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정말 미국이란 나라는 대단합니다.


아래는 기사내용 일부입니다.


---------------------


Wing assembly is seen under construction, assembled from hundreds of identical subunits. The wing was tested in a NASA wind tunnel


NASA와 MIT가 이끄는 연구팀은 기존의 날개보다 훨 가벼울뿐만 아니라 순간의 비행 조건에 맞게 자동으로 재구성 할 수있는 혁신적인 새 날개 디자인을 고안했습니다. 스트럿으로 연결된 작고 동일한 폴리머 타일로 제작 된 새로운 기계식 "메타 물질"은 더 빠르고 저렴하게 항공기를 생산하고 유지 보수 할 수 있습니다.


비행기 날개는 설계, 제작 및 유지 보수 비용이 많이 드는 복잡한 구조입니다.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제어 표면, 모터, 케이블 및 유압 시스템이 작동해야 단단한 날개가 미끄러지거나 기울어지는 단단한 제어 표면을 사용하여 통과하는 공기의 흐름을 제어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그러한 딱딱한 표면이 가능한 한 효율적이지 않다는 것입니다. 더 나쁜 것은, 모든 날개는 이상적인 날개가 아니라 이륙, 착륙 및 그 밖의 모든 비행 조건에서 최상의 성능을 제공하는 데 필요한 일련의 이상적인 날개 모양 사이의 절충안입니다.


The new way of fabricating aircraft wings could enable radical new designs, such as this concept, which could be more efficient for some applications


이것이 항공기 제작 비용이 너무 비싸고 왜 그들의 디자인이 튜브에 붙어있는 한 쌍의 날개 중 차선이 아닌 가장 큰 이유입니다.


그러나 NASA / MIT 팀은 모핑 윙 형태의 대안이 있습니다. 그 아이디어는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1903 년 최초의 Wright Flyer는 컨트롤에 모핑 날개를 사용했지만 새로운 아이디어는 작고 동일하며 속이 빈 고무 같은 폴리머 큐브, 삼각형 또는 기타 모양으로 구성된 타일로 날개를 만드는 것입니다. 각 가장자리를 따라 성냥개비 크기 스트럿. 이것들은 서로 볼트로 연결되어 피부와 유사한 폴리머의 얇은 층으로 덮인 개방적이고 가벼운 격자 프레임 워크를 형성 할 수 있습니다.


MIT에 따르면 결과는 기존의 날개와 동일한 강성을 가지지 만 에어로겔의 밀도를 갖는 기계적 "메타 물질"입니다. 숫자로 볼 때 이는 고무 밀도를 입방 미터당 1,500kg에서 입방 미터당 5.6kg으로 줄이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날개를 훨씬 더 가볍게 만들뿐만 아니라 비행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스스로 모양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이하 생략}


출처: https://newatlas.com/mit-nasa-morphing-wings/5910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255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782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807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00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223
28869 ISSCC와 폐렴 [2] update 나도조국 02.22 61
28868 흉흉 합니다.. [8] update 아람이아빠 02.20 141
28867 인생이 2015년에서 멈춘거 같은 느낌이네요.... [4] update tntboom 02.19 109
28866 8개월간의 힘든 항암치료를 마치며... [16] 敎主 02.19 131
28865 조금 홀가분하게 떠나보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안되는군요. [5] 해색주 02.16 218
28864 빅지름 하였습니다. [10] file 스파르타 02.12 231
28863 턴테이블을 하나 샀습니다. [21] 노랑잠수함 02.12 178
28862 봉준호 감독님 대단하시네요!! [4] 박영민 02.10 158
28861 조만간 맥북 프로 2010 업그레이드 할 것 같습니다. [6] 해색주 02.09 144
28860 뭐 줏어먹을 게 있다고 [4] 해색주 02.09 131
28859 작은차로 차박을 6번 [7] 바보준용군 02.09 161
28858 통신학회 이번에도 다녀왔습니다. [4] 스파르타 02.08 105
28857 뜬금없는 차 자랑...^^ [14] file 노랑잠수함 02.06 216
28856 쓸때없는 구상 다마스 캠핑카 [13] file 바보준용군 02.05 220
28855 요새 가지고 노는 장난감입니다. [7] Lock3rz 02.04 177
28854 이번엔 대부도 차박을 다녀 왔습니다 ㅡ. ㅡ [11] file 바보준용군 02.02 197
28853 미니멀리즘을 추구해야 하는데 [10] 해색주 02.01 197
28852 오늘도 철없는 아재는 뭔가 쓰짤 때기 없는걸 집에 들였습니다 [6] file 바보준용군 02.01 179
28851 노트북 셋팅이 어느정도 끝났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2.01 122
28850 새 밥벌이 머신 구매 하였습니다. [19] file 스파르타 01.28 317

오늘:
68
어제:
2,363
전체:
12,990,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