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닉네임 유모어입니댜.

2019.12.16 23:21

인규아빠 조회:246

아주 오래 전 웃긴 글이었죠.
보신 분도 있겠지만 ~
산신령님께서 올린 페북 글 보다가..
생각이 나서 올려봅니다.ㅎ

얼마 전, 내가 활동하고 있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께서 모친상을 당하셨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에서 자주 뵙지는 못했지만
그냥 모른척 할 처지도 아니고 해서.......
운영위원을 포함하여 활동적인 몇몇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 ........?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아 예를 갖추어
문상을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접수대의 젊은이에게 흰 봉투를 달라고 해서
부조금을 접수하려고 돈을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 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아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본명으로 쓰면 상주인 회원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오프라인에서나 온라인에서도 항상 닉네임을 불렀고
서로간 본명이 무엇인지는 전혀 모르는데
늘 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닉네임으로 쓰기로 하였습니다.
총무를 맡고 계시는 여자 회원은 '감자양' 으로 적고
뒤에 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 회원의 닉네임은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 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ㅠㅠ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계속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상가집에서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러나 방법이 없지 않습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 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 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263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78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814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01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232
28850 새 밥벌이 머신 구매 하였습니다. [19] file 스파르타 01.28 325
28849 미니멀 캠핑을 지향 하는데 졸지에 오토 캠핑이 되버렸네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27 240
28848 모두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2] file 박영민 01.25 126
28847 스트레오 콘솔 [6] file 상호아빠 01.24 209
28846 지름신고 [3] file 바보준용군 01.22 204
28845 그나저나 아직도 팜 사용하시는 분 계시나요? [9] tntboom 01.21 229
28844 저도 맥을..... [3] tntboom 01.21 155
28843 요즘 들어 나홀로 떠나는 여행이 좋네요 [13] file 바보준용군 01.19 248
28842 삼성 반도체 기억 3 - 여의주 물고 구름 타니 바람도 순풍이라 ... [11] 별날다 01.19 249
28841 삼성 반도체 기억 2 - 빙하기의 끝 그리고 잠룡 여의주를 물다 [1] 별날다 01.19 175
28840 삼성 반도체 기억 1 - 잠룡의 출생과 깊은 잠 그리고 여명 [3] 별날다 01.19 192
28839 몸이 안좋네요. [4] 해색주 01.18 185
28838 저도 맥을 받아왔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1.17 214
28837 맥북 프로 중고 선물 받았습니다. [4] 해색주 01.17 206
28836 키보드에 대한 선호도의 변화. [10] 최강산왕 01.17 188
28835 미쿡의 부동산 보유와 관련된 얘기들 (우리나라 부동산은 몰라요) [6] 나도조국 01.15 225
28834 오늘 태어난 날이네요. [10] 별날다 01.14 154
28833 요즘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9] 바보준용군 01.13 252
28832 정보] MIT와 NASA, 수백 개의 작은 부품으로 만들어진 자동 변형 "메타 물질"날개 개발 [7] 별날다 01.12 214
28831 철지난 동백꽃 [6] 나도조국 01.08 213

오늘:
770
어제:
2,952
전체:
12,998,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