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LG G4와 샤오미 홍미노트 4X를 사용 중입니다.


LG G4.... 


장점이라고는 카메라에 전문가 모드로 수동조절 기능이 여러가지 있는 디카 느낌 나는 것 빼곤 없어요.


단점은 배터리 시간이 극악입니다. 오래 됐다고는 해도 Tmap을 켜놓고 경로 안내 받으면, 2시간 조금 넘었을 때 10% 이하로 떨어집니다. 발열도 엄청 납니다. 게다가 가죽 커버라 열을 더 가두어놓으니... 플라스틱 커버로 바꿔도 발열은 뭐 그리 차이가 없는 듯... 반응이 빠릿하지 않고 느린 것도 웬만하면 참는데... 배터리와 발열은 정말 답이 없네요.


aliexpress에서 보면 11~12 US$ 정도로 6500mAh, 8200mAh의 대용량 호환 배터리가 있긴 한데... 중국산 배터리 셀이 재수없으면 배터리가 터져서 화상을 입으면 뭐... 손해배상 청구할 수도 없고... 


이 폰을 써보고, LG는 더 이상 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샤오미 홍미노트 4X


장점 배터리 시간은 정말 엄청납니다. G4와 비교해보면 더더욱 장점이 두드러지죠. 10만원 대 가격으로 부담이 없습니다. 지문인식까지 있고, 듀얼 앱 기능이 있어서 1개의 폰에서 계정 2개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가족 ID로 부탁한 물건을 대신 주문해드려야 하는데, 듀얼 앱 기능이 없으면 로그아웃하고, 가족 ID로 로그인하고, 주문 끝나면, 로그아웃하고 내 ID로 로그인해야하는데 불편하죠.) 


단점 중국 업체라 정보를 빼내간다는 우려가 있어서 은행, 증권, 보험 앱 등은 전혀 사용하지 않고, 공인인증서도 복사해놓지 않았습니다. 이 보다 심한 단점은 가격 생각하면 어쩔 수 없겠지만, 똑같이 떨어뜨렸을 때 G4를 비롯한 국산 폰은 액정이 거의 깨지지 않습니다만... 고릴라 글래스가 아닌 일반 유리(?) 재질인 홍미노트 4X는 그냥 금이 갑니다. 사설 업체에 가면 5~6만원이면 교체가능한데... 그래도 조심히 다룬다고 해도 1~2달 안되어 한 번만 떨어지면 바로 액정 유리가 깨집니다. 정말정말 소중히 다뤄야 합니다. 가격 대 성능비로 편하게 쓰려는데, 소중히 다룬다는 것이 앞 뒤가 맞지 않지요. 카메라가 ㅆㄹㄱ라고 하는데, 제게는 그냥저냥 쓸만합니다. G4와 화질이 크게 차이나는지도 모르겠구요. 배터리가 오래가니 여행 가서 사진도 찍고, 이것저것 다 해도 하루 버티는데 별 문제가 없어요. 샤오미 2세대 10000mAh 보조 배터리까지 함께 하니, 여행 가도 걱정이 없지요.


액정이 일반 유리(?)인 이 폰을 써보고, 고릴라 글래스로 바뀌지 않는 이상, 샤오미 폰은 쓰고싶지 않네요. 그리고, 액정이 깨지면 날카로운 조각이 나옵니다. 만지다가 찔릴 수도 있어요. 그래서 결국 액정을 교체하게 됩니다.



위의 2가지 장점을 합쳐 놓은 폰이 없을까 찾아봤는데... 가장 근접한 폰이 이번에 LG Q9이긴 하네요. 사양도 다 좋고 맘에 드는데, 단 하나 배터리 용량이 3000mAh로 G4와 같습니다. Q9의 배터리 효율이 좋아졌다고 해도 화면이 훨씬 커졌는데...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은 건 G4와 별 차이가 없지 싶네요. 


지금은 G4에 샤오미 2세대 10000mAh 보조배터리를 항상 갖고 다니면서 50% 이하로 떨어지면 바로 충전합니다만... 불편하긴 하네요. 선택약정 25%를 24개월 간 포기하고 기기변경하기도 아깝고... 마땅한 폰은 없고... 돈은 없고... 당장은 부담이지만, 비싼 폰을 사서 오래 쓰는 수 밖에 없나 싶기도 하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04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217
28918 HBO 미니시리즈 체르노빌 보신분? (노스포) [1] new 타바스코 06.17 27
28917 드디어 시작됩니다 기계의 반란 [3] 건설노무자 06.15 147
28916 쿠클홈이 내 개 이름은 어떻게 알았을까 [8] TX 06.13 142
28915 앞으로 Xiaomi Redmi Note 4X를 좀 더 아껴주려구요. [1] 수퍼소닉 06.13 84
28914 지난 반년간 가장 잘산 초가성비의 물건 입니다. [7] 바보준용군 06.11 255
28913 레어 모나미 153발견 !! [4] file 타바스코 06.11 171
28912 Node-RED + influxDB + Grafana와 함께하는 고물대잔치~ [8] file 건설노무자 06.10 146
28911 그냥 익숙함이 좋아서... [8] Pooh 06.10 116
28910 전 말이죠 안만들고 걍 샀어요 중고로 -_- [2] file 바보준용군 06.08 211
28909 미니모니터 케이스 다시 제작해 보았습니다. [11] file 스파르타 06.03 271
28908 가슴이 먹먹해오는.. [3] 왕초보 06.01 241
28907 티맥스OS가 풀리는군요. [7] 해색주 05.29 361
28906 저는 그냥 아프더라구요. [5] 해색주 05.27 263
28905 멘탈 회복 스트레스 날리기 2일차 입니다 [14] 바보준용군 05.25 269
28904 꼰대력 테스트라고 하네요 [8] file 바보준용군 05.24 309
28903 갑자기 일들이 틀어지기 시작하면서... [7] Electra 05.23 267
28902 오랜만(?) 에 생존기 올립니다. [7] 인간 05.19 286
28901 DRAM과 물리적 한계 [18] 왕초보 05.16 426
28900 아이싸다 아이 조타 -_- [4] 바보준용군 05.15 313
28899 cctv [6] TX 05.14 262

오늘:
2,882
어제:
2,631
전체:
12,221,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