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율 체중감량중입니다.

2019.07.10 22:59

해색주 조회:316

 오른쪽 발가락을 다쳐서 반깁스를 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지하철 타고 출퇴근시 노약자석 앉구요, 퇴근할 때에는 지하철 엘레베이터 이용중입니다. 저보다 더 튼튼한 여대생들이 엘레베이터 타는 것 보고, 임산부석 앉는거 보고 마구 분노중입니다. 진짜 내가 다리만 안아팠어도 진짜. 저만 부서에서 따로 떨어져 앉아서 하루에도 몇 번이나 오가야 하는데, 다리 다치고 나서는 무척이나 힘드네요. 왼쪽 무릎과 허리가 좀 아프기는 한데, 회사 안나가면 안되니 열심히 나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리가 아프고 해서, 계속 허리와 무릎에 무리가 가더군요. 결국 먹는 것 줄이고 점심 시간에는 샌드위치나 김밥 먹으면서 그냥 일하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좀 일찍 가겠거니 생각했는데, 하루 종일 회의 다니고 검토하고 그러니가 저녁이 되네요. 뱃살은 좀 그대로인데, 근육이 줄어서인지 다들 살빠졌다고 합니다. 일주일에 3일은 꼬박꼬박 도장 나가서 단내 나도록 운동해서 체력 만들어 놨더니 이게 뭔지 모르겠어요.


 끼니는 대신 꼬박꼬박 먹고 아침에도 샌드위치+우유 먹고 바로 약 먹습니다. 그렇게 챙겨 먹어도 뼈가 붙기를 기다리는 거라서 뭐가 도움이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주변에서는 40 넘어서 아저씨가 무슨 운동이냐고 놀리기는 하는데, 저도 좀 의아하더군요. 예전에는 더 격한 운동해도 멀쩡했는데 말이죠. 그냥 살짝 삔줄 알았는데 깨졌다니 말이죠. 이건 골절이 아니라서 보험금도 안나온다고 T_T


 원두커피 내려 마시는데, 이게 향도 좋고 은은한 단맛이 있습니다. 무식하게 1kg을 사기는 했는데, 아침에 물끓여서 베트남 커피폿에 조금씩 물 넣어서 내려 마시면 괜찮네요. 은근히 안정도 되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나중에는 녹차도 제대로 마셔보고 싶네요. 물을 예전보다 더 많이 마시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러면 배고픔이 줄더라구요. 차가운 물 마시면 바로 배탈이 나서 한여름인데도 혼자서 뜨거운 물 마시고 있습니다. 사무실이 더운데, 6시 30분이면 에어콘도 꺼져요. 요즘 뜨거운 사무실에서 야근하다 보면 머리가 익을 것 같기는 하더군요.


 전산부 동료가 빅데이터 프로젝트 하면서 궁금한게 많다더니 갑자기 야간 대학원을 알아보려 하네요. 저는 경영/통계 전공인데, 전산쪽이 부족한 것 같아서 방송대 컴퓨터 과학과 다니는데 저랑 반대더라구요. 막상 대학교 들어가니 프로그래밍 가르쳐 주는 거는 하나도 없고, 알고리즘/이산수학/선형대수/디지털 논리회로 같은 걸 배우더군요. 방학인데 즐겨야 하는데 다리가 이모양이니, 놀지도 못하고 우울한 요즘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536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041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06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25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537
28873 더민주 국민공천심사단 모집중 matsal 02.27 244
28872 오피스 2019 무진장 빨라졌군요. [3] matsal 02.27 265
28871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으니 귀가 아프네요. [6] 해색주 02.26 219
28870 퇴근길입니다. [15] file SpoonCivicR 02.24 277
28869 ISSCC와 폐렴 [7] 나도조국 02.22 322
28868 흉흉 합니다.. [23] 아람이아빠 02.20 397
28867 인생이 2015년에서 멈춘거 같은 느낌이네요.... [7] tntboom 02.19 297
28866 8개월간의 힘든 항암치료를 마치며... [23] 敎主 02.19 321
28865 조금 홀가분하게 떠나보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안되는군요. [5] 해색주 02.16 356
28864 빅지름 하였습니다. [10] file 스파르타 02.12 367
28863 턴테이블을 하나 샀습니다. [23] 노랑잠수함 02.12 303
28862 봉준호 감독님 대단하시네요!! [4] 박영민 02.10 248
28861 조만간 맥북 프로 2010 업그레이드 할 것 같습니다. [6] 해색주 02.09 257
28860 뭐 줏어먹을 게 있다고 [4] 해색주 02.09 212
28859 작은차로 차박을 6번 [7] 바보준용군 02.09 511
28858 통신학회 이번에도 다녀왔습니다. [4] 스파르타 02.08 182
28857 뜬금없는 차 자랑...^^ [14] file 노랑잠수함 02.06 323
28856 쓸때없는 구상 다마스 캠핑카 [13] file 바보준용군 02.05 541
28855 요새 가지고 노는 장난감입니다. [7] Lock3rz 02.04 259
28854 이번엔 대부도 차박을 다녀 왔습니다 ㅡ. ㅡ [11] file 바보준용군 02.02 604

오늘:
1,173
어제:
1,954
전체:
13,234,718