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율 체중감량중입니다.

2019.07.10 22:59

해색주 조회:235

 오른쪽 발가락을 다쳐서 반깁스를 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지하철 타고 출퇴근시 노약자석 앉구요, 퇴근할 때에는 지하철 엘레베이터 이용중입니다. 저보다 더 튼튼한 여대생들이 엘레베이터 타는 것 보고, 임산부석 앉는거 보고 마구 분노중입니다. 진짜 내가 다리만 안아팠어도 진짜. 저만 부서에서 따로 떨어져 앉아서 하루에도 몇 번이나 오가야 하는데, 다리 다치고 나서는 무척이나 힘드네요. 왼쪽 무릎과 허리가 좀 아프기는 한데, 회사 안나가면 안되니 열심히 나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리가 아프고 해서, 계속 허리와 무릎에 무리가 가더군요. 결국 먹는 것 줄이고 점심 시간에는 샌드위치나 김밥 먹으면서 그냥 일하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좀 일찍 가겠거니 생각했는데, 하루 종일 회의 다니고 검토하고 그러니가 저녁이 되네요. 뱃살은 좀 그대로인데, 근육이 줄어서인지 다들 살빠졌다고 합니다. 일주일에 3일은 꼬박꼬박 도장 나가서 단내 나도록 운동해서 체력 만들어 놨더니 이게 뭔지 모르겠어요.


 끼니는 대신 꼬박꼬박 먹고 아침에도 샌드위치+우유 먹고 바로 약 먹습니다. 그렇게 챙겨 먹어도 뼈가 붙기를 기다리는 거라서 뭐가 도움이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주변에서는 40 넘어서 아저씨가 무슨 운동이냐고 놀리기는 하는데, 저도 좀 의아하더군요. 예전에는 더 격한 운동해도 멀쩡했는데 말이죠. 그냥 살짝 삔줄 알았는데 깨졌다니 말이죠. 이건 골절이 아니라서 보험금도 안나온다고 T_T


 원두커피 내려 마시는데, 이게 향도 좋고 은은한 단맛이 있습니다. 무식하게 1kg을 사기는 했는데, 아침에 물끓여서 베트남 커피폿에 조금씩 물 넣어서 내려 마시면 괜찮네요. 은근히 안정도 되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나중에는 녹차도 제대로 마셔보고 싶네요. 물을 예전보다 더 많이 마시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러면 배고픔이 줄더라구요. 차가운 물 마시면 바로 배탈이 나서 한여름인데도 혼자서 뜨거운 물 마시고 있습니다. 사무실이 더운데, 6시 30분이면 에어콘도 꺼져요. 요즘 뜨거운 사무실에서 야근하다 보면 머리가 익을 것 같기는 하더군요.


 전산부 동료가 빅데이터 프로젝트 하면서 궁금한게 많다더니 갑자기 야간 대학원을 알아보려 하네요. 저는 경영/통계 전공인데, 전산쪽이 부족한 것 같아서 방송대 컴퓨터 과학과 다니는데 저랑 반대더라구요. 막상 대학교 들어가니 프로그래밍 가르쳐 주는 거는 하나도 없고, 알고리즘/이산수학/선형대수/디지털 논리회로 같은 걸 배우더군요. 방학인데 즐겨야 하는데 다리가 이모양이니, 놀지도 못하고 우울한 요즘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23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1405
28746 그러고 보니 외국 와서는 나이가 몇살인지를 까먹기 시작했네요. [3] update 최강산왕 08.19 60
28745 아이폰XS 할부조건 가격비교 [4] update matsal 08.19 41
28744 아이폰XS 로 가려는데... [12] file matsal 08.16 148
28743 휴가 계획!!! [7] 바보준용군 08.12 202
28742 노트북 구매와 터치모니터가 도착 하였습니다. [5] file 스파르타 08.09 205
28741 아 우울... [5] file 바보준용군 08.08 224
28740 공기청정기 비교 테스트 결과 나왔는데 ㅠ 우울합니다. [10] file 앙겔로스 08.08 204
28739 꼭 가보고싶은 식당이 생겼습니다 [16] 바보준용군 08.05 266
28738 엘파소 총격사건 : 저희 가족은 무사합니다 [19] minkim 08.04 282
28737 자작 자동문/블라인드입니다 [8] 건설노무자 08.03 203
28736 터치형 포터블 모니터를 구매하였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7.31 252
28735 내장 사운드 출력과 유전원 usb 허브의 상관관계 [6] TX 07.31 143
28734 HDMI Splitter 재구입 [4] file 건설노무자 07.31 147
28733 지옥의 레이싱 [6] 바보준용군 07.31 165
28732 갖고 싶은게 생기긴 했는데 -_-.....거참 멀고먼... [16] 바보준용군 07.29 281
28731 메인노트북 고민하다 구매하였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7.28 212
28730 권리당원 가입마감은 7월 31일 입니다. [2] matsal 07.27 179
28729 phobos 랜섬웨어에 걸렸어요. [11] file 맑은샛별 07.25 266
28728 일본산 불매 [8] 왕초보 07.23 375
28727 그리움... [6] 늘푸른나무 07.22 224

오늘:
1,101
어제:
2,990
전체:
12,404,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