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산신령 입니다. 


가끔 들어 와서, 투병 생활 하시는 회원님들 글도 읽고, 캠핑 라이프 즐기시는 준용군님 글도 읽고 살기는 합니다. 


짧은 댓글만 남기고, 가끔은 한줄메모에도 글을 남기고는 했지만, 자게에 글을 올린게 번개글을 제외 하면, 벌써 4년이 되었네요. 


1997년 09월 대학교 4학년 2학기에 취업을 하고 벌써 직장 생활이 24년차네요. 


어려운 시절도 있었고, 사업 잘 될 때는 제 평균 연봉을 1~2달 사이에 벌어도 봤습니다만, 여전히 소주 한 잔 먹을 정도의 여유로 살아 가고 있습니다. 


돌이켜 보니, 사원 3년, 대리 1.5년, 과장 1.5년, 팀장 승진 후 3년. 차장으로 4년, 대표(?)로 4년. 재 취업 후 부장으로 6년을 생활 하고, 2020년 08월 현재 회사의 임원(본부장) 이 되었습니다. 


2017년 합류 할 때만해도, 제가 입사 순번 13번째의 작은 스타트업이었지만, 회사의 주력 서비스의 성장과 함께, 제가 담당한 솔루션 구축 사업부 역시, 2017년:3억. 2018년 : 5억, 2019년 11억, 2020년 28억, 올해에도 이미 계약 매출로는 34억을 조금 넘어 설 정도로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사업체도 확장을 거듭하면서 13명 => 25명 => 35명 => 45명 에서 지금은 68명정도로 인원이 증원 되었고, 회사 자체는 2016년 창업 이후에 지속적인 성장으로 인하여 올 한 해 목표 매출인 80억을 상회 할 듯 합니다. 


2014년 운영하던 사업체 폐업과 더불어 재 취업한 회사에서 지금까지 열심히 산다고 사는데, 요즘 들어 여러가지 잡생각이 많이 납니다. 


1. 가장 경멸하는 사내 정치와 패거리 문화 

 - 이 회사에서 소위 말하는 창업 멤버들과의 일부 불화가 있었지만, 대부분 퇴사 또는 사업부 분할로 인해 별 이견 없음 

 - 개발 그룹, 또는 RND 그룹 내에서 소위 말하는 끼리 끼리 문화가 스물~ 스물~ 피어 남. 

 - 대표. 혹은 실세와의 연을 이용한 사내 정치 세력도 꿈틀~ 꿈틀~ 

 - 저 꼴 보기 싫으면 그냥 때려 치면 되는데, 목구멍은 포도청.... 쩝.... 


2. 건강.... 

 - KPUG에서 가장 최근 번개가 2018년 송년회 였네요. 이때 지금 작고 하신 별날다님을 마지막으로 뵈었습니다. 

 - 당시에 비해 몸무게가 13Kg 정도 쪘습니다. 배도 엄청 나왔습니다. 입던 바지 모두를 새로 샀습니다. ㅡㅜ 

 - 당시 제 얼굴을 기억 하시는 분이 지금 저를 보시면 많이 놀라실 수도 있습니다. 

 

3. 매너리즘

 - 1번 항목에서 언급 된 내용으로 인해, 점차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내가 이렇게 일을 하는게 맞나?? 라는 의구심이 마구 마구 발생 

 - 이렇게까지 하면서 내가 얻는건 뭐지???? 

 - 이제 2달 있으면 이 회사에서 만 4년 근무를 하게 되는데, 나에게 남은 건 뭐지?? 

 - 행사 권리만 취득한 일부 스탁옵션. 2달과 6개월만 있으면 기존 취득한 스탑옵션보다 많은 양의 스톡옵션의 행사 권리가 발생 하는데, 이게 회사의 성장에 기여 한 정당한 댓가일까?? 

 - 그래봐야 얼마 안되는건 정말 함정... ㅡㅜ 


4. 이놈의 코로나. 

 - 팔순이 넘으신 어머님이 지난 팔순 때, (2019년) 잔치 보다는 봄,가을로 아들 딸내미들과 여행이라도 함께 하자~ 라는 말씀이 있으셔서, 자주는 아니지만, 우리 4남매가 봄 가을로 어머님 모시고 정기 여행을 다니기로 했습니다. 

 - 형님과 매월 일정액을 적립해 가면서 수안보 온천, 동해안 일주 등 딱 2번 했는데 이놈의 코로나가 발생 하면서 연로 하신 어머님 얼굴도 자주 못 보고 있습니다. 

 - 2020년 봄 여행 취소, 가을여행 취소, 21년 봄 여행 취소.... 

 - 항상 연말이면 진행 하던 케이퍽 송년회나, 번개도 못 하고 있죠. 

 - 회사 내부나 외근을 할 때도 코로나로 인한 불편함이 점차 늘고만 있습니다. 

 - 아직 백신 예약조차 못했습니다. ㅜㅡ 


5. 결론 

 - 일기는 일기장에, 잡담은 짧게가 좋다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합니다. 

 - 결론. 뭐 그딴거 없습니다. ㅡㅜ 

 - 똘똘이는 벌써 고 2가 되었고 열심히 학교 잘 다니고, 다이어트란 것도 하고 있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기를 기원하면, 근황을 토대로 글 하나 올리고 물러 갑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781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580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5227
29110 백신 1차 접종 후기.. [6] 아람이아빠 09.15 190
29109 이제 충전기도 usb와 c타입 출력포트 가진걸 사야겠네요 [6] 갈릭스 09.15 192
29108 여러분 제로 페이쓰시면 지금 달리셔야 합니다 [8] file 바보준용군 09.14 248
29107 생존신고 요청 글. [10] 산신령 09.11 340
29106 노란잠수함님 서예 작가 등극!! [8] 박영민 09.09 307
29105 9월에는 알뜰폰 요금제가 아쉽게 됐네요. [5] 수퍼소닉 09.09 260
29104 최근 직구를 몇개 했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9.07 271
29103 경선 안내 카톡이 왔네요. [2] powermax 09.07 204
29102 DP 보셨나요? [7] 해색주 09.06 228
29101 p11이 도착하였습니다 [9] 스파르타 09.04 310
29100 [지름] QCY T13 [8] 나도조국 08.31 321
29099 광고 아닌 광고 한번 하겠습니다 요즘들어 가장 멋진 싸이트 발견 [4] file 바보준용군 08.29 331
29098 지름의 위기를 넘겼습니다. [6] 해색주 08.26 293
29097 스파르타님 뽐뿌에 결국 넘어가서 [5] file 바보준용군 08.26 289
29096 아제르화이잔이 된지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5] powermax 08.26 214
29095 생존신고 [4] 터키사랑 08.25 194
29094 몇년만에 돼지를 잡았습니다 [11] file 바보준용군 08.24 254
29093 이렇게까지 해서 텐트를 사야하나... [8] powermax 08.21 290
29092 넷플 머신용 태블릿 레노버 p11이 15만원대 풀렷습니다. [14] 스파르타 08.20 404
29091 거의 30년만에 완결된 에니메이션 봤습니다 (에반게리온) [4] file 바보준용군 08.20 221

오늘:
443
어제:
1,497
전체:
14,171,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