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중국 생활을 접고 지난 연말 귀국한 후, 긴 휴가를 보냈습니다.


큰 아이가 고3이라 일정이 있다보니, 어디 멀리 다니진 못했습니다만, 푹 쉬었죠.

아들놈 병원 검진 가는 거 한 번 따라가고, 아버지 수술 하시는데 한 번 갔다오고..

비록 휴가지만 처리해야 할 일이 있어서 잠깐씩 몇번 출근하고 하다 보니

한달이라는 시간은 아주 그냥 훅 하고 지나가네요.


사실 이번주 까지 휴가였는데, 고객이 방문하는 일정이 생겨서,

어떻게 개길 만 한 일이 아니라 그냥 출근했고, 출근 한 김에 그냥 휴가는 끝냈습니다 ㅎㅎ


뭐, 오늘 오후만 지나가면 또 연휴니까요.


이제서야 뭔가 이 세계에 익숙해 진 기분이네요.  

(어딘가 익숙한 대사라고 생각하는 순간, 상실의 시대에서 와타나베가 미도리와 시간을 보낸 후 한 말이군요.)


집도, 집 주변의 가게 들도, 회사도, 회사의 제 책상도, 출퇴근 길도,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치는 이웃들도...

이제서야 좀 익숙해지는 기분입니다.  이제 정신적으로 뭔가 좀 안정되나 봐요.


오늘 부터는 다시 운동 좀 해야 겠습니다. 

돌아와서 휴가기간 내내 그냥 푹 쉬었거든요 ~~


그럼 모두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멀리 운전하시는 분들 운전 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추억만 담아가는 명절되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296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115
28901 DRAM과 물리적 한계 [12] 왕초보 05.16 190
28900 아이싸다 아이 조타 -_- [4] 바보준용군 05.15 141
28899 cctv [4] TX 05.14 132
28898 v50 대란이라는데. [3] 해색주 05.13 318
28897 알리 요즘 배송 저만 옴팡 걸린 건가요? [6] 프로스트292 05.13 115
28896 당분간 해외쇼핑은 쉽지 않겠네요. [7] 수퍼소닉 05.13 140
28895 지름도 쉽지 않군요. [7] 해색주 05.12 161
28894 다큐. 성공스토리. 기능한국인 [3] 맑은하늘 05.12 100
28893 기사/ 착한 사람이 호구되지 않는법 [1] 맑은하늘 05.11 160
28892 근황...맑은하늘의 사업 &...생존신고 [8] 맑은하늘 05.11 142
28891 지름신고 및 생존신고 [13] file Lock3rz 05.11 101
28890 유튜브를 시작했습니다.^^ [26] update 노랑잠수함 05.09 200
28889 요즘 지른게 참 많네요-_- [10] 바보준용군 05.08 170
28888 봄꽃 시즌이 거의 끝나가네요. [5] 수퍼소닉 05.08 90
28887 큰 아들이 군에 입대합니다.. [14] 인규아빠 05.07 199
28886 시계 지름신고 [16] file 타바스코 05.06 200
28885 오늘 저에게는 개린이날.. [2] file Pooh 05.05 141
28884 미쿡 경기 세계 경기 (경제 얘기) [15] 왕초보 05.04 202
28883 아이폰의 와이파이 [5] 하얀강아지 05.02 191
28882 어버이날 선물 구매 + 장학금 !! [7] file 스파르타 05.02 145

오늘:
1,518
어제:
2,639
전체:
12,132,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