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여름이 다 갔네요

2020.09.20 22:24

Lock3rz 조회:238

안녕하세요. Lock3rz입니다.


눈팅은 매일 했는데, 글 남기긴 정말 오랫만이네요.


코로나로 인해 삶의 패러다임이 많이 바뀐 가운데서도, 시간은 묵묵히 갔네요.


벌써 여름이 지나 추석이 코 앞이네요.


정신없이 지나간 시간들을 일상사진과 함께 되짚어 보려고 합니다.


언제나 고향 같은 케퍽에서요.


(Tistory에 사진 올려두고, 복사해서 케퍽에 붙여넣으면 사진 용량제한도 거의 없고, 케퍽 서버 호스팅 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됩니다. 참고해주세요)


99DF8A3A5F673E7E05F131

올 봄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조오기서 아장아장 뛰어오는 아가가 봄을 완성 시켜줬습니다.


99DB8E3A5F673E7F019E63

올 봄의 베스트 샷입니다. 갤럭시 S10E가 열일 해줬죠


9925003A5F673E7F04E83B

아부지께서 영화보는걸 무쟈게 좋아하시는데요.

코로나 때문에 영화관을 못가셔서, 미니 DLP 프로젝터가 혹사당하고 있었네요.

내장 배터리에 스웰링이 생겨서, 납땜으로 제거했습니다.


99E6053A5F673E8005C34A

기존엔 60인치 스크린에서 그냥 저냥 봤었는데, 100인치 스크린으로 교체 했습니다.

거실 너비에 딱 맞는데, 진작에 바꿀 걸 그랬네요. 몰입감이 장난이 아니네요 ㅎㅎ

스피커는 HW-N950을 싸게 사서 잘 쓰고 있습니다. 7.1.2 홈시어터가 제값을 하네요.

사실, 제 값을 하려면 단독 주택에 가야해서 볼륨 20 정도로 밖에 못쓰고 있긴 합니다만 ㅠㅠ

서라운드 소스의 영상을 틀면, 아주 끝내줍니다.

요새말로 가슴이 웅장해져요... 진짜로요!


99AE873A5F673E80064456

취업준비하면서 야심차게 IoT 홈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는데요.

ESP8266에 물려두었던 릴레이 스위치가 하나, 둘 고장나기 시작했네요.


998D473A5F673E80021E56

그래서 라즈베리파이 4를 사고


99E6593A5F673E81053AA6

샤오미 게이트웨이(Zigbee 통신용)를 해킹해서 구글홈에 물려두었습니다.

퇴근하면서 원룸 에어컨 켜고, 홈트레이닝용 메트 깔면서 운동음악 켜달라고 하고 잘 쓰고 있네요.


99ED59395F673E8133E563

원룸도, 서울집도 모두 Zigbee IoT 스위치를 달아주었는데요.

아뿔싸... 중국과 한국의 콘센트 홀이 다르네요... 들어가질 않아요.

나사도 기존에 쓰던 짧은걸론 안되서, 아주아주 긴걸 따로 주문해서 고정했습니다.

아부지 왈,

"이걸 돈주고... 쯧쯧... 버려라~~~"

ㅎㅎ;


99B61A395F673E8230C1CB

대충 종이로 둘러 막아 줬습니다.


997DD2395F673E82017021

Amazfit GTS 도 잘쓰고 있습니다.

시계줄 사면서 받은 줄질용 공구가 다 뿌러져서, 튼튼한걸로 새로 주문해서 산뜻하게 줄질 했네요.


99E768395F673E82367B0A

알겠사옵니다 전하~~

워치페이스 제작자분들은 참 센스가 넘치십니다 ㅎㅎ


99FFC2395F673E830349DD

동생이 에어팟 프로를 생일선물로 사줬었는데요.

사실 그전에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도 사줬었습니다. 음하하 ㅡㅡV

동물의 숲이 막 나왔을 때였는데, 저걸 웃돈주고 사줬습니다.


993BBD395F673E832E199C

최근에 싸구려 블루투스 패드로 엑스박스 클라우드로 콘솔게임좀 하고 있노라니, 아날로그 스틱 민감도가 아쉽더라고요.

투덜투덜 대고 주말에 느즈막히 늦잠자고 부스스 일어났습니다.

왠걸. 핸드폰 아래에 엑박 컨트롤러가 뙇!

동생이 멀찌감치서 V를 남발 하고 있네요.

대학생이라 돈도 없을텐데, 뭘 자꾸 사주는지... 짜식...


997E16395F673E8401A9C2

버즈 라이브도 샀네요. 순전히 동생 주려고 샀습니다.

