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시간은 참 빠르군요.

지난 해, 개인적으로도 힘들고 바빴지만 일말의 희망을 가질 뻔했는데...

연말, 나라를 뒤흔든 얼어죽을 종자들 때문에 그 일말의 희망이 끊어질 동 말 동 하고 있습니다.ㅠㅠ


뭐, 그래도 새해는 새해니까요~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멋진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제가 서예를 배운지 5년이 되어 갑니다만...

아직 영 서툴기만 합니다.ㅠㅠ

지난 연말, 서예를 배우는 문화원에서 연말이라고 작품을 내라고 해서 별 생각없이 선택한 글이...

목계지덕(木鷄之德)입니다.

장자 외편에 나오는 글이라고 합니다.

그 중 뒤의 두 글자는 빼고 목계만 선택해서...

전서체로 열심히 열심히 썼습니다. 대략 300장 정도 썼는데 말이죠.

정작 그 중 선택된 건 처음 썼던 10장 중에서 하나였습니다. ㅠㅠ

전시회 끝나고 작품을 돌려 받은 게 어제였는데...


그걸 들여다 보다 문득... 아! 올해가 닭의 해구나~

그래서 비록 졸필이지만 슬쩍 올립니다. ㅋㅋ


20161212_104526-1.jpg

참고로 낙관도 제가 직접 새긴 겁니다.^^ 


다른 분들은 보통 낙관을 한 세트, 많아야 두 세트 정도 갖고 계십니다.

한 세트 새기는 데 적어도 20만원 정도 하니까 많이 새길 수는 없겠죠.

저는 직접 새기다 보니 무지 많습니다.

세트 구성은 귀찮아서 안 하고...

적당히 좋은 돌 구하면 하나 새기고..., 마음에 안 들면 갈아내고 또 새기고...

하다 보니 지금 대략 20개 가까이 새겼네요.

저 작품에 낙관 찍을 때, 다른 분들이 제 걸 보고 뭔 낙관이 이렇게 많아? 라며 놀라시더라고요.

새겨 놓은 낙관을 두루두루 찍을 정도로 서예 실력이 늘어야 하는 게 관건이겠죠? ㅎㅎ



서예... 참 어려워요.ㅠㅠ


이번에 저와 같이 작품을 쓰신 분 중에서 한분의 작품도 소개합니다.


락재인화 (樂在人和)

20161214_114744-1.jpg

이것 역시 전서체인데...

엄밀하게 말하면 전서체라기 보다는 금문체에 가깝다고 하더군요.

금문체는 글자 형상을 임의로 변형할 수 있다고 하더군요.

물론 그것도 다 그럴 실력이 되어야 하는 거겠지만 말이죠.^^

저 네 글자 중에서는...

마치 사람이 큰 볼일 보는 것같아 보이는 글자, 사람인(人)자가 제일 재미있고...

십자가 비슷해보이는 재(在)도 마음에 들더라고요.

어느 정도 써야 저 정도 멋진 글을 쓸 수 있을지...


정유년에 정유라도 잡혔고...

다들 멋진 한 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9] 해색주 2017.02.01 755
공지 STUFP 대책 모임 게시판이 열렸습니다. 웹마스터1호기 2016.11.16 1992
공지 스터프 관련 공지사항 [6] 해색주 2016.11.15 2243
공지 패스워드 만료 상태에서 로그인 시 화면 갱신 안되는 오류 수정하였습니다. [3] 웹마스터1호기 2016.07.23 4184
공지 사랑나눔통장 기부처 투표 [7] 해색주 2016.05.23 5580
공지 사랑나눔 통장 기부 관련 공지글입니다. [3] 해색주 2016.05.13 5616
공지 사랑나눔통장 운용 관련해서 의견을 여쭙습니다. [7] 해색주 2016.04.20 581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0488
28151 공화정을 위해서 지원해 주세요. 해색주 02.25 90
28150 근황 릴레이 [10] update Alphonse 02.25 84
28149 해외직구를 많이 하는 모양입니다. [9] updatefile 노랑잠수함 02.24 252
28148 드디어 틀니 완성 [10] 대머리아자씨 02.23 191
28147 커피값은 왜 비쌀까 [17] FATES 02.23 263
28146 8기 운영진 후보 추천 받습니다. [6] 해색주 02.22 254
28145 최저점을 기다리며... powermax 02.22 169
28144 저도 생존인증 근황입니다.. [32] file 윤발이 02.22 222
28143 그러고 보니 정모가 없었나 봅니다. [4] 대머리아자씨 02.22 182
28142 지나가리(자작시) [9] 대머리아자씨 02.21 186
28141 차기 운영진 모집할 시점이 되었네요. [9] 해색주 02.20 267
28140 나의 소중한 x꼬 근황 [12] 바보준용군 02.20 327
28139 KPUG의 발자취를 정리해 주셔요. [10] 대머리아자씨 02.19 367
28138 레고 배트맨 재밌게 봤네요 [1] matsal 02.19 194
28137 U+ 케이블이 요상하게 변했네요 [8] 대머리아자씨 02.18 266
28136 근황 릴레이 [6] file 파나메라911 02.18 241
28135 최근 알게 된 몇 가지 의외의 사실(?)들.. [4] FATES 02.17 364
28134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 선거인단 투표신청을 했습니다. [3] file 데루피 02.17 226
28133 단상 - 79년만에 기록을 깬 삼성 부회장의 구속을 보며... [12] 맑은하늘 02.17 304
28132 ATL배터리에 또 당할 뻔 했습니다. [2] file Lock3rz 02.16 311

오늘:
1,961
어제:
2,967
전체:
9,957,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