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저도 근황 올려봅니다

2021.07.11 13:13

엘레벨 조회:257

한국을 떠난 한참 뒤에 케퍽을 알게 되어서 여러분들을 직접 뵌 적은 없습니다만

그래도 년수로만 따지면 좀 되니까... 아예 모른다고 하기도 그렇고 ^^

요즘 케퍽 분위기도 그렇고... 주절 주절 몇자 끄적여 보렵니다

야간 잔업 중이라 사실 바쁘긴 하지만요


1. 인터넷

요 아래 인터넷 때문에 글 올렸었는데요

아무도 궁금해 하지 않는 후기를 올리면,


프로모션이 나와서 집 인터넷을 200메가로 바꿨는데요

속도가 안나와서 글을 올렸었습니다

(한국에선 깜놀하시겠지만 200메가면 여기선 빛의 속돕니다 ㅎ)


결과적으로 라우터도 랜 케이블도 모두 바꿔야 할 것 같더군요

싸구려 케이블을 몇년째 써서 잘 모르긴 하지만 지금 케이블이 Cat5 인 것 같습니다

Cat5E만 되어도 뭔가 해보겠는데 싸구려라 케이블에 써 있지도 않고

마눌님 설득해서 Cat6 이상의 랜선으로 바꿔야 뭔가 되겠더군요


그런 뒤에 기가비트급 라우터로 바꿔야... 한다는 결론이 나와

마눌님 설득에 아직 못 들어가고 눈치만 보는 중입니다


2. 백신

얀센 백신 맞았습니다

백신 맞기 전날 감기 몸살에 하필 걸려서

백신 맞은 뒤에 아픈 것이 백신 때문인지 감기 때문인지

정확히 모르는 상태로 넘어갔습니다

둘째 날부터 주사 맞은 자리가 아프더군요

그 외에 백신 맞으면 며칠 아프단 소리를 하도 들어서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습니다

마눌님에게 그 핑계 대고 하루종일 누워서 잤지요


3. 운동

시간도 체력도 모든 것이 허락지 않아서

지난 10년간 꾸준히 쪄 온 살...

많은 기대를 하지 않고 

그냥 저강도 홈트 유산소 라고 너튜브에 검색하여

나오는 것 중에 쉬워 보이는 것 위주로 며칠 해봤는데

땀나는게 기분이 좋더군요

식욕이 줄어드는게 신기하고

체력이 좋아지는게 신기했습니다

탄력이 붙는다는 말이 이런건가 싶더군요

두달간 5킬로면 내세울만한 것은 아니지만

그냥

내 자신에게 대견하다고

토닥토닥 해주고 싶은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약간 양을 줄이긴 했지만

딱히 식이요법을 하거나 하지도 않으니까요

벨트가 세 칸이나 줄어들었는데

아직 지인들은 못 알아보는 것 같습니다

못 알아보는데 굳이 생색 안 내려고요

언젠가 어! 살빠졌네! 할 때를 기다립니다.


4. 생활

야간 잔업과 수면 부족은 아주 친한 친구죠

익숙해져서 그냥 그러려니 하고 삽니다

커가는 아이들 보는게 좀 미안하죠

결혼할 땐 아이들과 항상 놀아줄 거라고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그래서 아이들 보면 그냥 마음이 아리고 미안합니다


그렇게 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781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5806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5227
29110 백신 1차 접종 후기.. [6] 아람이아빠 09.15 190
29109 이제 충전기도 usb와 c타입 출력포트 가진걸 사야겠네요 [6] 갈릭스 09.15 192
29108 여러분 제로 페이쓰시면 지금 달리셔야 합니다 [8] file 바보준용군 09.14 248
29107 생존신고 요청 글. [10] 산신령 09.11 340
29106 노란잠수함님 서예 작가 등극!! [8] 박영민 09.09 307
29105 9월에는 알뜰폰 요금제가 아쉽게 됐네요. [5] 수퍼소닉 09.09 260
29104 최근 직구를 몇개 했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9.07 271
29103 경선 안내 카톡이 왔네요. [2] powermax 09.07 204
29102 DP 보셨나요? [7] 해색주 09.06 228
29101 p11이 도착하였습니다 [9] 스파르타 09.04 310
29100 [지름] QCY T13 [8] 나도조국 08.31 321
29099 광고 아닌 광고 한번 하겠습니다 요즘들어 가장 멋진 싸이트 발견 [4] file 바보준용군 08.29 331
29098 지름의 위기를 넘겼습니다. [6] 해색주 08.26 293
29097 스파르타님 뽐뿌에 결국 넘어가서 [5] file 바보준용군 08.26 289
29096 아제르화이잔이 된지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5] powermax 08.26 214
29095 생존신고 [4] 터키사랑 08.25 194
29094 몇년만에 돼지를 잡았습니다 [11] file 바보준용군 08.24 254
29093 이렇게까지 해서 텐트를 사야하나... [8] powermax 08.21 290
29092 넷플 머신용 태블릿 레노버 p11이 15만원대 풀렷습니다. [14] 스파르타 08.20 404
29091 거의 30년만에 완결된 에니메이션 봤습니다 (에반게리온) [4] file 바보준용군 08.20 221

오늘:
449
어제:
1,497
전체:
14,17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