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점점 더 비겁해지는 걸까요.

2019.12.11 20:54

해색주 조회:374 추천:2

예전에는 불의나 비리를 보면 분노하거나 고쳐야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에는 그런가 보다 생각하거나 그러한 불의를 못본척 넘어갑니다. 불편한 다큐나 그것이 알고 싶다 등은 보지를 않습니다. 일도 피곤한데 티비를 보면서까지 고민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죠. 입으로 정치인 욕하면서도, 선거때 놀러가는 사람은 아니지만 정치에 좀 질렸다고나 할까요?

정치 이야기는 아니구요, 제가 좀 날이 무뎌간다고 말씀드리는 겁니다. 예전에는 민노당 가입해서 당비도 내고 하다가 당 갈라지면서 통진당 사태를 겪으면서 사람들에게 회의를 느끼게 되더군요. 입만 열면 반미반제를 외치는 선배들도 지겨웠고 이제는 아예 연을 끊고 삽니다. 거의 40년전 세상에서 그대로 사는 모습이 지겹고 그것을 강요하는 모습도 싫었습니다. 이제는 안보고 속편히 삽니다. 저도 30 넘으니까 선배라고 거들먹 거리면서 훈장질 하는거 보고 싫더라구요. 뭐 제가 배울 것도 없 술 먹으면 개 되고 그러는 선배들 보니 저리 살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서 반미독재타도 운운하는 사람들은 대놓고 멀리 합니다. 원래도 그리 진보적인 사람은 아니었고, 다만 정직한 사람들이 피해보지 않고 열심히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었으면 했죠. 그래서 이젠 좌파라고 낙인 찍는 것도 우습네요. 지극히 정상적인 사회를 만들자고 하는데 좌빨이라니, 별 개가 웃겠다 생각했어요. 실제로 저는 증세나 보편적 복지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편이고, 블로그에서 키보드 배틀 붙자던 수꼴 양반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아해할 정도였죠. 좌빨인줄 알았는데, 돈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보수적이라나.

사실 복지를 위해서는 쓸데없이 나가는 돈을 줄이고 세금 새는 곳을 막고 안내고 저항하는 사람들을 미국처럼 족쳐야 하는데 한국은 무척이나 관대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돈으로 복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이호열님의 글을 읽으면서 무척 불편해지더군요. 생각도 많아지고 세상에 대해서 생각도 많이 하게 되고 야근하고 집에 가는 길에 고민하는게 힘들었습니다.

나이가 들면 정치인은 다 똑같고 도둑놈이라고 욕하면서 정치에 무관심하게 되거나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변하죠. 저도 그리 다르지 않아요, 다만 돈에 환장하거나 드라마에 환장한 정치인이 있는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것이거든요. 정상적인 사회로 돌리는 것이지 뭔가 거창한 것을 말하지 않아요. 보수적으로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나라팔아먹어도#%당의 지지지들 눈에는 빨갱이, 간첩일 수도 있겠지만 말이에요.

마음이 너무 불편해서 글을 적어 봅니다. 하루하루 그냥저냥 사는게 아니라 목표를 세우고 날을 새우면서 살아야 하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263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78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814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01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232
28850 새 밥벌이 머신 구매 하였습니다. [19] file 스파르타 01.28 325
28849 미니멀 캠핑을 지향 하는데 졸지에 오토 캠핑이 되버렸네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27 240
28848 모두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2] file 박영민 01.25 126
28847 스트레오 콘솔 [6] file 상호아빠 01.24 209
28846 지름신고 [3] file 바보준용군 01.22 204
28845 그나저나 아직도 팜 사용하시는 분 계시나요? [9] tntboom 01.21 229
28844 저도 맥을..... [3] tntboom 01.21 155
28843 요즘 들어 나홀로 떠나는 여행이 좋네요 [13] file 바보준용군 01.19 248
28842 삼성 반도체 기억 3 - 여의주 물고 구름 타니 바람도 순풍이라 ... [11] 별날다 01.19 250
28841 삼성 반도체 기억 2 - 빙하기의 끝 그리고 잠룡 여의주를 물다 [1] 별날다 01.19 175
28840 삼성 반도체 기억 1 - 잠룡의 출생과 깊은 잠 그리고 여명 [3] 별날다 01.19 192
28839 몸이 안좋네요. [4] 해색주 01.18 185
28838 저도 맥을 받아왔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1.17 214
28837 맥북 프로 중고 선물 받았습니다. [4] 해색주 01.17 206
28836 키보드에 대한 선호도의 변화. [10] 최강산왕 01.17 188
28835 미쿡의 부동산 보유와 관련된 얘기들 (우리나라 부동산은 몰라요) [6] 나도조국 01.15 225
28834 오늘 태어난 날이네요. [10] 별날다 01.14 154
28833 요즘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9] 바보준용군 01.13 252
28832 정보] MIT와 NASA, 수백 개의 작은 부품으로 만들어진 자동 변형 "메타 물질"날개 개발 [7] 별날다 01.12 214
28831 철지난 동백꽃 [6] 나도조국 01.08 213

오늘:
922
어제:
2,952
전체:
12,998,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