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SETI 라고 아세요 ? <-- 추가

2019.10.25 02:14

나도조국 조회:357

온 세계에 흩어져 있는, 집집마다 놀고있는 컴퓨터 자원을 이용해서 외계에서 보내오고 있을 수도 있는 신호를 찾는 프로그램/운동/단체 라고 알고 있습니다. 비슷한 방법을 사용해서 더 쓸모있는 일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일을 어떻게 시작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생각 뿐입니다.


매주 날아오는 광고지나 죠리퐁(!) 껍질을 보면 사람 (주로 아기들) 찾는 공익광고들이 붙어있습니다. 보통은 잃어버린지 얼마안된 아이들이라 어쩌면 찾을 수 있을지 하는 희망이라도 보이는데 며칠전에 저희집에 온 광고에는 1983년에 잃어버린 아기 광고가 있더군요. 6개월도 안된 아기로 잃어버려서 지금 36세라고 합니다. (아칸소주에서 잃어버렸는데 전에 제가 같이 일하던 사람--어른이죠--이랑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나이도 얼추 맞고요. -_-;;) 그 한 많은 세월을 살아온 부모는 어떻게 살고 있을지. 그 어려운 세상을 헤쳐나왔기를 바라는 아기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비슷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5살때 잃어버린 딸을 44년만에 찾은 일도 있었습니다. 5살짜리 딸은 49살이 되어, 어떻게 갔는지는 모르지만 미국에 살고 있었더군요.


이산가족찾기 라는 프로그램을 생각해보았습니다. 우연이지만, 이 프로그램도 1983년이라고 하네요. 625 정전 30주년기념 한두시간 특별방송으로 끝내려는 기획이었고 미리 상봉[쇼를] 할 가족도 섭외해 두었었다는데 방송 시작도 하기전부터 이미 초대형사고라는 것을 알았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몇달을 생방송.. 


36년이 흘렀습니다. 아직도 못찾은 가족도 많고, 지금도 잃어버리는 가족도 있습니다. 기술은 36년전 다원방송도 서툴던 시절이랑은 비교할수 없이 발전했고요. 그래서 말입니다..


세상에 마구 흩어진 CCTV와, SETI에서 쓰고 있을 집집마다 놀고있는 자원을 이용해서, 잃어버린 사람들을 찾아주는 프로그램을 시작하면 어떨까 합니다. 부모 잃어버린 아가들, 아가들 잃어버린 부모들, 자기 사진을, 아가들 아가때 사진을, DNA를 이런거 등록해두면, 최신 AI를 사용해서 아가들 사진은 지금 나이로 보정하고, 전세계의 (참가하는) CCTV를 사용해서 감시를 하게 되는 것이죠. 당장은 실시간 감시는 꿈도 꿀 수 없겠지만 궁극적으론 실시간 감시를 통해서 '잃어버린다'는 단어를 잃어버리게도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물론 matching하는 작업은 잘 섞어서 각 PC에서는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도저히 알 수 없도록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하고요 이 정도는 기술적으로는 매우 쉬울겁니다.


부작용은.. 찾아지고 싶지 않은 사람 (예: 조현*) 이 찾아지는 것인데요, 이건 프로그램을 잘 이용하면 해결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시작을 어떻게 해야 할지 전혀 감이 안 잡히네요. 제 분야도 아니고. SETI부터 한번 설치해볼까요 ?


--


댓글에서 지적해주신 대로, 도저히 그 부작용을 막을 방법이 없어보입니다. 진짜 문제는.. 똑같이 검찰/법원의 문제를 막을 방법도 없어보이는데 이건 피해갈 방법도 없고 난리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86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30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360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54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077
28960 심심해서 써보는 저의 차박 세팅 [10] file 바보준용군 07.06 420
28959 잘 자고 일어나면 목이 로보트가 되어 있습니다...-_- [14] 엘레벨 07.05 339
28958 서피스고2를 들였습니다. [7] tntboom 07.05 292
28957 캠핑용 냉장고 [10] file 스파르타 07.05 329
28956 이런걸 구매했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7.02 369
28955 Bitminter 가 문을 닫는 군요 [3] matsal 07.01 281
28954 서피스고2를 들이려고 합니다. [7] tntboom 06.30 299
28953 원노트... 느리네요... [6] 엘레벨 06.30 259
28952 비쥬얼 베이직. 아직도 할만 한가요? [7] 최강산왕 06.27 350
28951 여행은 돈안들이는게 최곱니다 (그러니까 질렀다는겁니다) [17] file 바보준용군 06.27 348
28950 자동차정기검사 교통안전공단 찾아보다가, 주정차문자알림 어플 찾았네요 [14] 맑은하늘 06.27 247
28949 SKT 2G를 종료한다는데 좋은 방법 있을까요? [19] 늘푸른나무 06.25 461
28948 애플의 신세기가 열리고 있습니다. [12] 해색주 06.24 365
28947 맥북 프로 2010 [16] 해색주 06.22 333
28946 늦은 지름 신고..간만에 여유로운 주말 아침..잡담.. [7] file 아람이아빠 06.21 262
28945 회사에서 일이 참 많네요. [5] 해색주 06.16 373
28944 사고 처리 했습니다 [12] 바보준용군 06.12 432
28943 순정내비 없고 올인원 안될때 이방법도 괜찮은거 같아요. [12] file 스파르타 06.11 383
28942 사고 났는데 빡칩니다 -_- [21] file 바보준용군 06.10 419
28941 뜬금없는 옛날 기억 [17] 낙하산 06.10 293

오늘:
860
어제:
1,933
전체:
13,489,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