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2020.08.01 13:58

해색주 조회:203

 회사 생활에 고민이 많아서 운동도 열심히 하고, 다시 방송대도 등록했습니다. 마음이 헛헛해서 물건이나 좀 사볼까 하다가, 별달리 살만한 물건들이 보이지 않습니다. 중고로 팔기에도 그렇고 해서 최근에는 이런저런 물건들을 사기는 했지만 꼭 마음에 드는 것들은 없더군요. 소소하게 산게 피씨에서 쓸 게임용 헤드셋 정도입니다. 아, 얼마전에 막내 무선 이어폰을 하나 사준게 있군요.


 뭔가 지를만한 것은 없을까 생각하는 요즘입니다. 야근도 많고 늦고 해서 이런저런 스트레스를 뭔가 사면서 해소하고 싶은 생각이 있나 봅니다. 주변에 선물 받은 것도 있고 해서 이미 맥묵 프로 1대, 낡은 노트북 한대, 크롬북(회사에서 사용)이 있어서 더 이상 구매하는 것은 어렵네요. 요즘에는 물건이 잘 고장나지 않으니까 그런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애플에서 ARM 맥북이 나온다고 합니다. 맥북 프로(2010)을 선물 받아서 사용중이기는 하지만, 윈도나 리눅스에 비해서 쓸만한 무료 앱이 별로 없고 이미지 뷰어 조차도 맘에 드는 것은 구매를 해야 하더라구요. 처음에 중고 맥북 선물 받으면서 이제 맥북의 매력에 빠져 나오지 못할 꺼라고 들었는데, 아직까지는 굳이 맥북이 훨씬 더 좋다는 생각이 들지를 않더군요. 워낙에 오래된 구형이기도 하고, 이게 무거운 작업을 돌릴만한 성능이 아니기도 해서 그럴 것 같습니다. 나중에 내 돈을 주고 산다고 하더라도 굳이 맥북 프로와 같은 고가 라인업을 살리도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ARM 맥북의 경우에는 가격만 저렴하다면 하나 살 생각은 있습니다. 아침저녁으로 전철을 꼬박 1시간을 앉아서 가는데, 아이패드로 뭔가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더라구요. 그래서 크롬북을 들고 다닐 생각으로 샀는데, 아이패드가 없으면 몰라도 둘을 같이 갖고 다니기에는 무겁더라구요. 결정적으로 크롬북이 TN 패드이기 때문에 전철에서 뭔가를 보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회사에서 검색을 하거나 뭔가 확인해야 할 것들이 많을 때 크롬북을 쏠쏠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회사 컴퓨터에서 인터넷 접속이 안되어서 sandbox로 접속을 하는데, 이게 무겁고 시간도 오래 걸리다보니 이런 식으로 별도로 들고 다니는 것이 좋더군요.


 회사에서 여유가 되는 사람들은 최신형 아이패드 프로에 매직 키보드를 연결해서 노트북처럼 사용하는데, 무게나 사용 용도로 보나, 그 정도 가격이면 노트북을 사는게 훨씬 더 합리적이지 싶습니다. 아직도 가성비를 생각하는 아재인가 봅니다. 요즘 가장 땡기는 것은, 대한민국 다둥이 아빠들의 염원이 카니발 신형입니다. 저는 전전세대 2007년형 카니발을 아직도 타고 다니는데, 이번에 신형이 예약 신기록을 달성했더라구요. 아마도 저는 다음번 풀체인지일 때에나 겨우 차를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차를 좋아하지 않는 저도 이번 카니발은 땡기더군요, 요즘 디젤엔진 차량들이 퇴출되는 분위기라서 다음에는 가솔린 하이브리드를 사지 않을까 생각해요.


 애플에서 ARM 맥북이 나오면 윈도우 진영에서도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ARM 기반으로 노트북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크롬북이랑 좀 겹칠 수도 있겠지만 나온다면 살만한 용의가 있습니다. 나올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말입니다. 어찌 되었거나 이런 추세로 간다면 x86을 주력으로 하는 인텔의 주가는 계속해서 떨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직 서버쪽이 있기는 하지만 AMD가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상황이어서 꽉 잡고 있는 노트북과 서버 시장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구요. 참 요즘에는 세상이 무섭게 빨리 변한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75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216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25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44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775
28974 책상을 정리하다... [3] updatefile Alphonse 08.14 57
28973 샤오미 미박스S 샀어요. [6] update 해색주 08.11 147
28972 이런 질문 해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12] 엘레벨 08.11 147
28971 이런게 생겼네요 [16] file 바보준용군 08.03 347
»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6] 해색주 08.01 203
28969 갑자기 리브레또가 생각나서 검색해 보고 있습니다. [8] hmc 07.30 215
28968 처의 새로운 소설이 출간 되었습니다. [19] file minkim 07.26 246
28967 코로나 이전으로...? [4] 아람이아빠 07.25 205
28966 노란잠수함님 이야기가 별이 빛나는 밤에서 나오네요. [13] 박영민 07.22 234
28965 남자의 로망... 공구... 질렀습니다.. [22] file 아람이아빠 07.19 302
28964 텍라스트 P10HD 샀는데... [4] matsal 07.17 254
28963 백만년만에 캄훼라 가방 하나 사봤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7.17 189
28962 어떨결에 캠핑용 냉장고 테스트 하고 왔습니다. [6] file 스파르타 07.10 251
28961 언젠가 꼭 써보려고 했던 아버지와의 태국 여행기... [15] file 윤발이 07.09 266
28960 심심해서 써보는 저의 차박 세팅 [10] file 바보준용군 07.06 340
28959 잘 자고 일어나면 목이 로보트가 되어 있습니다...-_- [14] 엘레벨 07.05 253
28958 서피스고2를 들였습니다. [7] tntboom 07.05 227
28957 캠핑용 냉장고 [10] file 스파르타 07.05 245
28956 이런걸 구매했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7.02 309
28955 Bitminter 가 문을 닫는 군요 [3] matsal 07.01 217

오늘:
140
어제:
1,909
전체:
13,408,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