에어팟 프로에서 갈아타기엔 노이즈캔슬링 성능이 본격적이지 않아서 아쉽더라고요.

차기작에선 노이즈 캔슬링 성능으로 진검승부를 보여주길 기대해봅니다.


9976FA3F5F673E840516CD

버즈플러스에 비해선 스테이징이 크게 개선되었고, 저음 잔향감이 재밌습니다.


994C683F5F673E8436D73F

최근엔 갤럭시 탭 S7+ LTE 256GB를 샀습니다.

사실 폴드2를 사려고 벼르고 있었는데요.

폴드3는 더 가벼워지고, 펜탑재가 가능한 UTG가 개발중이라는 인터넷 찌라시가 있더라고요.

그래서 올해는 갤럭시 탭으로 버텨보렵니다.


9913DD3F5F673E8502D67F

갤럭시탭은 갤럭시탭7(탭 브랜드 맨처음 모델) 이후로 정말 오랫만이네요.

궁극의 RDP 머신을 기대하며 샀는데, 그 용도로는 아직 부족해요.

안드로이드 10으로 올라가면서, 윈도우 키가 안드로이드 검색 키로 강제 최우선순위 할당되어서 더더욱 아쉽습니다. 

Alt+tab 같은것도 동일하고요. 터치패드 스크롤이나 한영키 지원 이슈도 있고요. RDP Session Manager라는 앱이 그나마 쓸만합니다. 역시 궁극의 RDP 머신은 결국 윈도우 인것 같습니다. 마소가 RDP앱을 너무 이상하게 만들어 놨어요... 한영 지원은 제대로 안되는데, S펜은 또 네이티브로 지원됩니다. 원격주제에? 생각할 수록 앞뒤 장단이 안맞는 웃기는 짬뽕이에요.

다시 갤탭 이야기로 돌아와서... Dex는 많이 개선되긴 했지만, 아직도 세로 스크린은 미지원이네요. 녹조현상, 휨이슈 등 기본 품질이 아쉽긴 합니다만, AKG 쿼드 스피커와 아몰레드 120hz 는 최고의 놀이용 태블릿으로 만들어 주네요. 키보드 커버 앞뒤로 다 조립하면 1KG가 넘어버리는 대참사가 발생하긴 합니다만, 키감이나 터치패드 감도 같은건 만족스럽네요.

제품 자체와는 별개로, 아이패드와 다르게 안드로이드 태블릿용 카톡이 없는건 너무 아쉽습니다. 원격으로 PC카톡 사용하기, 삼성플로우, 푸쉬앱 연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어떻게든 사용할 순 있지만, 네이티브로 지원되는 아이패드에 비하면 많이 껄끄럽고 불편하네요. 카카오톡측에서 번호하나에 1폰 1태블릿 까지는 어떻게 좀 풀어주면 좋겠는데요... 쩝...


9936193F5F673E852DAB0E

그리고 갤럭시탭을 받고 셋팅한 다음날, 기적과 같이 노트북이 고장났습니다.

퇴근하고 평소와 같이 요가매트를 깔면서, 노트북 켜달라고 구글홈에 이야기 했는데요.

구글홈은 '네 켰어요' 했는데, 모니터는 안켜지더라고요. 노트북 화면을 보니 부트 파티션이 없답니다. 엥?


99E3ED3F5F673E8638EAB9

현실 부정하며 BIOS로 들어가보니... Aㅏ... SSD가 죽었네요.


99B4DA3F5F673E8634E618

요것도 제가 취업하기전, 동생이 생일 선물로 사준 것인데요.

ADATA 가성비 제품입니다. 5년 AS기간중, 2년만에 고장났네요.

해외 직구품이었는데요. 국내에서 AS를 신청해서 받기는 했지만...


994FCA3F5F673E8636CF6B

AS 받는 기간에도 노트북은 원격근무 대비를 위해 필수로 필요했기에, SSD를 냉큼 샀습니다.

찾아보니 ADATA 제품들이 신뢰성이 좀 떨어지는 것 같아, 갈아타기로 결정했습니다.

NVME로 갈까, SATA로 갈까 고민 많이 했는데, 가격차이도 얼마 안나고 해서 그냥 NVME로 갔습니다.

참, SSD는 윈도우랑 프로그램만 설치되어있고, 기존에 쓰던 1TB HDD에 데이터를 저장해둬서 다행이었네요.

NAS와 외장하드에도 데이터 3중 백업을 하고 있긴 했지만요.

SSD는 HDD와 다르게, 죽기 전에 신호 없이 픽- 하고 가버리니 정말 무섭네요.


99CDE6335F673E8731EC04

사촌누나의 맥북(2015)와 아이패드 에어 1세대입니다.

