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여기 대구엔 (그리고 아마 전국적으로?) 가을(?) 비가 추적추적 오고 있습니다...


비와 가을의 조합은... 뭔가 한 잔이 좀 생각나게 하고

케퍽에 적합한 글은 아니지만....

그럴 때마다 좀 듣게 되는 음악들 중 일부를 좀 추려 봤습니다. 

케퍽 분들도 그런 음악들이 있으시면 좀 공유를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부활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 바람꽃의 '비와 외로움,' GUNS N' ROSES의 'November Rain'과 같이 널리 알려져 있는 곡 말고요...)


이런 음악들을 남들이 extreme하다고 하는데, 그나마 좀 덜 한 것들로 정리를... 

저와 같은 사람들은 (그리고 아마도 FATES님도...) 그닥 extreme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서도요 (특히 여기에 있는 곡들은요...)

쟝르가 굉장히 다른 밴드들이고 곡들이라 쟝르도 적어 봤습니다. 그나마 일반적인 밴드들부터 들어가 봅니다. 

(곡 이름에 마우스 대시면 가사 있는 Youtube로 연결되게 해 놨습니다):


밴드: LAKE OF TEARS (Sweden. Gothic/ Doom Metal/Rock) 

앨범: 1999. Forever Autumn.

        Track 1, So Fell Autumn Rain (w. Lyrics)

        Track 3, Forever Autumn (w. Lyrics)


밴드: AUTUMN RAIN MELANCHOLY (Russia. Gothic/ Doom Metal, Rock)

앨범: 2004. Seven Steps to Infinity. 

       Track 2, Слёзы осени 'The Tears Of Autumn'


밴드: ETERNAL TEARS OF SORROW. (Finland. Melodic/Symphonic Death)

앨범: 2000. Chaotic Beauty. 

        Track 3, Autumn's Grief (w. Lyrics)

앨범: 2009. Children of the Dark Waters

         Track 3, Tears of Autumn Rain (w. Lyrics)


밴드: AUTUMN TEARS (USA. Neoclassical/ Darkwave)

앨범: 1996. Love Poems for Dying Children - Act I.,  

               Track 4, 'Ode to My Forthcoming Winter - Part 3. Autumn'

앨범: 2000. Love Poems for Dying Children... Act III: Winter and the Broken Angel

              Track 8, 'Winter's Warning: IV. Autumn Requiem'


연수차 Sweden에 가 있는 사촌 동생이 음악적으로 참 부럽네요 ㅋ. 

사촌 동생은 이런 음악 전혀 안 들어서 얼마나 복이 터졌는지 모르겠지만요 ㅋ. 


그럼 이만 줄이고... 와인이나 한 잔 하렵니다~~


감사합니다~~


야호~ 드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서버 운영에 대한 설문 결과입니다. [5] KPUG 2017.10.09 321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3901
28446 최근 봉사활동 하면서 생각한 것 SON 10.21 62
28445 고전 게임은 언제나 잼있어요 ㅡ..ㅡ [5] file 바보준용군 10.20 127
28444 삼재가 있으면 그 다음은... [9] 맑은샛별 10.20 171
28443 대한민국 열차 체험기 [4] SYLPHY 10.19 148
28442 몇개의 키보드를 쓰고 있습니다. 근황이라고 하네요 [6] update 바보준용군 10.18 270
28441 미국 서부에 있는 시에라 랑 록키는 등산해볼 만 한가.. [2] 왕초보 10.18 154
28440 LG 쿼드비트4 이어폰을 샀습니다. [4] SYLPHY 10.17 198
28439 고구마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8] file 대머리아자씨 10.17 191
28438 아들에게 혼난 썰 [11] 대머리아자씨 10.16 281
28437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원인 [3] file matsal 10.14 266
28436 ZTE TREK 2 HD K88(직구) 를 구입 했습니다 (수정본^^) [5] file 그런대로 10.13 345
28435 아름다운 구속! [2] 별날다 10.13 249
» 가을 비가 오면... 듣게 되는 (extreme한?) 곡들... 있으신가요? [15] 야호 10.13 239
28433 요즘 과자 많이 비싸서 [10] file 즐거운하루 10.12 326
28432 스틱피씨 [9] file 노랑잠수함 10.08 498
28431 추석 3일동안 작업 [4] file 해색주 10.07 362
28430 아들의 강권으로 오랜만에 읽은 SF 소설 = 별의 계승자 [6] 대머리아자씨 10.05 416
28429 iOS 11부터 제어센터에서 와이파이를 끌 수 없습니다. [3] file SYLPHY 10.02 522
28428 즐거운 추석 되세요~ [5] file 즐거운하루 10.02 307

오늘:
1,252
어제:
1,665
전체:
10,787,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