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여기 대구엔 (그리고 아마 전국적으로?) 가을(?) 비가 추적추적 오고 있습니다...


비와 가을의 조합은... 뭔가 한 잔이 좀 생각나게 하고

케퍽에 적합한 글은 아니지만....

그럴 때마다 좀 듣게 되는 음악들 중 일부를 좀 추려 봤습니다. 

케퍽 분들도 그런 음악들이 있으시면 좀 공유를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부활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 바람꽃의 '비와 외로움,' GUNS N' ROSES의 'November Rain'과 같이 널리 알려져 있는 곡 말고요...)


이런 음악들을 남들이 extreme하다고 하는데, 그나마 좀 덜 한 것들로 정리를... 

저와 같은 사람들은 (그리고 아마도 FATES님도...) 그닥 extreme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서도요 (특히 여기에 있는 곡들은요...)

쟝르가 굉장히 다른 밴드들이고 곡들이라 쟝르도 적어 봤습니다. 그나마 일반적인 밴드들부터 들어가 봅니다. 

(곡 이름에 마우스 대시면 가사 있는 Youtube로 연결되게 해 놨습니다):


밴드: LAKE OF TEARS (Sweden. Gothic/ Doom Metal/Rock) 

앨범: 1999. Forever Autumn.

        Track 1, So Fell Autumn Rain (w. Lyrics)

        Track 3, Forever Autumn (w. Lyrics)


밴드: AUTUMN RAIN MELANCHOLY (Russia. Gothic/ Doom Metal, Rock)

앨범: 2004. Seven Steps to Infinity. 

       Track 2, Слёзы осени 'The Tears Of Autumn'


밴드: ETERNAL TEARS OF SORROW. (Finland. Melodic/Symphonic Death)

앨범: 2000. Chaotic Beauty. 

        Track 3, Autumn's Grief (w. Lyrics)

앨범: 2009. Children of the Dark Waters

         Track 3, Tears of Autumn Rain (w. Lyrics)


밴드: AUTUMN TEARS (USA. Neoclassical/ Darkwave)

앨범: 1996. Love Poems for Dying Children - Act I.,  

               Track 4, 'Ode to My Forthcoming Winter - Part 3. Autumn'

앨범: 2000. Love Poems for Dying Children... Act III: Winter and the Broken Angel

              Track 8, 'Winter's Warning: IV. Autumn Requiem'


연수차 Sweden에 가 있는 사촌 동생이 음악적으로 참 부럽네요 ㅋ. 

사촌 동생은 이런 음악 전혀 안 들어서 얼마나 복이 터졌는지 모르겠지만요 ㅋ. 


그럼 이만 줄이고... 와인이나 한 잔 하렵니다~~


감사합니다~~


야호~ 드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9기 운영진 후보를 추천받습니다. [1] KPUG 2018.02.20 1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5604
28260 아무도 안궁금해 하는 근황 [8] update MyStyle폐인 02.19 150
28259 a1 색상 교체 [2] file 스파르타 02.18 153
28258 이상화 선수 축하합니다.. 수고했어요. [2] 별날다 02.18 91
28257 마가 끼인 한주(많이도 고장 나고 많이도 질렀습니다) [8] 바보준용군 02.17 191
28256 [지름] 저렴한 블루투스 열전사 프린터 [6] file 박영민 02.15 236
28255 과잉근심 [6] file FATES 02.12 352
28254 19금 이상한게 생겼습니다. [6] file 바보준용군 02.12 398
28253 제습기가 또고장이 났습니다-_- [4] 바보준용군 02.12 225
28252 제천 참사가 그렇게 일어났군요 [2] matsal 02.11 320
28251 나라 걱정은 노숙자 걱정? [3] file FATES 02.10 331
28250 우리가 누리는 행복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력 위에 있는 것인지 [1] matsal 02.10 230
28249 평창올림픽 입장권가격 vs 88서울올림픽 입장권가격 [4] file 타바스코 02.09 323
28248 amazon kindle paperwhite 샀어요. [3] 하얀강아지 02.09 274
28247 작년은 몸이 여기 저기 아팠습니다. [6] 바보준용군 02.09 284
28246 최근 삭제처리 한 성인광고들... [3] file 맑은샛별 02.09 315
28245 수도권과 그외 지역의 의료품질 차이 [22] SYLPHY 02.07 410
28244 행복한 가정은 모두 비슷하지만, 불행한 가정은 저마다 사정이 다르다. [2] SYLPHY 02.07 357
28243 안마의자 구입했어요! [11] file 돈돈돈까스 02.06 353
28242 [후방주의]라고 아시나요? [10] 해색주 02.05 476

오늘:
215
어제:
1,421
전체:
10,963,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