아이패드 에어 1세대에 사용된 애플 ID와 비밀번호, 심지어 보안 질문에 대한 답변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저한테 들고 왔습니다.

애플 AS 센터에서도 못고친다고 했다고... 아니, 그런데 왜 나한테 가져와...? ㅡㅡ^

.

.

.

네... 츤데레 같이 투덜대면서 탈옥하고, iCloud Bypass로 계정 밀어 버렸네요.

요거 해결한다고 꿀같은 주말이 날아가버렸습니다.


9972F4335F673E872A9184

모니터도 커브드 FHD 144hz로 저렴하게 하나 들이고, 모니터에 설치하는 데스크 조명도 달아봤습니다.

공간도 덜 차지하고, 딱 음영 생기는 영역에 조명이 들어가서 작업할때 너무 좋네요.


99E624335F673E88348D81

원룸 에어컨입니다.

선이 보기 싫게 되어 있네요.


99BC40335F673E88010526

집들이 온다는 친구한테, 집들이 선물로 가렌더 두개 강탈해서 감아 줬습니다.


990E4F335F673E882F13E4

먼길 온 그 친구에겐, 포켓몬 이브이 시리즈를 만들어서 선물 줬네요.

이브이를 엄청 좋아하는데, 인형이 비싸다는 둥, 아직 몇마리 못샀다는 둥 꿍시렁 꿍시렁 하길래 냉큼 만들어 줬습니다.


995AD2335F673E8933AE40

대 코로나 시대, 시켜먹다 질려 종종 만들어 먹습니다.

주말마다 서울 올라가면 항상, 암묵적으로, 제가 요리삽니다.


994E66335F673E89363EDD

콩국수도 해먹구요.


99BE1C3D5F673E892F2761

곤드레밥에 차돌박이 비벼먹으면 아주 꿀맛입니다.

계란말이도 해놓는 족족 아주 잘팔리네요.


99A5F03D5F673E8A3D8CED

동생이 항정살 먹고 싶대서, 비빔면 말아서 한접시 내줬습니다.


996C843D5F673E8A039119

비가 억수로 오셔서, 고기전이 땅겨 한판 부쳐먹고요.


996CE43D5F673E8B03C88E

한우 세트가 들어와서 먹어 치우는 중입니다.

국거리를 카레에 넣고 먹었네요.

카레 향을 뚫고 올라오는 고기 맛이, '나는 이 따위 대접을 받을 재료가 아니다' 소리치더라고요.

한우 세트가 하나 더 들어오는데, 그 국거리로는 꼭 소고기 무국을 끓여야 겠습니다.


996D6C3D5F673E8B03D255

한우로 만든 소불고기와 소갈비찜 입니다.

소불고기도 맛있었는데, 소갈비찜이 진짜... 제가 만들었지만 너무너무x99 맛있어서 소불고기는 찬밥 신세였네요.

결국엔 둘다 완판 되긴 했습니다만~ (뿌듯)

먹는 내내 가족들이 '진짜 맛있다'를 내지르며 흡입하더라고요.

역시 재료가 좋으면 장땡입니다.


99B0D73D5F673E8C026958

종이모형도 열심히 만들고 있습니다.


99BDA43D5F673E8C0A101A

약간 배경화면 느낌 나지 않나요? ㅎㅎ


99D7BB345F673E8C061487

요런 벽장식 모형이고요.


993C6D345F673E8D04E093

원룸 침실에 두었습니다.


996F13345F673E8D3862C1

도안 보자마자 구매해서 득달같이 만든 여우 입니다.

저 포근함을 담아보고 싶었어요.


995795345F673E8D2FD6D7

친구가 생일 선물로 준 무드등입니다.


993CC0345F673E8E044593

여우가 귀여운 파수꾼을 믿고, 쌔근쌔근~ 잘 자네요


99D1DD345F673E8E01768F

"

잘 자요

그대를 꼭 지켜 줄테니

"


994C52345F673E8E340EEB

레이저 커팅기도 샀습니다. 기존에 쓰던 커팅 플로터로는 깔끔하게 자르기 어려운 도안들이 몇 있어서 레이저 커팅기도 샀네요. 조립도 어려웠지만, 종이 커팅을 위한 셋팅값을 잘 몰라서, 아파트 화재경보기도 한번 울리고... 한바탕 소동이 있었네요 ㅋㅋ;

아, 사진은 물론 연출용 사진입니다. 작업시에는 보안경 끼더라도 절대 처다보는게 아닙니다;;;


99B8EA345F673E8F2BABEC

친구의 결혼선물로 만들어준 라이트 오르골 입니다.


