노무자 09.05 191
28539 미드 뉴스룸 보고 있습니다. [6] 해색주 09.04 186
28538 유튜브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채널을 개설했어요... [5] file 오드득 09.04 200
28537 몇십년 된 범선들 [13] file matsal 09.03 220
28536 Nokia, Blackberry ... 그리고 Palm [13] 하얀강아지 09.03 180
28535 모형 근황 [3] file matsal 09.03 113
28534 제 꿈은 책과 관련된 것입니다. [9] 하얀강아지 09.03 146

오늘:
857
어제:
3,689
전체:
11,357,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