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시간은 참 빠르군요.

지난 해, 개인적으로도 힘들고 바빴지만 일말의 희망을 가질 뻔했는데...

연말, 나라를 뒤흔든 얼어죽을 종자들 때문에 그 일말의 희망이 끊어질 동 말 동 하고 있습니다.ㅠㅠ


뭐, 그래도 새해는 새해니까요~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멋진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제가 서예를 배운지 5년이 되어 갑니다만...

아직 영 서툴기만 합니다.ㅠㅠ

지난 연말, 서예를 배우는 문화원에서 연말이라고 작품을 내라고 해서 별 생각없이 선택한 글이...

목계지덕(木鷄之德)입니다.

장자 외편에 나오는 글이라고 합니다.

그 중 뒤의 두 글자는 빼고 목계만 선택해서...

전서체로 열심히 열심히 썼습니다. 대략 300장 정도 썼는데 말이죠.

정작 그 중 선택된 건 처음 썼던 10장 중에서 하나였습니다. ㅠㅠ

전시회 끝나고 작품을 돌려 받은 게 어제였는데...


그걸 들여다 보다 문득... 아! 올해가 닭의 해구나~

그래서 비록 졸필이지만 슬쩍 올립니다. ㅋㅋ


20161212_104526-1.jpg

참고로 낙관도 제가 직접 새긴 겁니다.^^ 


다른 분들은 보통 낙관을 한 세트, 많아야 두 세트 정도 갖고 계십니다.

한 세트 새기는 데 적어도 20만원 정도 하니까 많이 새길 수는 없겠죠.

저는 직접 새기다 보니 무지 많습니다.

세트 구성은 귀찮아서 안 하고...

적당히 좋은 돌 구하면 하나 새기고..., 마음에 안 들면 갈아내고 또 새기고...

하다 보니 지금 대략 20개 가까이 새겼네요.

저 작품에 낙관 찍을 때, 다른 분들이 제 걸 보고 뭔 낙관이 이렇게 많아? 라며 놀라시더라고요.

새겨 놓은 낙관을 두루두루 찍을 정도로 서예 실력이 늘어야 하는 게 관건이겠죠? ㅎㅎ



서예... 참 어려워요.ㅠㅠ


이번에 저와 같이 작품을 쓰신 분 중에서 한분의 작품도 소개합니다.


락재인화 (樂在人和)

20161214_114744-1.jpg

이것 역시 전서체인데...

엄밀하게 말하면 전서체라기 보다는 금문체에 가깝다고 하더군요.

금문체는 글자 형상을 임의로 변형할 수 있다고 하더군요.

물론 그것도 다 그럴 실력이 되어야 하는 거겠지만 말이죠.^^

저 네 글자 중에서는...

마치 사람이 큰 볼일 보는 것같아 보이는 글자, 사람인(人)자가 제일 재미있고...

십자가 비슷해보이는 재(在)도 마음에 들더라고요.

어느 정도 써야 저 정도 멋진 글을 쓸 수 있을지...


정유년에 정유라도 잡혔고...

다들 멋진 한 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8기 운영진 인사 드립니다. [18] KPUG 2017.06.01 79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2665
28346 밤 중에 노래 한 곡!! new 별날다 07.22 2
28345 TG50 충전기를 구했습니다. [3] newfile 대머리아자씨 07.21 53
28344 칸트, 니체, 스피노자 [6] SYLPHY 07.21 129
28343 아우 진짜 요즘 대출 명함 날리는거 극혐이네요.. [9] updatefile 윤발이 07.20 170
28342 ... 덩케르크 봤습니다 [1] matsal 07.20 126
28341 날씨가 무척 덥네요. [10] 해색주 07.19 137
28340 인텔이 쓰러져 가는 모습을 볼 줄이야. [6] SYLPHY 07.17 394
28339 아이폰 se득템입니다 [12] file 건설노무자 07.13 469
28338 밤 사이 안양천, 도림천 범람했었네요. [9] 대머리아자씨 07.11 344
28337 영화 스파이더맨 봤네요 [2] matsal 07.11 238
28336 영등포 비 많이 옵니다. [4] 대머리아자씨 07.10 253
28335 경부고속도로 사고.. [6] SYLPHY 07.10 328
28334 좋아하는 라면 목록 [6] matsal 07.09 262
28333 이효리의 백사는 아무래도 잘 안될 것 같습니다. [2] 대머리아자씨 07.08 401
28332 아이폰 액세서리...구입 후기ㅠㅠ(술이 문제야...) [4] file 돈돈돈까스 07.08 285
28331 일제 시대 이전의 국기 [1] file matsal 07.07 294
28330 탈원전이 원전 산업의 종말 ? [10] 사드사랑 07.07 342
28329 나를 위한 과소비, HP 크롬북 14인치 [17] file 대머리아자씨 07.06 444
28328 어제 만든 자전거 가방 [6] file 대머리아자씨 07.06 315
28327 저에게 주는 생일 선물 ㅡ..ㅡ(부제 유부남이 미쳤어요) [19] 바보준용군 07.05 434

오늘:
520
어제:
3,540
전체:
10,524,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