<whenever, forever shine, always>

부부의 앞날이 서로에게 항상 빛이 되어 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만들어 봤네요.


994802345F673E8F39BB32

겨울왕국2에 나오는 브루니 입니다.


다만들고 나니 어디서 많이 본거 같았어요.

알고보니

.

.




img.jpg

푸하하핳~~~



99DA0A345F673E9006A49A

토끼도 만들어 봤습니다. 요새 이런 LowPoly 모형에 푹 빠져 있네요.

원도면을 1/4로 축소해서 만든 것인데 꽤 크네요.

원래 크기로 만들었으면 엄청커서 어디 전시하기도 애매했겠어요.



il_340x270.1854308671_7fj9.jpg?version=0

또 뭘 만들까, 고민하다가, 요 도면이 있길래, 냉큼 구매해서 만들었습니다.


990FD7345F673E8F053CA9

<EGO>

예전부터 생각해왔던, 푸른눈의 야수 입니다.


되고 싶은 자아를 형상화 한다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어요.

백호를 만들려고, 일부러 컬러지를 쓰지 않았습니다. 눈은 손으로 그리고요.



.

.

.


입사하고 나서부터, 연애가 무척 하고 싶어졌어요.

여기저기 소개팅 요청 했지만, 하나도 받질 못했네요.

친구가 자기 여동생을 소개시켜줘서 3달쯤 만났었는데, 사귀고 있는데도 외로워서 그만 놓아 주었습니다.

소개팅 앱도 결제해보고 했는데 서류 광탈이네요.

작은 키에 대해 별 생각 없이 살아왔는데, 연애시장에서 만큼은 정말 크리티컬한 핸디캡 이란걸 여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결국 소개팅 업체에 가입 했는데요. 여기서도 쉽지 않네요. 소개팅 업체에 가입했다라고 하니, 주변에선 '굳이 그렇게 까지...?' 라는 반응이더라고요.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목말라 비틀어져 가고 있는 걸요.

원래 사람 마음을 얻는다는게 쉬운일이 아니란걸 알고는 있었습니다만, 아는 것고 겪는것은 또 다른 이야기네요.


여지껏 노력하면 스스로 납득할만한 결과를 얻어와서 인지, 노력해도 얻는게 없는 것 같아 많이 힘드네요.

이것 또한 인생이겠죠. 그동안 인생을 너무 만만하게 봤나봅니다.


운동, 취미, 야근으로도 허~한 마음이 채워지지도, 비워내지지도 않네요.


지금 겪는 모든게, 떠올려 보며 미소를 머금을 수 있는 한 때의 '성장통' 이기를 바래봅니다.

.

.

.


코로나 시국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수고하시는 케퍽 식구분들을 응원합니다.

종종 생존 신고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026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438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48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68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310
28923 kpug.net 이 생겼네요. [1] new 쿠후^^ 10.29 4
28922 애플이 신장위구르인 노동력 쓰려고 로비하다 발각되었네요 new matsal 10.29 6
28921 검도 3단 승단심사 합격했습니다. [11] 해색주 10.24 135
28920 자동차 검사 제동력 합격한이유를 모르겠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10.20 205
28919 자동차 검사 받고 왔습니다 [8] 바보준용군 10.16 192
28918 부적을 발견했는데요 [5] file 엘레벨 10.15 225
28917 생존신고 [12] 웨슬리 10.14 197
28916 중국딴지안거는데가 없네요 [2] 메이플 10.13 166
28915 BTS 공연 보기 [3] DIFF 10.11 144
28914 고지혈증이랍니다. [15] 해색주 10.10 222
28913 요즈음 생활... [13] 별날다 10.08 196
28912 한달에 한번 효도놀이를 해야겠네요 [6] 바보준용군 10.05 206
28911 전통 시장이 안좋은 점과 좋은 점이 있습니다. [6] 해색주 10.05 191
28910 미드 지정생존자를 보고 있습니다. [5] 해색주 10.04 143
28909 그냥... 일단 부서별로 하드 두개씩 이중 백업 하는 것으로 일단락 될 것 같습니다... [2] 엘레벨 10.03 141
28908 윈도우 구버전 보안 위협이라는게... [9] 엘레벨 10.03 189
28907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 [7] file 맑은샛별 09.29 146
28906 온라인 백업 서비스 쓰시나요? [17] 엘레벨 09.24 216
28905 피부과, 결국 간단한 수술했습니다. [10] 해색주 09.23 269
28904 휴가 계획(이라 쓰고 극기 체험이라 읽습니다) 입니다..... [23] file 바보준용군 09.22 335

오늘:
2,097
어제:
2,149
전체:
13,569,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