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친구 장례식

2021.02.22 14:32

나도조국 조회:167

선배 장례식 까지는 가봤는데 친구 장례식은 처음이었습니다. 이 나이까지 친구 장례식을 갈 일이 없었다는게 특이한 건지. 코로나 때문에 몇사람 밖에 못 들어가기도 했지만, 무슨 이유에선가 유난히 썰렁한 장례식장에.. 친구 아이들은 스무살 남짓은 되었는데 내 눈엔 아가 같기만 한데, 엄마랑 셋이서 까만 옷을 입고 한쪽 구석에 서 있고, 어디 앉아야 할지 서야 할지, 무슨 말을 해줘야 할지도 아무 생각도 없이 머릿속은 하얗기만 한 시간이었습니다.


미쿡식 장례식이라, 친구 녀석은 세상모르고 저 앞에서 자는 듯이 누워있는, 무슨 생각을 해도 숨이 턱 막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다섯개 남짓 서 있던 화환은 누구한테서 온건지. 그 중 하나는 우리가 보낸 거라는 것 정도.


대학 들어가서 마지막 학위하고 나올때까지 십년 이상을 바로 옆에서 보냈는데, 이 녀석이 어떻게 여기 지금 누워있는지 아무 것도 아는게 없다는 현실. 미국에 와서도 바로 이웃에 살았는데, 왜 이렇게까지 아무 연락도 안하고 살다가 이런 소식을 듣고서야 얼굴을 보게 된건지. 무슨 생각을 해봐도 아무 답은 안나오고. 녀석은 자는듯 웃는듯 그냥 누워만 있습니다. 내 기억속에 있던 환하게 웃는 젊은 날의 얼굴은 그대로 있는데, 머리숱은 세월이 할퀴고 지나간건지.


장례식이 끝나고, 여느 미쿡 장례식에서 하듯이 한사람씩 나가서 가까이서 먼저간 사람 얼굴을 들여다 보고. 바로 옆에 서 있는 가족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말을 건네고. 인사를 하고 나왔습니다. 장례식장 건물 한쪽 구석에 영구차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약한 시간이 되면 녀석을 싣고 화장장으로 갈 것이고, 조그마한 항아리에 담겨 가족 품에 안기겠지요. 그냥 그렇게 가는 건가 봅니다. 주차장에 있던 차들이 다 사라지고, 마지막으로 차를 가지고 빠져나왔습니다. 틀림없이 가족이 같이 있는데.. 그 녀석만 두고 떠나는 것 같아서.


아빠가 먼저 가버린 가족이 미쿡서 살아갈 수 있을지. 아이들은 공부를 제대로 마치고 삶을 이어갈 수 있을지 수많은 의문이 꼬리를 물었지만 오늘 물어볼 일은 아니다 싶기는 한데.


잔인한 달입니다. 장례식이라고 나눠준 떡 한덩이 베어 뭅니다. 야속하게 떡이 참 맛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374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752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81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500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4020
28962 맥북을 팔고 맥북을 사야합니다. [4] update 스파르타 02.28 91
28961 제가 참 무미건조한 사람인가 봅니다. [5] 해색주 02.22 178
» 친구 장례식 [14] 나도조국 02.22 167
28959 요즘 들어서 갑자기 지름이 하고 싶어지는군요. [5] 해색주 02.18 138
28958 이런걸 받았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2.13 283
28957 맥북 프로 2014 중고 구매했습니다. [4] 해색주 02.11 151
28956 아이폰12 미니 적응기 [3] 메이플 02.10 136
28955 중고 디지털카메라를 하나 샀습니다. [9] 수퍼소닉 02.09 186
28954 벌써 설이 성큼 다가왔네요. [1] 별날다 02.07 108
28953 코로나 사태 사라지면 꼭 하고 싶은거 [20] file 바보준용군 01.27 348
28952 연말정산 준비 잘들 하고 계신가요? [4] 해색주 01.26 209
28951 메모리 16GB 질렀습니다. [4] 해색주 01.21 276
28950 아프고 나면... 세상이 조금씩 달라보이나 봅니다 [22] 엘레벨 01.15 397
28949 배터리 3번째 교체하네요 [11] file matsal 01.10 357
28948 데스크톱 중고 구매 [4] 해색주 01.10 299
28947 쳐올라가는 빚 코인 [1] 영진 01.10 272
28946 으헝헝 윈터타이어 구할수가 없네요 [6] matsal 01.08 244
28945 [장발장™] 동고동락(同苦同樂) - 4년만에 전하는 글 [37] file 장발장™ 01.05 372
28944 케퍽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0] 별날다 01.01 248
28943 전부 다 미쳤어 [7] 영진 12.31 419

오늘:
262
어제:
1,474
전체:
13,824,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