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SETI 라고 아세요 ? <-- 추가

2019.10.25 02:14

나도조국 조회:345

온 세계에 흩어져 있는, 집집마다 놀고있는 컴퓨터 자원을 이용해서 외계에서 보내오고 있을 수도 있는 신호를 찾는 프로그램/운동/단체 라고 알고 있습니다. 비슷한 방법을 사용해서 더 쓸모있는 일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일을 어떻게 시작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생각 뿐입니다.


매주 날아오는 광고지나 죠리퐁(!) 껍질을 보면 사람 (주로 아기들) 찾는 공익광고들이 붙어있습니다. 보통은 잃어버린지 얼마안된 아이들이라 어쩌면 찾을 수 있을지 하는 희망이라도 보이는데 며칠전에 저희집에 온 광고에는 1983년에 잃어버린 아기 광고가 있더군요. 6개월도 안된 아기로 잃어버려서 지금 36세라고 합니다. (아칸소주에서 잃어버렸는데 전에 제가 같이 일하던 사람--어른이죠--이랑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나이도 얼추 맞고요. -_-;;) 그 한 많은 세월을 살아온 부모는 어떻게 살고 있을지. 그 어려운 세상을 헤쳐나왔기를 바라는 아기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비슷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5살때 잃어버린 딸을 44년만에 찾은 일도 있었습니다. 5살짜리 딸은 49살이 되어, 어떻게 갔는지는 모르지만 미국에 살고 있었더군요.


이산가족찾기 라는 프로그램을 생각해보았습니다. 우연이지만, 이 프로그램도 1983년이라고 하네요. 625 정전 30주년기념 한두시간 특별방송으로 끝내려는 기획이었고 미리 상봉[쇼를] 할 가족도 섭외해 두었었다는데 방송 시작도 하기전부터 이미 초대형사고라는 것을 알았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몇달을 생방송.. 


36년이 흘렀습니다. 아직도 못찾은 가족도 많고, 지금도 잃어버리는 가족도 있습니다. 기술은 36년전 다원방송도 서툴던 시절이랑은 비교할수 없이 발전했고요. 그래서 말입니다..


세상에 마구 흩어진 CCTV와, SETI에서 쓰고 있을 집집마다 놀고있는 자원을 이용해서, 잃어버린 사람들을 찾아주는 프로그램을 시작하면 어떨까 합니다. 부모 잃어버린 아가들, 아가들 잃어버린 부모들, 자기 사진을, 아가들 아가때 사진을, DNA를 이런거 등록해두면, 최신 AI를 사용해서 아가들 사진은 지금 나이로 보정하고, 전세계의 (참가하는) CCTV를 사용해서 감시를 하게 되는 것이죠. 당장은 실시간 감시는 꿈도 꿀 수 없겠지만 궁극적으론 실시간 감시를 통해서 '잃어버린다'는 단어를 잃어버리게도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물론 matching하는 작업은 잘 섞어서 각 PC에서는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도저히 알 수 없도록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하고요 이 정도는 기술적으로는 매우 쉬울겁니다.


부작용은.. 찾아지고 싶지 않은 사람 (예: 조현*) 이 찾아지는 것인데요, 이건 프로그램을 잘 이용하면 해결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시작을 어떻게 해야 할지 전혀 감이 안 잡히네요. 제 분야도 아니고. SETI부터 한번 설치해볼까요 ?


--


댓글에서 지적해주신 대로, 도저히 그 부작용을 막을 방법이 없어보입니다. 진짜 문제는.. 똑같이 검찰/법원의 문제를 막을 방법도 없어보이는데 이건 피해갈 방법도 없고 난리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73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708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72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391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127
28810 승단 심사를 보고 왔습니다. [4] 해색주 12.08 220
28809 송년회 조그마하게라도 .해보심은 어떨까요 ? 조그만 원박스(원비닐봉지)포함~~ [10] 맑은하늘 12.07 245
28808 2019도 저물어 가는군요. [5] 해색주 12.07 171
28807 수술경과 [50] 별날다 12.05 313
28806 아아악 스트레스 [10] file 바보준용군 12.04 247
28805 사고싶은 청소도구.. [3] TX 12.03 253
28804 문득 든 생각...어떻게 생계를 유지하시나요 ? 그리고 취미는... [40] 맑은하늘 12.01 489
28803 저도 근황 및 지름신고 [12] file FATES 11.30 314
28802 저도 간만에 근황입니다! (세계 여행기) [21] file 윤발이 11.29 279
28801 저도 생존신고 겸 지름신고... [11] Lock3rz 11.28 257
28800 취미라고 하니깐...갑자기.. [17] file 아람이아빠 11.28 212
28799 생존 신고 합니다 :) [7] 우산한박스 11.28 162
28798 옆동네도 또 난리네요.. 딱 예전 Kpug 생각이.. [34] 윤발이 11.28 427
28797 최고의 취미 소개 시켜 드립니다 [5] 바보준용군 11.27 281
28796 오늘 입원 DAY - 8 [48] 별날다 11.26 242
28795 테슬라는 원래 이런 것인지 한국테슬라 문제인지 모르겠네요; [7] file 앙겔로스 11.25 310
28794 취미 있으세요? [18] 해색주 11.24 284
28793 와디즈 참...아주 볼만 하네요 [8] 바보준용군 11.23 314
28792 새PC 입니다. [12] file 스파르타 11.23 272
28791 테슬라에서 픽업트럭 발표했네요. [7] file 앙겔로스 11.22 235

오늘:
512
어제:
2,361
전체:
12,919,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