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족 + 행복이란 ?

2023.11.11 07:29

맑은하늘 조회:265

인생이란 어떤것일까요 ?

몸이 늙고 있습니다. 노안이 오고 있습니다.

여러 많은것들에 대한 관심, 호기심이 있지만

시간, 재정의 곤란함이 있습니다. 부채는 늘어가고, 신용은 위험을 받는것 같습니다.

하루 하루의 고민을 잊기위해, 일부러 피할때도 있습니다. 그러면 안된다는 것을 이성으로는 알지만, 이성의 영역으로, 생각으로 마음과 몸이

아플것을 일부러 피하고, 잠시나마 멀리하는것 같습니다.
*********

행복은 무엇일까요 ?

목공이 메인 직업이 아닌 취미라면, 사랑하는 멍뭉이가 옆에 있어주면, 행복한것 아닐까 싶네요

안전으로

회전기기가 있고, 다칠수 있는 자재들이 있으니, 멈뭉이의 접근에 제한을 두고,

시스템적으로 취미생활에 절대적 관점의 안전이라는 체크리스트를 확보하여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회전체, 중량물....다칠수 있는것에 대한
투입 가능한 마음과 몸과 재정적 안쩐에 대한 투자를 할 여력이 있으시다면 투자를, 지출을 제안 드립니다.

** 연식이 되어가며, 외로움도 느끼고, 삶의 일탈도 생각하며, 때로는 모든것 잠시 쉬고....인생에서 쉬는 기간을 주지못한 나에게 쉬는 타임을 주고 싶기도 하나, 여러가지 상황과 여건의 제약이 있어 생각만하는 단계이네요


가족들이 아이들이 커가고, 자신만의 모습에 신경을 쓸 나이이기에

반려동물의 필요함도 느끼나,

책임/ 환경... 위생이라는 단어에 선택과 선택의 연속에서 포기하게 됩니다.

언젠가는 인생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소통하고 교류할것 같습니다.

가족 + 반려동물...그 아이도 감정이 있기에 사람과 똑같다는 이야기에/ 적절한 소통과 교육, 훈육이 필요한 순간이고, 적절한 거리두기는 잘 하는것 같습니다. 키워보지도 않았으면서 이런 말이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요 !

아이들이 어릴적 자다가 인지 못하는 나이에 이불에 실수한적이 있는데 그 때는 이불 빨기가 건조기도 없고, 힘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 멍뭉이 쉬하는것에 아이들 생각이 나네요. / 일부러 한것의 의심이 들면 가르침과 훈육이 필요하고, 정서적 불안이면, 사랑이 필요한 것일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
저의 조그만 생각은

조그만 것에 자족하고, 행복함이 ...

참 행복아닌가 합니다.

목공에 멍뭉이에 마당있는(주차장??) 단독주택에 .....행복해 보이세요~~


**
어떤 분야의 현직, 안전관리자여서, 안전에 더 신경이 쓰이네요 !

노안, 오타 양해바라며, 잠에서 깨어, 제목에 낚여?? 오랜만에 댓글 달아봅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12] KPUG 2023.08.05 691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2419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33861
29523 10여년 만에 컴퓨터 조립 ㅠㅠ [10] file Alphonse 02.22 140
29522 요즘 알뜰 0원으로 쓸수있는 요금제 [4] 메이플 02.22 83
29521 넷플릭스를 뒤늦게 보고 있네요. [6] 수퍼소닉 02.08 157
29520 2014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중입니다. [7] 해색주 02.07 157
29519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3] 해색주 02.04 125
29518 오랜만에 부산 모임이나 한번 주최해 볼까요? ㅋㅋㅋ [2] Alphonse 02.01 126
29517 이직을 무슨 2년마다 하는 느낌 입니다. ㅠㅜ [3] 스파르타 01.29 165
29516 시절이 수상한데 일본 여행을 질렀습니다. [6] 해색주 01.28 152
29515 차를 지르고 싶은데 [8] 해색주 01.22 184
29514 로봇 청소기를 샀습니다. [9] 해색주 01.13 211
29513 숙소 앞에 무단점거하는 애기 고양이가 많이 컸습니다. [1] file 박영민 01.08 205
29512 책상 정리 했습니다 [8] file 바보준용군 01.07 217
295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01 220
29510 나의 아저씨/ 어느 배우의 삶의 마지막 모습 [4] 맑은하늘 12.29 248
29509 2023년 송년회 기획해보려 했는데, 일정이 많네요. 몸 튼튼, 마음 튼튼 하시고, 2024년 건강한 모습으로 새해에 건강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9] 맑은하늘 12.22 259
29508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2] 이현수 12.18 215
29507 AI의 시대가 오는 것, 아니 왔습니다. [4] 해색주 12.13 270
29506 알리익스프레스 - 결국 재구매했네요. [1] 해색주 12.12 250
29505 괜히 써보고 싶은 장비 [2] TX 12.11 217
29504 알리익스프레스 이용기 - 긍정적으로 살지 못하게 하는 넘들 [7] 해색주 12.10 225

오늘:
26
어제:
524
전체:
15,13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