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족 + 행복이란 ?

2023.11.11 07:29

맑은하늘 조회:275

인생이란 어떤것일까요 ?

몸이 늙고 있습니다. 노안이 오고 있습니다.

여러 많은것들에 대한 관심, 호기심이 있지만

시간, 재정의 곤란함이 있습니다. 부채는 늘어가고, 신용은 위험을 받는것 같습니다.

하루 하루의 고민을 잊기위해, 일부러 피할때도 있습니다. 그러면 안된다는 것을 이성으로는 알지만, 이성의 영역으로, 생각으로 마음과 몸이

아플것을 일부러 피하고, 잠시나마 멀리하는것 같습니다.
*********

행복은 무엇일까요 ?

목공이 메인 직업이 아닌 취미라면, 사랑하는 멍뭉이가 옆에 있어주면, 행복한것 아닐까 싶네요

안전으로

회전기기가 있고, 다칠수 있는 자재들이 있으니, 멈뭉이의 접근에 제한을 두고,

시스템적으로 취미생활에 절대적 관점의 안전이라는 체크리스트를 확보하여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회전체, 중량물....다칠수 있는것에 대한
투입 가능한 마음과 몸과 재정적 안쩐에 대한 투자를 할 여력이 있으시다면 투자를, 지출을 제안 드립니다.

** 연식이 되어가며, 외로움도 느끼고, 삶의 일탈도 생각하며, 때로는 모든것 잠시 쉬고....인생에서 쉬는 기간을 주지못한 나에게 쉬는 타임을 주고 싶기도 하나, 여러가지 상황과 여건의 제약이 있어 생각만하는 단계이네요


가족들이 아이들이 커가고, 자신만의 모습에 신경을 쓸 나이이기에

반려동물의 필요함도 느끼나,

책임/ 환경... 위생이라는 단어에 선택과 선택의 연속에서 포기하게 됩니다.

언젠가는 인생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할것 같습니다.

가족 + 반려동물...그 아이도 감정이 있기에 사람과 똑같다는 이야기에/ 적절한 소통과 교육, 훈육이 필요한 순간이고, 적절한 거리두기는 잘 하는것 같습니다. 키워보지도 않았으면서 이런 말이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요 !

아이들이 어릴적 자다가 인지 못하는 나이에 이불에 실수한적이 있는데 그 때는 이불 빨기가 건조기도 없고, 힘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 멍뭉이 쉬하는것에 아이들 생각이 나네요. / 일부러 한것의 의심이 들면 가르침과 훈육이 필요하고, 정서적 불안이면, 사랑이 필요한 것일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
저의 조그만 생각은

조그만 것에 자족하고, 행복함이 ...

참 행복아닌가 합니다.

목공에 멍뭉이에 마당있는(주차장??) 단독주택에 .....행복해 보이세요~~


**
어떤 분야의 현직, 안전관리자여서, 안전에 더 신경이 쓰이네요 !

노안, 오타 양해바라며, 잠에서 깨어, 제목에 낚여?? 오랜만에 댓글 달아봅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51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46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34500
29579 안녕하세요. 클리앙에서 넘어 왔습니다. [1] new HappyDaddy 04.15 28
29578 오늘... [4] update 노랑잠수함 04.15 44
29577 글 몇 자 적어도 마음이 풀리지 않지만... [14] update 노랑잠수함 04.13 124
29576 안녕하세요. 클리앙에서 넘어왔습니다. [9] 빨간용 04.11 159
29575 선거결과가 아쉽군요 [9] TX 04.11 151
29574 AMG Night Circuit 다녀왔습니다. [15] file 상현아빠 04.10 89
29573 오늘 휴스톤에서 본 개기일식입니다. 94% 정도를 달이 막았다고 합니다. [4] file minkim 04.09 126
29572 휴스턴 가는 중입니다. [1] file minkim 04.08 63
29571 먼길 돌아왔네요 [4] 늙은물결이애비 04.08 81
29570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6] update 커피먹자 04.08 69
29569 제가 원래 이런거 쓰지는 않지만...요 [3] file 하뷔1 04.06 170
29568 옆집이 안정을 찾아가는군요. [2] 해색주 04.04 463
29567 겸사겸사 인사드려봅니다. [4] 404page 04.02 132
29566 오랜만에 찾아 주신분들 환영합니다, 그리고 [9] 해색주 03.30 890
29565 구닥다리 구형 게임기 충전포트 증설 했습니다 [5] file 바보준용군 03.30 258
29564 [생존신고] palm, treo650에 미쳤던 시절로... [7] prauda 03.30 264
29563 오..제 아이디가 살아 있네요 [2] 外遊內感 03.30 229
29562 복귀 기념 팜iiie 개봉기 [10] file aquapill 03.29 380
29561 12년만에 올리는 글..(근황 보고) [9] 상현아빠 03.29 400
29560 내까짓거 운영비 냅니다 낸다고요!!! [24] file 바보준용군 03.29 755

오늘:
699
어제:
811
전체:
15,185,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